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쭈앙songzhuang 아트 빌리지의 배경

생강 2017.09.20 00:10 조회 수 : 232

공식일정을 마치고 18일 월요일부터는 자유롭게 지내기로 했습니다만, 저의 입장에서는 비로소 송쭈앙의 배경에 대해 알게 된 중요한 날이었습니다:)

10년 전, 가난한 예술가들이 거주하며 작업할 수 있는 송쭈앙 예술인 마을을 조성하고 미술 뿐 아니라 독립영화인들을 위해서 영화펀드를 만들어낸

리시엔팅 Li Xianting 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Li_Xianting

IMG_6337.JPG

올해 14회가 되는 베이징 독립영화제 뿐 아니라 필름스쿨도 여는 그 공간에 샤오동과 함께 방문했습니다.

IMG_6343.JPG

IMG_6340.JPG

(지난 2014년에는 영화제 카달로그의 이 은유적인 발전기 이미지 때문에 당국에 의해 모든 영화 아카이브를 빼앗기고 영화제도 열지 못했다는..)

중국에서 'independent film'의 의미는 검열에 의해 결코 상영할 수 없는 영화를 뜻한다고 해요. 

IMG_6336.JPG

이 대문은 24시간 cctv가 지켜보고 있고 밤에도 환하게 비추어서 드나드는 사람들을 감시한다네요..허걱!

IMG_6356.JPG

저녁에는 미나's 레스토랑에서 그녀의 친구들과 함께하는 디너 파티에 초대되었어요:)

미나는 리씨엔팅의 오랜 친구로 그의 집은 바로 이 식당 옆에 있더군요. 그는 원주민들과 어우러지는 송쭈앙 예술인 마을을 조성해서

미나와 같은 예술가들이 이렇게 식당도 열어 생계를 해결하고 작업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주었는데...

허허벌판 시골이었던 이 지역에 예술가들이 모여들어 아름다운 동네가 되자

정부는 예술가들을 배려하는 자유로운 국가인 것처럼 선전하는 한편, 이 지역의 임대료를 급격히 올리고 있다고 합니다. 

중국은 국가가 젠트리피케이션의 주동자인 셈..

IMG_6354.JPG

생각보다 큰 레스토랑이어서 깜짝 놀랐는데...다행히 초창기 때  30년 임대 계약을 했다는 미나는

자신의 예전 영화 <Sign Language Time>의 주인공이었던 청각장애인 여성 배우(그녀는 이제 이 식당의 매니저로 일함)를 비롯,

약 20명의 청각 장애인을 스탭으로 이 식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IMG_6359.JPG

10년 전 미나와 수칭이 손수 인테리어를 했다는 식당 곳곳엔 미나가 디자인한 큰 테이블이 있고,

리씨엔틴이 써준 글씨도 있는데 사진촬영은 깜박하고 못했네요..

IMG_6357.JPG

마침 <Free and Easy>의 감독과 그의 스탭들도 오고..

그는 또 다음 영화(중국 자본주의가 가져온 붕괴를 이야기하는..)를 촬영하러 내일 북동 지방으로 떠난다는데..

이창동과 아키 카우리스마키 영화를 좋아하는 공통점 때문인지 그의 영화적 열정과 신실함에 급 친밀감이 들었습니다.

제작비 펀딩 없이 친구들의 도움으로 영화를 완성해 해외영화제에서 상영하는 그의 영화는 중국에서 결코 상영되지 못 한다고 해요.

IMG_6351.JPG

(송쭈앙 빌리지에 속하는 시골 동네 라마 빌리지 노점에서 저울에 달아 파는 과일을 사서 함께 나눠 먹었어요)

IMG_6352.JPG

5박6일간의 일정 동안 이들과 즐겁게 대화할 수 있었던 것은 각자 외롭게 떨어져 혼자 작업하는 게 아니라 끊임없이 공동체를 만들어 공생하려는 노력 때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블록버스터를 꿈꾸는 상업영화라든지, 칸느 베를린 같은 큰 영화제에 관심을 두는 게 아니라 매번 작업할 때마다 다르게 다가오는 어려운 과정, 그 과정을 함께 해나가는 사람들과의 만남, 

그리고 이번 상영과 같이 작지만 소중한 상영회에 의미를 두고 있는 샤오동, 미나, 수칭과의 인연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몽골환경난민 기부금 전달 공유] 효영 2019.12.31 35
66 [플리마켓] 몽골 환경난민을 위한 플리마켓 물품을 기부해주세요 file 효영 2019.12.18 126
65 [2019 제9회 맑스 코뮤날레] [2] file 효영 2019.05.09 580
64 플리마켓 수익금으로 mwtv에 후원하였습니다. sora 2019.01.08 82
63 9조마당에서 낭송할 시들 solaris 2018.10.26 175
62 부채를 위한 김시종 시구들 [1] solaris 2018.10.26 177
61 [10/21(일) 낮2시, 4시]미누를 기리는 추모제 [1] file 효영 2018.10.18 279
60 헐... 노회찬 의원이 투신자살했다네요!ㅠㅠ [1] 솔라리스 2018.07.23 481
59 서울퀴어퍼레이드 참가자를 위한 상세 안내 file b 2018.07.14 179
58 180714(토) 서울퀴어퍼레이드(SQP) 개최 안내 file b 2018.07.11 173
57 콜트콜텍 광화문 농성장 방문기 file 생강 2018.01.14 252
56 일본 학생들과의 교류회 file lectureteam 2018.01.08 404
55 1월 5일 한일 학생 교류회에 초대합니다! 마빈 2018.01.01 232
54 베를린 장벽이 있던 곳 [4] file 생강 2017.10.31 258
» 송쭈앙songzhuang 아트 빌리지의 배경 [5] file 생강 2017.09.20 232
52 울렌스 아트센터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상영회 [4] file 생강 2017.09.18 171
51 북경 송쭈앙 예술인 마을 & 798 예술구 기행_둘째 날 [5] file 생강 2017.09.17 204
50 북경 예술인마을 Songzhuang 기행_첫째날 [6] file 생강 2017.09.16 200
49 열심히 일하는 통역가의 모습 [5] file 장한길 2017.09.12 266
48 루악 커피를 위해 갇힌 채 똥만싸는 사향고양이들 [1] 솔라리스 2017.09.07 50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