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6245.JPG

거대한 철문을 열고 들어가면 아직 사람이 상주하지 않고 게스트하우스처럼 쓰고 있는 집의 삭막한 마당이 나오고, 50평 넘어 보이는 이 너른 집에서 4박5일을 혼자 지냅니다.

house.jpeg

이곳은 이 친구들의 또 다른 집입니다. 아직 채 정리정돈이 안 되었지만, 패션 디자이너였던 미나의 감각이 엿보이는 내부 인테리어에요. 레드,블루,그린,옐로 페인트로 공간 구분을..

대문만 잠글 수 있고 내부 문은 잠글 수 없지만, 그래도 별 일 없겠거니 하고 잤습니다. ㅎㅎ

my house.jpeg

IMG_6233.JPG

아침에 닭 울음 소리에 깨어서 시계를 보니 7시쯤 되었고 사방의 길다란 창문으로 스며드는 햇볕의 느낌이 평화롭고 좋습니다.

IMG_6243.JPG

전날 밤 미나가 싸준 사과, 바게뜨와 살구쨈, 그리고 돌체구스토 룽고 캡슐커피를 세 개쯤 내려서 천천히 먹었습니다.

식탁에 앉아 맥북을 꺼내 여행기를 쓰기 위해 

고된(?) 실패연속의 인터넷 접속을 시도한 끝에 첫번째 기행기를 올린 게 토요일 16일의 오전의 일..

IMG_6258.JPG

오후엔 송쭈앙에서 교통체증 거리를 한 시간여 달려서 798 근처 한 까페에서 씨네클럽(이름이 랜턴 시네클럽이라고 하네요. 손전등, 혹은 호롱불?)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시 읽는 시간>의 상영을 마치고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어요.

그러고보니 첫 해외 공동체 상영이네요:) ㄹ

IMG_6264.JPG

샤오뚱은 이런 소소한 씨네마테크 모임도 오랫동안 운영해오고 있더군요. 북경의 젊은 씨네필들( 대부분 졸업하고 직장 생활을 하는 20대 후반~30대 여성)은 꽤 진지하게

이 영화의 캐릭터들과 시의 의미 등을 질문하고 이미지나 인물들의 말에 대해 공감을 표시해주어서 반가웠습니다.

이 까페에서 일하며 한국말을 좀 하는 친구는 할아버지가 한국사람이라고 해요. IMG_6296.JPG

IMG_6295.JPG

약 15명 정도가 함께 했던 공동체 상영의 분위기는 한국과 다르지 않았어요.

멀티플렉스에서 보는 흔한 상업영화와는 다른 시선, 다른 이야기를 보고 듣고 나누고 싶어하는 사람들은 어디에나 있더군요:)

IMG_6294.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몽골환경난민 기부금 전달 공유] 효영 2019.12.31 35
66 [플리마켓] 몽골 환경난민을 위한 플리마켓 물품을 기부해주세요 file 효영 2019.12.18 126
65 [2019 제9회 맑스 코뮤날레] [2] file 효영 2019.05.09 580
64 플리마켓 수익금으로 mwtv에 후원하였습니다. sora 2019.01.08 82
63 9조마당에서 낭송할 시들 solaris 2018.10.26 175
62 부채를 위한 김시종 시구들 [1] solaris 2018.10.26 177
61 [10/21(일) 낮2시, 4시]미누를 기리는 추모제 [1] file 효영 2018.10.18 279
60 헐... 노회찬 의원이 투신자살했다네요!ㅠㅠ [1] 솔라리스 2018.07.23 481
59 서울퀴어퍼레이드 참가자를 위한 상세 안내 file b 2018.07.14 179
58 180714(토) 서울퀴어퍼레이드(SQP) 개최 안내 file b 2018.07.11 173
57 콜트콜텍 광화문 농성장 방문기 file 생강 2018.01.14 252
56 일본 학생들과의 교류회 file lectureteam 2018.01.08 404
55 1월 5일 한일 학생 교류회에 초대합니다! 마빈 2018.01.01 232
54 베를린 장벽이 있던 곳 [4] file 생강 2017.10.31 258
53 송쭈앙songzhuang 아트 빌리지의 배경 [5] file 생강 2017.09.20 232
52 울렌스 아트센터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상영회 [4] file 생강 2017.09.18 171
» 북경 송쭈앙 예술인 마을 & 798 예술구 기행_둘째 날 [5] file 생강 2017.09.17 204
50 북경 예술인마을 Songzhuang 기행_첫째날 [6] file 생강 2017.09.16 200
49 열심히 일하는 통역가의 모습 [5] file 장한길 2017.09.12 266
48 루악 커피를 위해 갇힌 채 똥만싸는 사향고양이들 [1] 솔라리스 2017.09.07 50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