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리활동 :: 요가, 서예, 제빵, 탁구, 등산 등 동아리 게시판입니다!


2월 면생리대 강습 안내

오리진 2018.02.13 22:43 조회 수 : 289

면생리대 만들기 함께 해요. rabbit%20(6).gif

 

<2월 면생리대 강습 일정>

면생리대 만들기 쉽습니다.

우아한데 친절하기까지 한 나님이 정성껏 가르쳐 드립니다.

심지어 예쁘게 만드는 팁도 알려드림.^^

 

준비물 없이 그냥 오세요. 

작은 것 큰 것 두개를 만듭니다.

 

시  간  :  2월22일 목요일 저녁 7

장  소  : 수유너머 2층 중강의실

대  상  :  누구나 

참가비 :  만

(재료비 포함, 수익금은 전액 기부합니다.  이전에 참여하셨던 분은 재료비 5,000원만준비해주세요 .)

 

신   청 : 신청 후 참가비 입금순으로 접수가 완료됩니다.

(이메일 greenshop3235828@gmail.com , 전화신청 02-393-5828, 신청하시면 입금 계좌 알려드립니다.)

 

주  최  :  전국녹색가게 운동협의회

 

 

 

<면생리대 만들어 쓰는 이유>

* 아래 내용은 피자매연대 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참고해서 작성했습니다.

   

 

1. 무엇보다 우리 몸에 좋아요.

면 생리대를 쓰면 생리대로 인한 피부염이 안 생깁니다.

여성의 외음부에 대략 5일 동안 대야하는 

일회용 생리대, 과연 안전할까요?

 

일회용생리대에는 인체에 해로운 여러 가지 첨가물들이 들어있습니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대부분의 생리대에 환경호르몬 물질 중의 하나인 폴리에틸렌이 들어있습니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생리대를 사용하는 많은 여성들이 고질적인 염증, 가려움, 질염 등을 호소하고 있고, 면생리대로 바꾼 여성들은 그 증세가 많이 완화되었거나 없어졌다고 합니다. 한국여성민우회는 생리대 제조사에 생리대에 포함된 원료와 화학물질, 염소표백 여부 등을 문의했지만,

업체 쪽은 제조 비밀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럼 질 안에 넣는 탐폰은?

대부분의 탐폰의 재료인 펄프를 염소 표백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부산물이 바로 가장 강력한 발암물질이자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져 있는 다이옥신입니다. 다이옥신은 앞에서 암을 비롯한 갖가지 여성 생식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며, 탐폰이나 생리대뿐만 아니라 염소 표백을 하는

대부분의 제품에 들어있습니다.

  

 

2. 경제적입니다.

  단순하게 계산해 봤을 때

 

일회용 생리대 : 한 달 5,00012개월 35= 2,100,000

면생리대는 1마 4,000원하는 융 2마로 14개정도 만듭니다.

제가 써보니 한번 만든 걸로 대략 10년 정도 씁니다.

8,000원으로 10년간 생리대 비용 해결!

 

 

 

3. 지구에 해를 끼치지 않아요.

 한 번 쓰고 버리는 생리대. 쉽게 썩지도 않고....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여성들 참 많아요.

왜 이런 것까지 양심을 강요하냐.... 고 하신다면,

! 미안해.... 하지만 한 번 생각해 볼 수는 있자나?

일회용생리대와 탐폰은 여성의 몸뿐만 아니라 환경에도 그 폐해가 심각해요. 생리대와 탐폰의 주성분인 펄프를 얻기 위한 벌목으로 제3세계 여성들의 삶의 기반인 숲이 황폐화됩니다.

또 인구의 절반이 매달 내놓는 생리대, 탐폰 쓰레기의 양은 그야말로 엄청나며,

소각될 때 발생하는 엄청난 유독가스는 대기를 오염시킵니다.

또 매립했을 경우에는 여러 가지 환경호르몬, 유해 물질들이 쓰레기에서 흘러나와

땅과 물을 오염시키게 됩니다.

 

 

4. 내 손으로 내 몸 살리기

제조사가 어떤 유해성분이 들어있는지 제대로 밝히지도 않는 일회용 생리대를

흡수를 잘하는 점막으로 이루어진 민감한 부위에 그대로 노출해야 합니다.

그래도 어쩔 수 없다? 달리 대안이 없으니까?

아니, 아니, 아니야.

이런 의존 더 이상 안 해도 됩니다.

내 손이 나를 주체로 만듭니다.

만들어 쓰게 되면 삶에 대한 자신감이 회복됩니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이런 작은 체험이

삶에 대한 자세와 놀라운 관점의 변화를 가져옵니다.

이건 굉장히 심오한 이야기이고 말을 하자면 길어서

바느질 함께 하며 도란도란 이야기 나눠보기로 해요.

 

문의는 아래에 댓글로

또는 O1O  2416 ㅣ778로 문자주세요

댓글은 비밀글로 하지 마시고 휴대폰 번호는 달지 마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동아리소개] 요가에 매혹되다 - "나에게 힘을 주는 요가" 이봉순 2019.03.21 243
공지 [요가반] Yoga group activity introduction [1] menestrello 2018.03.17 1002
공지 [베이커리] 계량시 참고하세요 (계량용기 실측치입니다) [3] menestrello 2017.09.22 252
공지 [베이커리] 직접 만든 [작품들]을 올려주세요 menestrello 2017.09.12 148
공지 [베이커리] 필독 : 제빵기에 재료 넣는 순서와 포카치아 만드는법 카본 2017.07.27 485
공지 [베이커리] 필독 : 계량 compost 2017.07.25 338
공지 [서예반] 안내 [1] admin 2017.03.20 825
공지 [요가반] 요가 안내 menestrello 2017.03.19 1339
211 [베이커리] 레시피 : [커피 혹은 티비스킷]시나몬롤번비스킷 yumichoi 2018.08.18 78
210 [베이커리] 베이커리 소식이에요 [1] file menestrello 2018.08.18 631
209 [베이커리] 레시피 : [파이]블루베리 파이 yumichoi 2018.08.13 441
208 [베이커리] 레시피 : [파이]레몬 머랭 파이 compost 2018.07.21 132
207 7월 면생리대 만들기 함께 해요. 오리진 2018.07.16 140
206 [베이커리] 빵용 종이봉투를 준비해 두었습니다 file menestrello 2018.05.28 221
205 [베이커리] 베이커리 인스타그램 오픈했어요 menestrello 2018.05.21 226
204 [베이커리] 해바라기씨 통곡빵과 아로니아빵 [1] file menestrello 2018.03.29 804
203 [베이커리] 오늘 나온 빵! 크랜베리 크림치즈빵과 호두 잡곡빵 [2] 일상다반빵집 2018.03.02 240
» 2월 면생리대 강습 안내 오리진 2018.02.13 289
201 [서예반] 나날이 새로운 날 되기 - 영화 <패터슨>을 기억하며. [5] file 아노말리에 2018.02.13 585
200 [베이커리] 2월 3일 빵 예약합니다. 소네마리 2018.01.31 58
199 [베이커리] 꽈배기 그릿시니 file menestrello 2018.01.04 222
198 [베이커리] 사워도우 호밀빵과 바게트 file menestrello 2018.01.02 1154
197 [베이커리] 레시피 : [브레드] 슈톨렌 yumichoi 2017.12.26 73
196 [베이커리] 통곡 그릿시니 file menestrello 2017.12.21 87
195 [베이커리] 레시피 : [비스킷]사워도우 비스킷 yumichoi 2017.12.17 115
194 [베이커리] 호밀바게트 (50%통곡) [2] file menestrello 2017.12.15 1422
193 [베이커리] 레시피 : 리얼 브라우니 admin 2017.12.11 64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