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할까요?

쿠다 2016.02.26 15:56 조회 수 : 703




2011년, 서울에서는 홍대를 중심으로 두리반 투쟁이 한창 벌어졌었지요. 

홍대의 온갖 인디밴드들은 총출동했고, 

두리반의 칼국수도 맛있었고, 

그리고 <파티51>이라는 유쾌한 메시지를 담은 다큐도 미래의 개봉일을 기약하며

그 현장을 카메라에 담아내고 있었을 때 였어요. 


대전 유성노조라는 곳에서, 노동조합의 합법적인 파업이 벌어졌었는데, 

사측이 갑자기 직장폐쇄를 하고 용역깡패를 들여, 

노동자의 두개골을 빠개고, 

주먹막한 자물통을 던져 어느 노동자의 발목이 부서지고,

봉고차가 노동자들 한가운데를 돌진해

볼링공이 스트라이크를 맞추듯이

그렇게 십수명이 튕겨져 나갔다는 소식이

꿈인 듯 희미하게 들려왔었습니다. 


아래는 그 때 유성노동자들의 상황을 담은 동영상이에요. 한번 같이 볼까요?



https://www.youtube.com/watch?v=1CyYMPsnvL8



유성 기업이라는 회사는 현대자동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하청업체로, 약 1000명의 노동자가 일하고 있는 중견기업입니다. 

노동조합도 튼튼하고 건강했어요. 

주말이면, 아니 평일이라도 전교조 투쟁이며, 공무원 파업이며, 철도 파업이며, 

싸울 수 있고, 싸워야만 하는 곳이면 무작정 서울로 올라오고, 

지역에서도 가장 앞장서 열심히 싸우던 노동자들이었어요. 

어느때는 매주 주말에 유성 노동자들을 집회에서 만나길래, 장난삼아 놀리곤 했었죠. 

서울이 그리 좋냐고, 집이 그리 싫으냐고. 


"마음이 급해서 안되겠어요. 노동해방을 빨리 땡겨야 겠어요. 

내가 이렇게 바쁘게 쫓아댕기면 아무래도 좀 빨라 지겠죠."


하... 노동해방이라니.. 90년 사진에서나 봤던 그 노동해방이라는 단어를 저렇게 천연덕 스럽게 말했던 사람들이었죠. 

다들 일자리 지키기도 버거운 마당에 노동해방 하겠다고, 마음이 바쁘다고 했던 사람들이었어요.

 


그들이 거리로 쫓겨난지 5년. 

그동안 노동해방의 성급한 마음을 함께 가지고 있었던 동지들은 둘로 갈라져

공장 안에서, 그리고 거리에서 또 그렇게 나뉘어졌습니다.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은 산자와 죽은자로 불렀다죠. 


5년을 싸웠고, 그동안 모아둔 돈은 없어졌고, 

처음에는 함께 싸웠던 가족들도 모두 뿔뿔이 흩어지고, 

거리에 남아있는 노동자들은 이제 가족도, 재산도, 집도 없이, 

"당장 입원을 요하는 수준"의 중증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병과 함께, 

아직도 싸우고 있어요. 


그 노동자들은 대체 뭘 갖고 싸운 걸까요?


5년전, 


"우리는 올빼미가 아니다."

"심야노동 철폐하라"


이것이 전부였습니다. 해방이후 우리 나라의 모든 공장은 24시간 멈추질 않았고, 

노동자들은 밤을 새워 일을 해야 했지요. 하루 12시간씩 돌아가면서요. 

그래서 심야노동하지 않겠다고, 올빼미가 아니라고, "밤에는 잠 좀 자자"는 것이 그들의 요구였어요. 


지금은 금속노조의 대부분의 사업장이 심야노동을 철폐하고 있는 중입니다. 노동자들은 50여년만에 처음으로 

모두가 함께 잠자는 시간을 경험하고 있는 중입니다. 

내가 잠자는 시간은 내 옆의 동료가 일해야하는 시간이었는데 말이죠. 


하지만 애초에 이 싸움을 용감하게 열었던 유성노동자들은 아직도 거리의 올빼미가 되어서 싸우고 있어요. 

이 올빼미들은 아직도 편안하게 잠을 자지 못한채, 자신들을 올빼미들이라고 부른다죠. 


이들이 3월 18일 후원주점을 한다며 연구실에 10만원 짜리 티켓 한장을 보내왔습니다. 

겨우 한장이요. 

다른 투쟁 사업장들은 보통 100장 왕창 안겨주면서 많이 팔아달라고 하는데, 

이들은 10만원짜리 한장 보냈네요. 

한없이 위축되고, 서운하고, 억울하고, 또 미안하고, 그리고 지친 그들의 상태가

그 한장에 덩그라니 담겨져 있는 것 같습니다. 


수유너머N 에서도 후원금을 보낼 예정인데요. 

그래도, 서울에서, 연희동에서 아직도 싸우고 있는 그들에게, 

마음을, 연대를, 후원을 해 주실 분들은 저희랑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 



쿠다에게 후원금을 보내주시면, 연구실에서 모은 거랑 함께 유성 동지들에게 보내겠습니다. 

아니면 직접 유성노조에 후원하셔도 좋습니다. 

후원금은 금액과 상관없이 성의껏 보내주시면 됩니다. 


전주희, 하나은행. 113-910123-56807. (여기로 보내주시면 제가 한꺼번에 모아서 수유너머N 친구들 이름으로 보낼게요.)


*유성노조에 직접 후원하는 방법. 


-농협 356-1101-4088-83(이정훈)



IMG_017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8 내일 중앙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일공동 심포 & 토욜 이음책방 『’위안부’문제와 식민지지배책임』(삶창) 출간기념회 소식 file 유심 2016.04.06 670
367 유성노동자 한분이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1] 쿠다 2016.03.18 423
» 유성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할까요? [8] file 쿠다 2016.02.26 703
365 강추*** 수수 2016.02.20 352
364 우리는 ‘위안부’ 협상 타결이 무효임을 선언한다! 수유너머N 2016.01.08 1469
363 12/5(토) 이렇게는 못살겠다! 민중총궐기 수유머너n도 갑니다~ [7] file 지안 2015.12.04 885
362 내일 (14 토) 광우병 촛불집회 이래 최대 규모의 민중총궐기대회가 열립니다! [세부 일정] 2015.11.13 506
361 일요일 오전, 우카이 사토시 샘이 연구실에 오신대요. 솔라리스 2015.10.13 453
360 정신장애인복지지원법 제정과 정신보건법 강제입원조항 위헌확인 촉구를 위한 릴레이 1인시위에 동참해주세요! [3] file 누혜 2015.09.08 550
359 공연을 보아보아요!! 변방연극제, <이것이 대학이다> file id 2015.07.27 452
358 [자음과 모음 출판사는 원직복귀명령을 준수하고 민형사상의 소송을 철회하라] [4] file 수유너머N 2015.07.09 522
357 청년만을 위한 노동교육 프로그램 [나와 노동] 알립니다~ file 유심 2015.07.01 392
356 공동체경제네트워크가 생겨납니다~ file 지안 2015.06.03 505
355 대전콜텍지회 노조결성은 콜트악기방종운지회장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1] 생선뼈다귀 2015.05.02 377
354 콜텍지회 노조결성은 콜트방종운지회장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생선뼈다귀 2015.05.02 249
353 [함께해요~!] 모이자 광화문 광장으로 쓰레기 시행령 폐기하자 file 수유너머N 2015.04.28 395
352 메이데이 저녁 8시 공중캠프에서 콜친(콜트콜텍 친구) 3000+ 음악투어 파티 있어요! [1] file 유심 2015.04.28 500
351 콜트콜텍 친구가 되어 주십시요 [3] file 은선 2015.04.27 439
350 2015 제7회 맑스코뮤날레 (5/15~17, 서강대-성공회대) [1] file vizario 2015.04.27 801
349 제7회 맑스코뮤날레 조직위원 "대"모집!!! [1] file vizario 2015.04.27 34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