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소식] 부채를 위한 김시종 시구들

solaris 2018.10.26 16:45 조회 수 : 186

교토 9조 마당 참여를 위한

서예반 부채에 적어넣을 시구들을

김시종 선생 시집들에서 찾아보았습니다.

짧아야 하고, 들고 다니고 싶을 문구여야 하고

시적인 맛이 있어야 한다는 걸 기준으로 삼다보니

생각보다 많지 않았습니다....만

우리가 쓰기엔 충분할 거 같습니다.

적절한 걸 몇 개 골라 집중 제작하거나

모두다 써서 제작하거나 하는 방법이 있을 듯해요.

일단 여기 적어둡니다.

 

 

꿈 같은 이야기여, 끝내 버리지 못한(「꿈 같은 이야기」, 󰡔지평선󰡕)

 

 

생각은 이토록 커다란데, 표는 이렇게 작다니(「개표」)

 

 

지구는 공기를 빼앗겨 목소리를 내지 못한다(「악몽」)

 

 

한정된 세상에 목소리마저 내지 못하는 존재여(「먼 날」)

 

 

바람은 바다의 깊은 한숨에서 새어나온다(󰡔니이가타󰡕)

 

 

거기에는 언제나 내가 없다(「바래지는 시간 속」, 󰡔광주시편󰡕)

 

 

때로 말은 입을 다물고 색을 낼 때가 있다(색을 낸다)(「입 다문 말」, 󰡔광주시편󰡕)

 

 

얼룩은 흔적이 압축된 신념(「얼룩」, 󰡔화석의 여름󰡕)

 

 

얼룩은 규범에 들러붙은 이단(異端)(「얼룩」)

 

 

돌인들 마음속에선 꿈을 꾼다(「화석의 여름」)

 

 

여름날 터져 나온 저 아우성(「화석의 여름」)

 

 

세월은 우주의 구멍에서 새어나온 바람자국(「자문」, 󰡔화석의 여름󰡕)

 

 

도망치는 계절에 이 시름 두들기고(「노래 또 하나」, 󰡔이카이노 시집󰡕)

 

 

나이는 분명 꿈이 말라버릴 때 든다(나이는 꿈이 말라버릴 때 드나니)(「나날의 깊이에서(1)」, 󰡔이카이노시집󰡕)

 

 

돌연 맞은 열풍에

그만 눈이 아찔해지고 만 밤의 사내다.

내 망막에는 그때 이후 새가 깃들었다.(「그림자에 그늘지다」, 󰡔이카이노󰡕)

-->돌연 맞은 회천(回天)의 열풍, 내 망막에는 새가 깃들고

 

 

벌거벗은 뿌리를 거꾸로 치켜들고, 수선대는 바람이 건너는 희미한 어둠을 쳐다보는 것이, 설마 그녀를 싸안은 고향의 떨림일 줄 아직 누구도 알 턱이 없으리라.

-->고향, 수선대는 바람이 건너는 희미한 어둠(「아침까지의 얼굴」, 󰡔이카이노󰡕)

 

 

기억의 바닥, 가라앉은 녹슨 시간의 손짓(「녹스는 풍경」 변형, 󰡔잃어버린 계절󰡕)

 

 

밤이 깊어가는 것은 별들도 감회에 젖기 때문(「여름 그 후」)

 

 

눈을 감아야 보이는 새는 기억을 쪼아 먹으며 거기 있고(「4월이여, 먼 날이여」)

 

 

소생하는 계절에 올 것이 오지 않으니(「봄에 오지 않게 된 것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① [수유너머104] 공동체소개 oracle 2020.03.22 151
공지 ② [수유너머104] 활동소개  oracle 2020.03.22 108
공지 ③ [수유너머104] 2020년 운영팀 oracle 2020.03.20 136
공지 ④ [수유너머104] 회원제도 oracle 2020.03.20 103
공지 ⑤ [수유너머104] 약도 oracle 2020.03.18 115
공지 ⑥ [수유너머104] 내부공간 oracle 2020.03.18 86
공지 [수유너머소개] 연구실소개 /연구실소식 /회원소식을 공유하는 게시판입니다. 수유너머104 2019.10.21 192
공지 ⑦ [수유너머104] 공동체 평등수칙 sora 2018.06.17 1857
공지 수유너머 104를 다시 시작하며 admin 2017.03.15 5839
203 [이달의 주요일정] 2019-6월 [2] oracle 2019.04.02 582
202 [이달의 주요일정] 2019-7월 [2] oracle 2019.04.02 751
201 [이달의 주요일정] 2019-9월 [2] oracle 2019.04.02 1068
200 [이달의 주요일정] 2019-10월 [2] oracle 2019.04.02 1178
199 [이달의 주요일정] 2019-11월 [3] oracle 2019.04.02 1348
198 수유너머104 송년회 특별공연 중 버스커 바람종 lectureteam 2018.12.24 244
197 2018송년회 안내(참석자 필독) [15] sora 2018.12.19 460
196 [회원소식] 9조마당에서 낭송할 시들 solaris 2018.10.26 189
» [회원소식] 부채를 위한 김시종 시구들 [1] solaris 2018.10.26 186
194 [수유너머 104 송년회] 새러데이나잇피버! (23일 6시부터) 수유너머104 2017.12.21 360
193 [수유너머104 송년회]새러 나잇 피버~ [4] file 효영 2017.12.12 675
192 [회원소식] 베를린 장벽이 있던 곳 [4] file 생강 2017.10.31 264
191 [회원소식] 송쭈앙songzhuang 아트 빌리지의 배경 [5] file 생강 2017.09.20 240
190 [회원소식] 울렌스 아트센터 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 상영회 [4] file 생강 2017.09.18 176
189 [회원소식] 북경 송쭈앙 예술인 마을 & 798 예술구 기행_둘째 날 [5] file 생강 2017.09.17 212
188 [회원소식] 북경 예술인마을 Songzhuang 기행_첫째날 [6] file 생강 2017.09.16 206
187 [회원소식] 열심히 일하는 통역가의 모습 [5] file 장한길 2017.09.12 276
186 [회원소식] 석모도 탐방 사진 2 [3] file 소네마리 2017.09.06 281
185 [회원소식] 석모도 탐방 사진 1 [2] file 소네마리 2017.09.06 27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