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태 진행중 

 그동안 ‘신경과학과 철학 사이’ 세미나 시즌2에서는 ‘의식’을 주제로 에델만, 이나스, 험프리, 코흐 등의 대표 저서를 중심으로 의식에 대한 정의 및 신경메커니즘에 대한 이해를 해왔습니다. 책을 읽다보니 자연스레 ‘무의식’의 작동방식을 ‘의식’의 그것처럼 신경세포의 연결망으로 어떻게 설명될 수 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고, 이번주 부터 ‘레오나르드 믈로디노프의 ‘새로운 무의식:정신분석에서 뇌과학으로’를 함께 읽으려고 합니다. 더불어 무의식의 정신분석학 고전으로 불리우는 칼 구스타프 융의 ‘인간과 상징’도 만나보려합니다. 비록 아직은 깊은 논의 속으로 들어가지 못하더라도, 무의식에 대한 정신분석과  뇌과학의 연구 결과를 조망해 보는 것은 의미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누구나 무의식 활동은 의식적 사고 및 정서와 동시에 일어나고 있으며 그것들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는 것을 알고 있고, 부인하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새로울 것도 없죠. 이것은 프로이드와 융의 위대한 업적의 결과로 평가되지만, 신경 과학계에서는 이것 외의 나머지 정신분석의 자유 연상이나 꿈의 분석 등의 접근방식과 연구결과들에는 철저히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무의식적 과정은 의식에게 공개되지 않는 뇌 영역에서 벌어지고 있기 때문에 정신분석요법의 자성적 기법(self-reflection)에 의해서 드러난다는 것은 비과학적이라는 것입니다. 

크리스토프 코흐는 ‘의식의 탐구’에서 프로이드를 연상케 하는 ‘무의식(the unconscious)’이라는 용어를 피하고 중성적인 ‘비의식(the nonconscious)’을 써서 현상적인 내용을 구성하기에 불충분한 작용이나 계산으로 파악했습니다. 그는 정신 아래(the submental), 즉 비의식(the nonconscious)은 뇌 안에 일어나지만 의식적인 느낌, 감각, 기억을 일으키기에는 신경전압과 연결이 부족한 상태로 정의했습니다.

이 책의 저자 레오나르드 믈로디노프 역시 비슷한 입장을 취합니다. 과거 정신분석의 ‘무의식’과 차별화시키기 위해 ‘의식 아래’- ‘subliminal(원서의 제목)’라는 용어를 선택하는데, 이것이 ‘새로운 무의식’인 것입니다. 책을 통해 현대 신경과학이 밝혀낸 ‘의식 아래의 세계’에 관한 흥미롭고 다양한 실험 및 연구 사례들을 접하게 될 것입니다.

저자는 이 책을 ‘크리스토프 코흐와 코흐 연구소, 인간의 마음을 이해하고자 헌신하는  모든 이들에게’ 헌정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의 말을 빌어, 인간의 마음을 이해하고픈 모든 분들이 함께 참여하셨으면 합니다.

도서는 새로운 무의식 : 정신분석에서 뇌과학으로, 레오나르드 믈로디노프, 김명남 옮김, 까치.

Subliminal: How Your Unconscious Mind Rules Your Behavior by Leonard Mlodinow입니다.

 

  새로운무의식.jpg

◈ 일시 및 장소 : 2019년 1월 9일 수요일 8시, 수유너머 1층 세미나 R실.​

◈ 범위: 1장의 1절 ‘새로운 무의식’과 2장 ‘감각 더하기 마음이 곧 현실’(9-73쪽)

◈ 발제와 간식은 반장

◈ 언제나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새롭게 세미나를 신청하시거나 세미나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아래 댓글 혹은 010-3616-7343 문자주시거나, epangja@daum.net 으로 메일 주세요.

...... ..............................................................

 

상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신규  공지 [지독遲讀한 중국철학사] 0905(목) pm7:30 시작!! [11] 빈빈 2019.08.15 334
신규  공지 [정치철학세미나] 발리바르를 읽는다 vizario 2019.07.16 232
신규  공지 [반장필독] 세미나 반장이 해야 할 일 누혜 2018.05.16 774
  공지 세미나 신청은 댓글로 달아 주세요 admin 2017.03.22 575
신규  공지 [세미나 반장님들 필독] 세미나 공지 올리실 때 (2018.05.15) admin 2017.03.17 1266
신규  90 [신경과학과 철학 사이] ‘인간과 상징’, 2월 20일(수) 저녁 8시, 시작해요 file 팡자 2019.02.20 245
신규  89 「생명과학과 철학」세미나 3월 8일 7시30분(PM)에 시작합니다. [23] 로라 2019.02.15 623
신규  88 [토요영감회] 3월 16일 토요일 7:00pm부터 시작! [21] file 생강 2019.02.11 664
신규  87 [살아있는일본어를 배우자] 일본어 세미나 2월 11일 월요일 시작합니다. [17] choonghan 2019.01.16 626
진행중  » [신경과학과 철학 사이] ‘새로운 무의식’, 1월 9일(수) 저녁 8시, 시작합니다. file 팡자 2019.01.08 407
신규  85 [현대미술사세미나] 1월 12일 토요일 19:00 시작합니다! [14] file 누혜 2019.01.07 675
신규  84 [공동체세미나] 1월 13일 일요일 15시 시작합니다~ [19] file 누혜 2018.12.27 889
신규  83 [들뢰즈와 라이프니츠] 1월 15 화요일 3시, 첫 세미나 [19] file 현군 2018.12.19 614
신규  82 [논어세미나]신입세미나회원 대 모집!! [4] file compost 2018.12.11 402
진행중  81 [철학사세미나-근대편]12월13일(목) 아침10시30분 시작 [2] file nomadia 2018.12.10 314
신규  80 [레비나스&화이트헤드 읽기] 12월 27일 목요일 시작합니다. [21] file 종헌 2018.11.26 684
신규  79 [특별세미나] 장자 「내편」 강독 및 토론’ 특별세미나 [25] yumichoi 2018.11.14 661
신규  78 [대중음악 감상 세미나] 11월24일 토요일 시작 [14] file choonghan 2018.11.14 587
신규  77 [오이디푸스와 전투미소녀] 12월6일 목요일 7시 시작 [6] 오리진 2018.11.06 506
신규  76 [니체전집읽기]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Ⅱ :: 1105(월) 세미나회원 모집!! [34] file oracle 2018.10.02 926
신규  75 [사전세미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깊이 읽기 :: 0908(토) 회원모집 [27] file wonderland 2018.08.28 1129
진행중  74 [시대와 문화 읽기] 9월 5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바투 2018.08.24 326
신규  73 [사전세미나] 니체의 철학과 영원회귀의 사유 :: 0908(토) 회원모집 [36] file oracle 2018.08.21 1250
신규  72 [니체전집읽기]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1 :: 0806(월) 세미나회원 모집!! [37] oracle 2018.07.13 1229
진행중  71 [시대와 문화 읽기] 아르놀트 하우저,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1 바투 2018.07.11 41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