<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선물

곽태경 2018.08.03 00:30 조회 수 : 117

<선물>

덥다. 111년만의 폭염이란다. 한반도의 수은주가 40도를 넘은 것은 관측 이래로 처음 있는 일이다. 존재 자체로 땀이 나는 오늘, 존재론 마지막 강의를 들으러 발걸음을 옮긴다. 역시 후회는 없었다.

철학에 문외한인 나도 이 강의를 통해 얻은 것은 있다. '이다, 있다'를 통해 드러나는 존재의 차이, 자신의 존재는 드러내지 않으면서 존재를 드러내는 마이크, 확성기.. 여러 문장들이 정리되지 않은 채 머릿속에 혼재 돼 있지만 가장 큰 수확은 동생의 생일선물을 고르는데 큰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첫 강의 때 읽었던 책은 말라르메의 '시집'이었다. 책 뒤쪽 해설이 없으면 대체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없는 글들이었지만, 한 단어, 한 문장을 곱씹으며 이전까지 생각할 수 없었던 새로운 세계에 무릎을 쳤다. 말도 안되는 상상력. 한마디로 뇌를 깨우는 글들이었다.

"부채질마다 황혼의 서늘함이 그대에게 내려오고 그 사로잡힌 날갯짓에 지평선이 살며시 물러난다" 말라르메의 시들은 날갯짓을 통해 하늘을 향해 날아오르고 싶지만, 부채의 종이 위에 갇혀 있다. 말라르메는 시를 통해 이상적 존재가 되고 싶지만, 그 욕망이 강렬할 수록 현실도 동시에 강렬해진다.

선물을 받은 동생의 반응은 "특이하다"는 것이었다. 성공적 선물이었는지 아직 잘 모르겠다. 그래도 마음만은 알아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강의를 통해 알아낸 사실 한가지. 부채는 날개라는 것. 부채를 부칠때마다 너의 꿈도 날아 오르길 바란다. 나의 꿈도. 그대들의 꿈들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규강좌게시판] 이 게시판은 공지와 후기를 위해 사용합니다 vizario 2017.03.22 341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vizario 2017.03.18 2233
197 [다른 삶들은 있는가] 5강 김수영 후기 종헌 2018.08.22 85
196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리버이어던과 모비딕 솔라리스 2018.08.18 116
195 [영화촬영미학1-빛으로 영화읽기] 마지막강의 공지 꼭읽어주세요 [4] 시은 2018.08.17 106
194 [다른 삶들은 있는가] 마지막 강의 공지 장고 2018.08.17 58
193 [영화촬영미학1-빛으로 영화읽기] 5강 공지 file 시은 2018.08.10 86
192 [정체성 해체의 정치학 : 젠더트러블 읽기] 여섯 번째, 마지막 강의 공지! file 도경 2018.08.07 67
191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 8.10. 금. 후기 나누는 번개 모임 어떠신지요?^^ [6] 느티나무 2018.08.07 122
190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1] 허허허 2018.08.06 78
189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3] 투명글 2018.08.04 133
188 [최고의 행복을 찾는 철학적 여정] 5강 8월 3일 공지 [1] file 현군 2018.08.03 100
187 [다른 삶들은 있는가] 8월10일 5강 공지 및 금주 휴강 장고 2018.08.03 75
186 [영화촬영미학1-빛으로 영화읽기] 4강 공지 시은 2018.08.03 66
185 문학과예술의 존재론-후기 P.vanilla 2018.08.03 73
»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선물 곽태경 2018.08.03 117
183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4강 후기 - 특이점 같은 강의 이찌에 2018.08.02 83
182 [정체성 해체의 정치학 : 젠더트러블 읽기] 다섯 번째 강의 공지! file 도경 2018.08.01 50
181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8월2일 5강 공지 [1] file sora 2018.07.31 78
180 [페미니즘세미나팀] '정체성 해체의 정치학' 4강 후기 노마 2018.07.31 58
179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4강) 후기 [2] P.vanilla 2018.07.29 86
178 [최고의 행복을 찾는 철학적 여행] 4강 후기 yyn 2018.07.29 4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