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워크숍 :: 해외연구단체ㆍ연구자와 함께하는 워크숍입니다!


첫날에 늦게 도착해서 강의실을 가득 메운 사람들에 놀랐는데, 둘째날에도 역시 수많은 분들과 뜨거운 열기 속에 함께 했습니다. 역시 도미야마 선생님은 결론을 지연시키며-_- 많은 고민들을 안겨주었어요. 이날의 화두는 겁쟁이들의 말(수다)였습니다. 요약보다는 제가 했던 생각들 위주로, 오히려 질문만 많이 남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해가 있거나 보충이 필요하면 꼭 얘기해주세요.

 

겁쟁이와 관련해서는 개인적인 이야기를 좀 늘어놓겠습니다. 지금도 자다가 하이킥할 만큼 부끄러운 일인데, 중학교 때 학기초 친했던 친구가 아마도 위 수술을 받고 난 후에 안좋은 냄새가 많이 나면서 멀어지게 되었어요. 그 시기가 지나고 나서 냄새 때문에 싫어지다니 참 부끄러운 짓이다 했는데, 이게 겁쟁이의 예감은 아니었을까 하고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초등학교때 5번 넘게 전학하면서 겪었던 전학초기의 따돌림에 대한 감각이, (냄새나는) 쟤와 계속 친하게 되면 또 그때처럼 취급당하지 않을까하는 두려움이 되었던게 아닐까하고^^; 묻지마 폭력 앞에서 오키나와인의 개성을 이야기하며 대만 원주민이나 아마미와 차별성을 강조했던 겁쟁이 이하처럼 말이죠. 그리고 1920년 이후 소철지옥으로 상징되는 오키나와 경제위기를 겪으면 서 바뀌는 이하가 있습니다. 저임금으로 오사카, 남방군도의 저임금 노동력으로 팔려나가는 오키나와인들을 보며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말이 없다”, 이제 더 이상 배제를 회피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 드디어 오인 받을 때가 왔다고 하는 이하. 이제까지 운명적인 것으로 받아들여 왔던 영역을 구성된 것으로서 안다는 영위에서 다시 <산리즈카의 여름>이라는 다큐가 겹쳐옵니다. 공항반대 투쟁에 나선 농민들이 무장 궐기를 할지 말지를 얘기하는 순간 속에서, “무기를 들면 죽이거나 죽게 될지도 모른다는 얘기가 나오고, 대부분 겁쟁이 같은 말들이 다수지만 어쨌든 그 속에서 상황을 새롭게 정의하고 언어로 붙들려는 풍요로운 말’(수다)가 등장한다는 점. 그런 속에서 일상적으로 쓰던 삽, 낫이 어떻게 무기가 되고, 늘 가던 길을 어떻게 봉쇄할 것인가 생각하며, 일상을 다시 보게 되는(재구성하는) 순간. 비록 아직 무기를 들지 않았거나 폭력을 행사하지 않았더라도, 아니 혹 무기를 들고 폭력을 썼더라도 그렇게 말로서 묻지마 폭력을 다시 정의하고 붙들어 새로운 세계를 확보해 나가는 작업. 그런게 도미야마 선생님이 확보하고 싶은 말의 공간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이번 시간에 가장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그런 구분짓기, 배제, 혹은 묻지마 폭력이 발동하는 아슬아슬한 경계 속에서, 그 경계를 구분과 배제가 아닌 매개로 이해하려는(만들어가려는?) 노력이었습니다. “조선인이 아니다”,“아랍인이 아니다는 식으로, 오인받지 말아야 한다는 강박속에서 배제해나가며 구성되는 공동성이 아니라, 언제나 깨질 수 있는 경계속에 있기에 오히려 연결되어 있다는 인식에서 구성되는 새로운 공동성 말입니다. 폭력에 노출된 신체로서 스스로를 사물로 만든파농처럼 말이죠. 그러한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말이 정지된 지점에서 말을 다시 출발시켜야 한다는 것. 냄새나는 친구를 말없이 피했던 저처럼 나는 아랍인이 아니다라고 회피하는게 아니라, 그 속에 들어가서 말을 다시 출발시키는 것. 하지만 이건 너무 어렵습니다. 그 순간이 회피인지, 말을 출발시키는 순간인지, 기회주의의 공간인지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사후적으로만 알 수 있는 것은 아닐까요?

 

사실 저는 겁쟁이에게 기회주의자의 모습이 겹쳐옵니다. 어쩌면 기회주의에서 조차도 말의 공간과 그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는 걸까요? 하지만 앞서 언급된 산리즈카 투쟁 다큐에서 겁쟁이 농민들 역시 투쟁을 이야기하고 무기를 들지 말지를 얘기하며 저항을 언급한다는 것 자체로도 선생님이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결기에 찬 투쟁의 모습은 아닌지. 겁쟁이라는 말 속에서, 상황을 옮겨가며 자신의 욕심(권력, , 명예)을 채우는 기회주의가 은폐막을 찾게 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이 계속 따라 붙습니다. 아니 그런 자들은 그렇게 가도록 내버려 두고 우리는 새로운 미래를 그려나가야 하는 걸까요?

 

여러 가지 생각들을 두서 없이 적어 나갔습니다. 이 글은 도미야마 선생님에게 몇 퍼센트의 예스를 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이 외에도 의미있는 질문들이 많았는데, 벌써 퇴근과 세미나가야할 시간이 되었네요. 일단 여기까지 쓰고 질문은 다음에 덧붙이도록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9회 국제워크숍] 신청 :: 포스트식민주의와 연루의 정치학 / 사전세미나 [64] 수유너머N 2014.11.03 5588
공지 [8회 국제워크샵] 신청 :: 스트리트의 사상가, 모리 요시타카 / 8.29(목)~30(금) [76] hwa 2013.08.16 12984
공지 [7차 국제워크숍] 신청 :: 불안정 노동과 포스트 미래주의 / 사전세미나 [4] 수유너머N 2013.02.05 14173
공지 [6회 국제워크숍] 공지 :: [일정변경] 유체도시를 구축하라! / 사전세미나 2011년 11월 ~ 2012년 2월 [72] 수유너머N 2011.09.06 10127
공지 [5회 국제워크숍] 신청 :: 대중의 주체화와 문화정치학 / 2.24(목) ~ 2.25(금) 수유너머N 2011.02.19 5241
공지 [4회 국제워크숍] 신청 :: 타니가와 간과 유민의 코뮨 / 8.9(월) ~ 8.13(금) [26] 몽사 2010.04.07 8024
334 [국제워크숍] 트랜스인문학연구소에서 해외연구단체/연구자와 함께하는 워크숍입니다. 수유너머104 2019.10.21 6
333 이번주 일요일(18일) 오전, 연구실에서 국제적 행사가 있습니다.^^ [3] 솔라리스 2015.10.13 343
332 [국제워크샵] 기억과 예감, 그리고 기술의 정치학 지영 2015.04.06 16
331 한겨레에 정희진샘이 <유착의 사상> 서평을 기고하셨네요 유심 2015.04.01 1088
330 겁쟁이의 수다를 확보하라(국제워크숍 3일차 후기) [3] 소라 2015.02.26 970
»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2일차 후기] ‘예감하다 –겁쟁이의 신체로부터’ [2] 건학 2015.02.25 895
328 [수유너머N 국제워크숍 1일차 후기] ‘파농을 읽는다는 것’ [2] file 병석 2015.02.24 1038
327 결석계 바다 2015.02.13 4719
326 결석계 다케시 2015.02.12 4894
325 [9회 국제워크숍] 공지 :: 도미야마 이치로,『유착의 사상』 2월13일(금) 마지막 공지 file 큰콩쥐 2015.02.12 697
324 [9회 국제워크숍] 공개강연 :: 개강기념 공개강연 / 2.23(월) [69] file hwa 2015.02.06 3093
323 [9회 국제워크샵] 포스트식민주의와 연루의 정치학 :: 신청게시판 [29] hwa 2015.02.06 904
322 [9회 국제워크샵] 신청 :: 포스트식민주의와 연루의 정치학 / 워크숍 2.23(월) ~2.27(금) file hwa 2015.02.06 2291
321 결석계 시문 2015.02.06 4703
320 결석계 큰콩쥐 2015.02.06 4714
319 [9회 국제워크숍] 공지 :: 도미야마 이치로 <유착의 사상> 목차 vizario 2015.02.04 738
318 [9회 국제워크숍] 공지 :: 도마야마 이치로 『유착의 사상』 2.6(금) 공지 file 큰콩쥐 2015.02.04 609
317 지각계 ㅇㅊ68 2015.01.30 575
316 결석계 수수 2015.01.30 4713
315 결석계 [2] 무초 2015.01.30 472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