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탄핵 긴급비상농성 ]



’2017년 3월 9일 (목)
 안국역 5번출구 SK 주유소 옆 농성장 및 광화문광장

- 14시 SNS실천 및 자유발언대

- 19시 탄핵인용 촉구 촛불집회,
           박근혜탄핵인용촉구 촛불문화제
         
- 20시 릴레이 강연회

- 22시 박근혜 탄핵인용 시민재판소 







[ subiectum & substantia ]

확인이 매우 늦었지만 국면과 맥락도 미묘해 무답하고 넘어가려다 이 참에 짧게 추답합니다.
첨부해주신 자료에서도 잘 설명된 바와 같이 subiectum은 수동형 완료분사 subiectus에서 온 개념으로 ’아래에 던져진 (것)’이란 의미인데,

이와 유사해 보이는 substantia는 이에 반해 능동형 현재분사 substa:ns에서 온 단어로 ’아래/근저에 (스스로) 서 있는 (것)’이란 의미입니다.
(Latin어에서 완료분사는 과거완료 뿐 아니라 현재완료, 미래완료를 구성하는 데도 공히 사용되는 문법소임.)

서양전통철학에서 본질/중심적 차원의 존재(자)로 간주된다는 공통점을 갖기 때문에 접두사 ’sub -’과 조어구조를 공유하지만, substantia는 완전한 자기독립성을 핵심으로 하는 ’스스로 존재하는 자’, ’스스로 말미암는 자’의 개념이라 당대는 물론이고 이후에도 오랜 동안 줄곧 ’신’적 존재를 지칭해 왔으나, 이에 대비하여 subiectum은 동일 기간 줄곧 (만물의 영장이면서도) ’神民’이자 ’臣民’으로서의 ’예속 주체’ 용법이 훨씬 더 강했다가 근대라는 특수한 시기에 Narkissism이 폭발하면서 영장으로서의 의미가 제1 용법이 된 것입니다.
(이러한 주체((-)의식/cogito)의 자명성과 합리성에 대한 신화를 근간으로하는 Narkissism이 회의되기 시작하는 후기 근대에선 죽은 신을 대신해 무의식, 물질, 구조, 실재계 등이 substantia의 자리를 대체합니다.
참고로 obiectum은 이런 본질성/중심성/존재성이 결여되어 가볍게 공중에 떠 있는 부차적 요소들, 즉 반대로/위에 던져진 것들, 그래서 속성, 술어, 표상, 관념...등등으로 오히려 현재의 ’주관’의 의미가 있었다가 후대로 가면서 (눈)앞/밖에 던져진 것으로 의미가 변화되었던 때문이고 나중에 상술할 기회가 된다면 흥미로울 부분이지만 이는 장기 Latin어사에서 ob-의 의미변화와도 관계됩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서양관념에서 subiectum이 ’느닷없이 세상에 던져진 피조물’이자 ’(진정 스스로 말미암는 자/것의 대리)통치자’라는 2중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어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자식’의 자리는 ’주체’와 이 특성들을 공유하게 되는 것입니다.→Lacan주의 정신분석학)








[ Nomadism & Diaspora ]

이번 사태에서 자유한국당과 탄기국의 반동 폭증을 통해서도 볼 수 있듯이 우리가 부담스럽다며 투쟁을 멈추는 바로 그 시점, 바로 그 곳에서 모든 것은 너무나 빨리 녹아내리고 반동과 반격의 쓰나미가 들이닥쳐 모든 것들을 쓸어버립니다. 
이런 현실 속에서 투쟁 없이도 자기 공동체의 행복이 자연적으로 계속 주어질 것이라고 상정하는 기대는 타인의 투쟁과 헌신, 희생에 대한 무임승차일 뿐이며, 바로 그 공동체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심지어 ’정의를 바라는 육사 동문회’조차 투쟁대열의 선두에 서는 이 마당에) 다함께 투쟁해야 할 때 투쟁하지 않는 Nomadism은 비겁한 도망자의 Diaspora에 불과하고, 역사와 실재가 잘 보여주듯 그 어리석고 게으른 낭만의 끝은 유대인 수용소와 731부대 마루타 감옥, 그리고 난징대학살과 강제징용일 뿐이라는 처절한 교훈의 의미를 다시 한번 깊이 되새겨 보아야만 할 것입니다.



[ 적대와 투쟁을 회피하는 낭만적 연대유일론 등 ’적대 없는 연대’의 허구성에 대한 문화사회연구소+문화연대의 비판 ]

 참 고  

<<‘적대 없는 연대’, 또는 독특한 계급투쟁 ; 누구와 적대하는 연대인가>>
 
사회적인 것의 장(場)에는 중간계급 편향성에 대한 의심이 꼬리표처럼 따라붙는다. 주민이나 시민(=도시 거주민) 같은 즉자적 형상이 주도하는 소비자운동과 다를 게 없지 않은가. 사회적 삶의 의제가 공동육아나 먹거리 등에 집중되어 있다는 점은 중간계급 특유의 교육과 소비 패턴을 반영하는 게 아닌가. 심지어 ‘어울림’, ‘나눔’, ‘도움’, ‘따로 또 같이’ 등등 이곳에서 관용적으로 사용되는 언표들은 (486세대의 민중공동체적 언어 습속은 물론이고) 부르디외가 중간계급의 문화적 특성이라고 지적했던 문화적 선의(goodwill)와 정확하게 일치하고 있지 않은가.
 
이곳은 어쩌다 이토록 계급적으로(!) 형성된 것일까. ‘지속가능성’이나 ‘공정성’ 같은 덕목이 시사하듯, 이 운동은 한편으론 수탈적인 금융자본을 공격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들과도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모색한다. 이러한 이중성은 다양한 목적의식들로 결합된 사회적인 것의 장에선 일종의 숙명과도 같은 것일 텐데, 그 안에서의 논점들이란 도전적이라기보다는 사회세력들 간의 권력 균형을 추구하는 쪽으로 귀결되기 마련이다.
 
정치사회운동에서 계급실천의 영향력이 부차화되어왔던 한국에선 모순의 가능성이 더 농후하다. 특히 냉전 이후의 정세적 변화에 힘입어, 자치권·행복권 등 권리 요구 운동과 자발적인 임파워먼트 운동 등으로 의제가 다변화된 현실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과거의 민중공동체 담론과 연결되었던 해방적이고 급진적인 전망들이 상당 부분 속류화된 경향을 반영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대안교육에 대한 관심은 주체성에 대한 새로운 실험으로 간주되지만, 그와 동시에 그들이 가진 문화 자본을 재생산하기 위한 활동으로 비난 받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유기농 먹거리를 소비하는 것도 환경 문제에 대해 정치적 올바름을 표출한 결과로 보이지만, 교양과 구매력을 겸비한 집단들의 보신주의적 행동이라는 판단과 분리하기 어렵다.
 
중간계급 편향이라는 곡절은 내재적이자 구조적인 문제이기도 하다. 사회적 경제 등이 점증하는 다차원적 ‘배제’에 대한 공포로부터 제기되어 왔다는 것은 일반적인 견해이지만, 불행하게도 이 운동은 ‘포함’뿐만 아니라 자체적인 배제 메커니즘 또한 탑재하고 있다. 젠트리피케이션 문제가 대표적이다. 도시재생으로 마을 활성화에 성공하더라도 덩달아 오른 임대료에 저소득층 세입자가 쫓겨나는 경우는 전혀 낯설지 않다. 일반 기업에 비해 사회적 기업 등에서 비정규직 비율이 더 높고, 협동조합에서 비조합원에 대한 암묵적인 배제가 자연스럽게 나타난다는 사실도 이제는 공공연한 비밀이다.
 
나아가, 국가가 무능력한 상황에서 사회적 생존을 시민사회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불가피한 현실도 이런 모순을 배가시킨다. 복지의 자조적 해결이란 기실 민영화라 불러도 무방하다는 점을 상기하도록 하자. 이렇게 되면 사회적인 것을 지키려는 노력은 역설적으로 사회적 공공성과 멀어지게 되는데, 사회‘서비스’에 대한 지불능력을 가진 자들에 한해 사회보장이 이뤄지고 그 외의 존재들은 공동체로부터 사실상 내버려지기 때문이다.
 
이쯤 되면 그동안 몇몇 환상적 언어들(주민, 시민, 지속가능성, 공정성, 상호성, 자조성)에 의해 중간계급 중심성은 물론이고 민중계급의 배제라는 문제가 체계적으로 은폐되어 왔던 게 아닐까 싶을 정도다. 아리기와 실버는 예의 경향들을 일컬어 ‘적대 없는 연대’라고 표현한 적이 있는데, 사실은 그 연대조차도 암묵적이고 구조적인 또 다른 적대를 통해서만 가능한 게 아닐까. 오늘날 부상하는 관계성의 실험은 과연 어느 정도의 실효를 거둘 수 있을까. 확실히 이들의 ‘현장’에선 독특한 투쟁이 일어나고 있는데, 그것은 [중간계급의 이기적] 계급투쟁이다.
 

 
[글 소개] 중앙대 대학원신문에 4회에 걸쳐 연재하는 짧은 학술시평 "사회적인, 너무나 사회적인" 중 2 회. 
모든 글들은 각각 다음의 질문들로 이뤄진다.
  ① 유적 존재로부터의 소외는 극복가능한가
  ② 사회지향적 실천의 중간계급 편향성은 어떻게 그리고 왜 나타나는가
  ③ 시장 착근이 가리키는 것은 무엇인가
  ④ 좌파와 우파는 어째서 대립하지 않는가. 





*  "그들은 자기가 하는 일을 알지 못하나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동아리소개] 요가에 매혹되다 - "나에게 힘을 주는 요가" 이봉순 2019.03.21 210
공지 [동아리활동] 요가, 서예, 등산 등 수유너머의 동아리활동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수유너머104 2019.10.21 151
공지 [요가반] Yoga group activity introduction [1] menestrello 2018.03.17 847
공지 [베이커리] 계량시 참고하세요 (계량용기 실측치입니다) [3] menestrello 2017.09.22 240
공지 [베이커리] 직접 만든 [작품들]을 올려주세요 menestrello 2017.09.12 143
공지 [베이커리] 필독 : 제빵기에 재료 넣는 순서와 포카치아 만드는법 카본 2017.07.27 467
공지 [베이커리] 필독 : 계량 compost 2017.07.25 328
공지 [서예반] 안내 [1] admin 2017.03.20 806
공지 [요가반] 요가 안내 menestrello 2017.03.19 1314
110 면생리대 만들기 여성신문 기사 [1] 오리진 2017.07.14 162
109 면생리대 만들기 강습 그리고 글로리아 스타이넘 [11] 오리진 2017.07.08 373
108 [요가반] 요가매트 전용 걸레입니다. 다른 용도로는 사용하지 말아주세요. file menestrello 2017.06.08 289
107 [요가반] 요가하러 오세요~ file menestrello 2017.05.22 435
106 [요가반] 요가복 정리해요 file menestrello 2017.05.04 326
105 [요가반] 요가는 이사와 관계없이 예정대로 진행합니다. [1] file menestrello 2017.04.27 215
104 [서예반] 구양순의 <구성궁예천명>을 쓰며. file 아노말리에 2017.04.10 820
103 [요가반] 화요일 오전에도 합니다. [3] menestrello 2017.04.03 316
» [박근혜탄핵 긴급비상농성] 지금!!@광화문&안국역5번구 농성장+subiectum,diaspora 등등 비상농성 2017.03.09 434
101 노들야학 들다방<시 읽는 시간>상영회_3월9일 저녁 7시 file 효영 2017.03.09 428
100 [요가] 아침반 시작합니다. [6] menestrello 2017.03.06 416
99 1/4(수) 요가는 8시 30분에 시작합니다. [1] menestrello 2016.12.29 239
98 이번주 수요일(11/9) 요가 쉽니다. menestrello 2016.11.07 292
97 [달팽이공방] 진zine 만들기 워크숍(10/23~11/21) [1] file 유심 2016.10.23 291
96 <강습> 면생리대 만들기 같이해요. [19] file 오리진 2016.08.09 911
95 [24번째 산타는] 내일 북한산 갑니다~! [3] file 쿠다 2015.12.30 512
94 요가 [1] 정은주 2015.10.06 425
93 요가 [2] 정은주 2015.10.06 75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