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를 위한 김시종 시구들

solaris 2018.10.26 16:45 조회 수 : 177

교토 9조 마당 참여를 위한

서예반 부채에 적어넣을 시구들을

김시종 선생 시집들에서 찾아보았습니다.

짧아야 하고, 들고 다니고 싶을 문구여야 하고

시적인 맛이 있어야 한다는 걸 기준으로 삼다보니

생각보다 많지 않았습니다....만

우리가 쓰기엔 충분할 거 같습니다.

적절한 걸 몇 개 골라 집중 제작하거나

모두다 써서 제작하거나 하는 방법이 있을 듯해요.

일단 여기 적어둡니다.

 

 

꿈 같은 이야기여, 끝내 버리지 못한(「꿈 같은 이야기」, 󰡔지평선󰡕)

 

 

생각은 이토록 커다란데, 표는 이렇게 작다니(「개표」)

 

 

지구는 공기를 빼앗겨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악몽」)

 

 

한정된 세상에 목소리마저 내지 못하는 존재여(「먼 날」)

 

 

바람은 바다의 깊은 한숨에서 새어나온다(󰡔니이가타󰡕)

 

 

거기에는 언제나 내가 없다(「바래지는 시간 속」, 󰡔광주시편󰡕)

 

 

때로 말은 입을 다물고 색을 낼 때가 있다(색을 낸다)(「입 다문 말」, 󰡔광주시편󰡕)

 

 

얼룩은 흔적이 압축된 신념(「얼룩」, 󰡔화석의 여름󰡕)

 

 

얼룩은 규범에 들러붙은 이단(異端)(「얼룩」)

 

 

돌인들 마음속에선 꿈을 꾼다(「화석의 여름」)

 

 

여름날 터져 나온 저 아우성(「화석의 여름」)

 

 

세월은 우주의 구멍에서 새어나온 바람자국(「자문」, 󰡔화석의 여름󰡕)

 

 

도망치는 계절에 이 시름 두들기고(「노래 또 하나」, 󰡔이카이노 시집󰡕)

 

 

나이는 분명 꿈이 말라버릴 때 든다(나이는 꿈이 말라버릴 때 드나니)(「나날의 깊이에서(1)」, 󰡔이카이노시집󰡕)

 

 

돌연 맞은 열풍에

그만 눈이 아찔해지고 만 밤의 사내다.

내 망막에는 그때 이후 새가 깃들었다.(「그림자에 그늘지다」, 󰡔이카이노󰡕)

-->돌연 맞은 회천(回天)의 열풍, 내 망막에는 새가 깃들고

 

 

벌거벗은 뿌리를 거꾸로 치켜들고, 수선대는 바람이 건너는 희미한 어둠을 쳐다보는 것이, 설마 그녀를 싸안은 고향의 떨림일 줄 아직 누구도 알 턱이 없으리라.

-->고향, 수선대는 바람이 건너는 희미한 어둠(「아침까지의 얼굴」, 󰡔이카이노󰡕)

 

 

기억의 바닥, 가라앉은 녹슨 시간의 손짓(「녹스는 풍경」 변형, 󰡔잃어버린 계절󰡕)

 

 

밤이 깊어가는 것은 별들도 감회에 젖기 때문(「여름 그 후」)

 

 

눈을 감아야 보이는 새는 기억을 쪼아 먹으며 거기 있고(「4월이여, 먼 날이여」)

 

 

소생하는 계절에 올 것이 오지 않으니(「봄에 오지 않게 된 것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몽골환경난민 기부금 전달 공유] 효영 2019.12.31 35
66 [플리마켓] 몽골 환경난민을 위한 플리마켓 물품을 기부해주세요 file 효영 2019.12.18 126
65 [2019 제9회 맑스 코뮤날레] [2] file 효영 2019.05.09 580
64 플리마켓 수익금으로 mwtv에 후원하였습니다. sora 2019.01.08 82
63 9조마당에서 낭송할 시들 solaris 2018.10.26 175
» 부채를 위한 김시종 시구들 [1] solaris 2018.10.26 177
61 [10/21(일) 낮2시, 4시]미누를 기리는 추모제 [1] file 효영 2018.10.18 279
60 헐... 노회찬 의원이 투신자살했다네요!ㅠㅠ [1] 솔라리스 2018.07.23 481
59 서울퀴어퍼레이드 참가자를 위한 상세 안내 file b 2018.07.14 179
58 180714(토) 서울퀴어퍼레이드(SQP) 개최 안내 file b 2018.07.11 173
57 콜트콜텍 광화문 농성장 방문기 file 생강 2018.01.14 252
56 일본 학생들과의 교류회 file lectureteam 2018.01.08 404
55 1월 5일 한일 학생 교류회에 초대합니다! 마빈 2018.01.01 232
54 베를린 장벽이 있던 곳 [4] file 생강 2017.10.31 258
53 송쭈앙songzhuang 아트 빌리지의 배경 [5] file 생강 2017.09.20 232
52 울렌스 아트센터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상영회 [4] file 생강 2017.09.18 171
51 북경 송쭈앙 예술인 마을 & 798 예술구 기행_둘째 날 [5] file 생강 2017.09.17 204
50 북경 예술인마을 Songzhuang 기행_첫째날 [6] file 생강 2017.09.16 200
49 열심히 일하는 통역가의 모습 [5] file 장한길 2017.09.12 266
48 루악 커피를 위해 갇힌 채 똥만싸는 사향고양이들 [1] 솔라리스 2017.09.07 50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