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_문학.예술 :: 시, 문학, 예술, 영화 분야의 리뷰입니다!


처음 읽는 시집

김혜순, <아버지가 세운 허수아비> (문학과지성사, 1985) 




이혜진/수유너머 104 회원




2

                                           

                                                                                                                                김혜순



깊은 밤 우리는 서로

없애주기로 언약했었다

그리고 엎드렸었다.

타앙, 네가 한 방 먼저 먹였다.

나는 갈가리

그러나 순간적으로 찢어졌다.

타앙 탕, 이번엔 찢어진 내가

사력을 다해 두 방 먹였다.

너도 나처럼 너덜거렸다.

순간적으로 너덜거렸다.

 

깊은 밤, 우리는 서로

없애주기로 언약했었다.

그리고 엎드렸었다.

그 다음 무서웠다.

우리들 사이에 침묵이 서 있었다.

침묵의 더러운 이마

침묵의 거대한 아가리

침묵의 가랑이

그 가랑이 아래로 소리없는 별들이

우 수 수.

침묵은 우리의 심장을 꺼내갔다.

허파도 하나쯤 가져갔다.

깊은 밤 우리는 서로

없애주기로 언약했었다.

그런데 이 한밤

우린 침묵에게 당했다.

 

빈 들판에

허수.

아비.



김혜순의 두 번째 시집, <아버지가 세운 허수아비>에서 고른 2는 첫 시집의 시와 비교해 보면 보다 명징한 언어를 사용했다. 당시의 언어를 통해 그 시대를 읽을 수 있듯, 시인은 가장 감각적인 언어로 그 시대 상황을 그린다. 특히, 이 시가 쓰인 1980년대 초는 5.18광주 민주 항쟁이란 정치적으로 가장 민감한 사건이 있었던 만큼 그와 무관하게 읽기는 힘들지만 그 배경을 모른다 해도 김혜순의  치열한 언어는 극적인 장면을 불러일으키는데 성공했다.

 

도청 앞에서 시민 군과 공수부대의 대치, 그 정적을 깬 5 27일 새벽, 무장헬기의 무차별 사격, 당시 시민 군으로 있었던 사람들은 시인의 표현대로  빈 들판에 허수. 아비. 였다. 모두의 일상을 흔들었던 이 구체적인 사건의 공격성은 시인의 날카로운 감수성을 뒤틀어 두 번째 시집 전반에 걸쳐 왜곡된 모순의 세계를 드러낸다.

 

뿐만 아니라, 시인은 구두점, 의성어 늘리기와 띄어쓰기 그리고 행 바꿈으로 시의 내용을 보다 긴장감 있게 만드는 기술적 장치도 사용했다. 이는 감상자가 눈으로만 읽었을 때보다 큰소리로 낭독했을 때, 시가 가진 고유의 음악성과 리듬감이 배가 되는 효과를 획득해 보다 적극적으로 이미지를 만들 수 있게 한다.

 

, 시인이 의도한 음악성에 맞춰 다시 한번 2를 읽어보자. 비참하지 않게, 그렇다고 장엄하지도 않게, 복기하듯 천천히 감각을 일깨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문학세미나_가상현실보다 환상적인 포 읽기 수유너머웹진 2019.06.24 81
51 기형도 30주기 추모 기획세미나_기형도 시집 새로 읽기 수유너머웹진 2019.06.22 35
50 [비평집] 더 이상 정상참작 될 수 없는 고백 앞에서― 금은돌, 「그는 왜 여편네를 우산대로 때려눕혔을까」를 읽고 ― 수유너머웹진 2019.04.25 24
49 [문학세미나] 나를 발견하게 하는 거울-페르난두 페소아 수유너머웹진 2019.04.25 28
48 문학세미나_동시대의 유동하는 시점과 페르난두 페소아 수유너머웹진 2019.04.25 15
47 미얀마 여행 후기 수유너머웹진 2019.03.22 22
46 문학세미나_나를 발견하는 거울 -페르난두 페소아 수유너머웹진 2019.03.21 21
45 [시읽는 목요일] 처음 읽는 시집 -김혜순, <나의 우파니샤드, 서울 수유너머웹진 2019.03.01 34
44 [시읽는 목요일] 김혜순, <우리들의 음화陰畫> 수유너머웹진 2019.03.01 26
43 [바깥의 문학] 재현의 정치성에서 상상의 정치성으로― 김시종과 김혜순의 시 수유너머웹진 2019.02.24 15
42 [바깥의 문학] 주소 없는 편지― 2018년 신인들의 시적 감응에 대하여 수유너머웹진 2019.01.29 13
» [시읽는 목요일] 처음 읽는 시집- 김혜순, <아버지가 세운 허수아비> 수유너머웹진 2019.01.22 22
40 [바깥의 문학] 염려하는 주체와 언어의 형식―김복희와 안태운의 시 수유너머웹진 2019.01.06 15
39 [시읽는 목요일] 처음 읽는 시집- 김혜순, <또 다른 별에서> 수유너머웹진 2019.01.03 18
38 [영화리뷰] 80년대 오우삼의 영화들은 왜 그렇게 비장했나? (부제:오빠들 왜 그렜어요?) [2] file 마빈 2017.11.25 45
37 [전시리뷰] 수행의 간격- 통상적인 신체와 장소의 전복 [4] file 큰콩쥐 2017.11.12 437
36 [전시리뷰] 피에르 위그, After ALife Ahead [4] 장한길 2017.06.27 1887
35 [영화리뷰] 도나 해러웨이 "Story Telling for Earthly Survival" [4] file compost 2017.06.07 1214
34 [풍문으로 들은 시] 잘 모르는 사이에(서) - 박성준 『잘 모르는 사이』(문학과지성사, 2016) 수유너머웹진 2016.07.11 11
33 [풍문으로 들은 시] 인양에서 은유로, 은유에서 인양으로 - 백무산, 『폐허를 인양하다』(2015, 창비) 수유너머웹진 2016.05.13 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