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유너머소식 :: 연구실소개, 연구실소식, 회원소식을 공유하는 게시판입니다!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

저자 최유미 | 도서출판b | 2020.06.10 | 페이지 303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375999

 

[저자소개] 최 유 미

KAIST 화학과에서 「비활성기체의 결정안정성에 대한 통계역학적인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20여 년간 IT회사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작업에 참여하였다.
현재 연구공동체 〈수유너머104〉에서 인간과 비인간의 ‘함께 살기’를 실험하고 공부하고 있다.
논문 「기계와 인간의 공동체를 위하여」, 「인공지능과 함께 되기」, 공저《우리 시대 인문학 최전선》등이 있다.

 

[목차] 도나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 

제1장 개와 인간, 기묘한 친척
1. 미즈 카이엔 페퍼 
2. 사이보그에서 개로 
3. 자연문화 
4. 반려종 
5. 진화 이야기 
6. 순종견과 잡종견 
7. 훈련하기 
8. 동물이 돌아보았을 때, 철학자는 응답했는가? 
9. 되돌아보기, ‘경의’ 
10. 놀이 혹은 깊은 대화 
11. 소화불량의 느낌 

제2장 심포이에시스, 혹은 공-산의 사유
1. 심포이에시스, 혹은 공-산의 사유 
2. 박테리아와 세균의 공-산 
3. 모든 실패는 일종의 성공이다 
4. 공생은 또 다른 자기를 만드는 것인가 
5. 공-산의 생물학 
6. 공-산의 예술 
7. 공-산의 기하학 
8. 공-산의 인식론 
9. “죽이지 말라”가 감추고 있는 것 
10. 공-산의 윤리 
11. 고통을 나눈다는 것 

제3장 인류세의 그늘 속에서: “트러블과 함께하기”
1. 인류세의 그늘 
2. 트러블과 함께하기 
3. 촉수적인 사유 
4. 자식이 아니라 친척을 만들자! 
5. 쑬루세: 피난처를 회복하기 
6. 기억 
7. 애도 
8. 복구를 위한 SF―카밀 이야기 

제4장 사이보그, 혹은 집적회로 속의 여성들
1. 모독 
2. 새로운 체현의 여성들 
3. 아이러니, “나는 여성이 아닌가요?” 
4. 불안하게 활발한 20세기 말의 기계들 
5. “집적회로 속의 여성들”, 테크노사이언스의 유머 
6. “우리들은 다르다” 
7. 미분적인 의식 
8. “현실적 생존을 위해 사이보그를” 
9. 포스트휴먼 시대의 사이보그 

제5장 페미니스트 인식론
1. 과학에 대한 페미니스트의 딜레마 
2. 과학은 사회적으로 구성된 것이다 
3. 여성의 위치가 더 나은 지식을 만든다 
4. 은유를 바꿀 시간 
5. 시력의 재주장 
6. 체현적 객관성 
7. 인식 행위는 무구하지 않다 

제6장 보일의 실험실과 테크노사이언스
1. 테크노사이언스 
2. 리바이어던과 공기펌프 
3. “문화 없는 문화”의 겸손한 목격자 
4. 새롭게 형성된 젠더 
5. 증식하는 목격자들 
6. 구축자 중심의 스토리와 양파 알레르기 
7. 겸손한 목격자들의 “편들기” 

제7장 괴물의 약속
1. 가공주의와 생산주의 
2. 기호론적 4분면 
3. “자연 없는 자연”
4. “정의의 생태학” 
5. 대리의 정치와 절합의 정치 
6. “하나의 작은 발걸음”과 “내 어머니를 사랑하라” 
7. 생물의학적 신체 
8. 힘을 펼치기 위한 AIDS연대 
9. 가상 
10.《엔터키를 눌러라》
11. 린 랜돌프의 [사이보그] 

제8장 글쓰기와 이야기하기
1. 여성적 글쓰기 
2. 사이보그 글쓰기 
3. SF 
4. 두꺼운 현재 
5. 캐리어백 이론 
6. 종결되지 않는 이야기 

 

[책소개] 공-산의 세계에서, 더 잘 살고 더 잘 죽기 위한 여성이야기

도나 해러웨이(DONNA HARAWAY)는 페미니즘, 과학기술학, 동물학, 생태학에서 독창적인 사유를 전개해온 과학기술학자이자 페미니스트 이론가이다. 그의 사유 전반을 담은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최유미, 도서출판 B)가 출판되었다. 공-산(共-産)은 ‘함께’를 의미하는 심(SYM)과 ‘생산하다’를 의미하는 포이에시스(POIESIS)의 합성어인 심포이에시스(SYMPOIESIS)의 번역어로 택한 말이다. 공-산은 ‘누구’도 혹은 ‘어떤 것’도 상호의존적인 관계 바깥에서 나고 성장하고 만들어질 수 없음을 표명하는 말로 해러웨이 사유의 핵심적인 개념이다. 생명과 사회에 대한 전통적인 접근법들은 개체를 중심에 두었기에, 진화는 개체가 세대를 넘어서 분기해가는 수목형의 토폴로지로 이해되었고, 인권, 동물권 등의 권리담론이 주를 이룬다. 하지만 해러웨이는 공생에 관한 최신의 이론들을 참조하면서 진화의 토폴로지는 구불구불한 오솔길로 이해하고 개체의 권리보다는 상호 구성적인 관계를 주목한다.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는 주체와 대상이 없는 조화로운 합일의 유토피아를 상정하지 않는다. 상대가 ‘누구’일 때 나는 반드시 ‘무엇’일 수밖에 없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언제나 주체(목적)이고 비인간은 대상(수단)이라는 서구의 인간학은 역동적이고 세속적인 현실을 설명하지 못한다. 이 책이 포착하는 것은 일방적인 지배가 실패하면서 열어놓는 의외의 가능성들이고, 인간만이 아닌 비인간 타자들과 공유하고 있는 공-산의 세상이다.

해러웨이는 경계에 있는 자들의 전복적인 형상을 통해 자연/문화, 여성/남성, 동물/인간, 기계/유기체 등의 온갖 이분법과 대결해 왔다. 그의 대표적인 저작 가운데 하나인 「사이보그 선언」은 우주전사 일색이었던 사이보그 이미지를 여성-기계-동물 하이브리드로 재형상화하면서 페미니스트 사이보그의 가능성을 열었다. 2003년에 발표된 「반려종 선언」은 평범한 개로부터 반려종이라는 개념을 창안한다. 개는 친숙한 자이지만 동시에 잘 알지 못하는 자이다. 오랜 세월을 우리와 함께 살아온 인간, 비인간 타자들 역시 친숙한 자와 잘 알지 못하는 자가 겹쳐진 ‘중요한 타자’이다. 중요한 타자는 고통 받는 타자의 얼굴로 환원되지 않고, 때로 기쁨으로 빛나는 얼굴이 되기도 한다. 중요한 타자를 위한 실천적인 윤리는 무엇과 단절하고 무엇과 연결할 것인지를 묻는다. 또한 이 책은 해러웨이의 페미니스트 인식론과 과학기술론을 중요하게 다루는데, 해러웨이는 과학기술을 특권화하지 않으면서 함께 살기위해 유용한, 그러나 무구하다고 할 수 없는 지식의 필요성을 주장한다.

생태위기와 기후위기, 그리고 감염병의 전 지구적인 대유행의 시대다. 이 위기를 어떻게 보고, 어떻게 응답해야 할까?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는 긴급성을 가지고 이 위기에 대처할 것을 주장하지만, 과학이 모든 것을 해결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 이 세계는 인간만의, 혹은 남성만의 세계가 아니고 인간 비인간, 공-산의 존재자들이 오랜 세월 함께 만들어온 곳이기 때문이다. 지금의 이 위기를 헤쳐 나가기 위해, 혹은 우회로를 만들기 위해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는 인간-비인간의 협동의 역사를 이야기하고, 창의적으로 계승할 것을 촉구한다.

 

[출판사서평]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

도나 해러웨이(Donna Haraway)는 페미니즘, 과학기술학, 동물학, 생태학에서 독창적인 사유를 전개해온 과학기술학자이자 페미니스트 이론가이다. 그의 사유 전반을 담은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최유미, 도서출판 b)가 출판되었다. 공-산(共-産)은 ‘함께’를 의미하는 심(sym)과 ‘생산하다’를 의미하는 포이에시스(poiesis)의 합성어인 심포이에시스(sympoiesis)의 번역어로 택한 말이다. 공-산은 ‘누구’도 혹은 ‘어떤 것’도 상호의존적인 관계 바깥에서 나고 성장하고 만들어질 수 없음을 표명하는 말로 해러웨이 사유의 핵심적인 개념이다. 생명과 사회에 대한 전통적인 접근법들은 개체를 중심에 두었기에, 진화는 개체가 세대를 넘어서 분기해가는 수목형의 토폴로지로 이해되었고, 인권, 동물권 등의 권리담론이 주를 이룬다. 하지만 해러웨이는 공생에 관한 최신의 이론들을 참조하면서 진화의 토폴로지는 구불구불한 오솔길로 이해하고 개체의 권리보다는 상호 구성적인 관계를 주목한다.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는 주체와 대상이 없는 조화로운 합일의 유토피아를 상정하지 않는다. 상대가 ‘누구’일 때 나는 반드시 ‘무엇’일 수밖에 없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언제나 주체(목적)이고 비인간은 대상(수단)이라는 서구의 인간학은 역동적이고 세속적인 현실을 설명하지 못한다. 이 책이 포착하는 것은 일방적인 지배가 실패하면서 열어놓는 의외의 가능성들이고, 인간만이 아닌 비인간 타자들과 공유하고 있는 공-산의 세상이다.

해러웨이는 경계에 있는 자들의 전복적인 형상을 통해 자연/문화, 여성/남성, 동물/인간, 기계/유기체 등의 온갖 이분법과 대결해 왔다. 그의 대표적인 저작 가운데 하나인 ?사이보그 선언?은 우주전사 일색이었던 사이보그 이미지를 여성-기계-동물 하이브리드로 재형상화하면서 페미니스트 사이보그의 가능성을 열었다. 2003년에 발표된 ?반려종 선언?은 평범한 개로부터 반려종이라는 개념을 창안한다. 개는 친숙한 자이지만 동시에 잘 알지 못하는 자이다. 오랜 세월을 우리와 함께 살아온 인간, 비인간 타자들 역시 친숙한 자와 잘 알지 못하는 자가 겹쳐진 ‘중요한 타자’이다. 중요한 타자는 고통 받는 타자의 얼굴로 환원되지 않고, 때로 기쁨으로 빛나는 얼굴이 되기도 한다. 중요한 타자를 위한 실천적인 윤리는 무엇과 단절하고 무엇과 연결할 것인지를 묻는다. 또한 이 책은 해러웨이의 페미니스트 인식론과 과학기술론을 중요하게 다루는데, 해러웨이는 과학기술을 특권화하지 않으면서 함께 살기위해 유용한, 그러나 무구하다고 할 수 없는 지식의 필요성을 주장한다.

생태위기와 기후위기, 그리고 감염병의 전 지구적인 대유행의 시대다. 이 위기를 어떻게 보고, 어떻게 응답해야 할까?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는 긴급성을 가지고 이 위기에 대처할 것을 주장하지만, 과학이 모든 것을 해결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 이 세계는 인간만의, 혹은 남성만의 세계가 아니고 인간 비인간, 공-산의 존재자들이 오랜 세월 함께 만들어온 곳이기 때문이다. 지금의 이 위기를 헤쳐 나가기 위해, 혹은 우회로를 만들기 위해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는 인간-비인간의 협동의 역사를 이야기하고, 창의적으로 계승할 것을 촉구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① [수유너머104] 공동체소개 oracle 2020.03.22 778
공지 ② [수유너머104] 활동소개  oracle 2020.03.22 402
공지 ③ [수유너머104] 2020년 운영팀 oracle 2020.03.20 495
공지 ④ [수유너머104] 회원제도 oracle 2020.03.20 431
공지 ⑤ [수유너머104] 약도 oracle 2020.03.18 669
공지 ⑥ [수유너머104] 내부공간 oracle 2020.03.18 259
공지 ⑦ [수유너머104] 공동체 평등수칙 sora 2018.06.17 2005
공지 ⑧ [수유너머104]를 다시 시작하며 admin 2017.03.15 6398
231 [출판_공저] 감응의 유물론과 예술 :: 최진석, 권용선, 송승환, 이진경, 최유미, 현영종. 2020.7.10 file oracle 2020.07.07 252
230 [메일 2020-0701수] 공동체와 정치신학, 들뢰즈철학의 절단면들 :: 강사인터뷰 file oracle 2020.07.01 83
229 [출판_최진석] 불가능성의 인문학 :: 2020.6.22 [1] file oracle 2020.06.28 314
228 [이진경의 니체읽기] 작가인터뷰 [1] file oracle 2020.06.26 238
227 [출판_이진경의 니체읽기2] 우리는 왜 끊임없이 곁눈질을 하는가 :: 2020.6.25 file oracle 2020.06.25 87
226 [출판_이진경의 니체읽기1] 사랑할 만한 삶이란 어떤 삶인가 :: 2020.6.25 file oracle 2020.06.24 119
225 [메일 2020-0624수] 2020년 7월 프로그램 :: 해러웨이 /신유물론 /중론 /정치신학 /시대의 말 /들뢰즈 file oracle 2020.06.24 42
224 [문화일보] 세상 모든 존재는 상호의존적이다 oracle 2020.06.17 81
223 [한겨레] 인간중심 넘어 모든 존재가 공생하는 ‘공-산 사회’ 가능할까 oracle 2020.06.16 79
» [출판_최유미] 해러웨이, 공-산의 사유 :: 2020.6.10 oracle 2020.06.12 155
221 [메일 2020-0506수] 신유물론의 도착 (5.14개강) - 강사인터뷰 (박준영) file oracle 2020.05.06 78
220 [메일 2020-0429수] 5월 프로그램 :: 신유물론 /니체의 권력의지 /동물을 안먹는 실험 file oracle 2020.04.29 85
219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금은돌 시인 지난 15일 지병으로 별세... RIP 2020.04.17 82
218 [회원소식] 김도희회원이 '선거(새일꾼)' 전시에 참여합니다 ^ㅠ^ file oracle 2020.03.24 21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