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리뷰에 앞서서 

개인적으로 든 생각들을 중심으로 작성한 글임을 알려드립니다.

“그는 오만가지 것을 감상한다. 감상한 것들은 그의 신체안에서 종종 장르의 구분없이 뒤섞여 흡수된다. 그는 잘 감상한 것들이 휘발되지 않게, 기억되기 좋게, 빠르게 기록한다.이 전시에는 여러 창작들이 끊임 없이 등장한다. 그가 평소에 봐 왔던 것들은 이렇게 저렇게엮여 하나의 콜렉션을 이룬다. 각 창작자가 만든 작품 또는 콘텐츠는 그를 거쳐 한 장 혹은 여러 장에 드로잉으로 보여진다. 감상드로잉들과 각각의 캡션에는 그의 드로잉과 원작의정보가 동시에 쓰여 있다. 이것은 창작물과 감상자의 시차를 가리킨다. 그가 감상을 기록할 수록한명의 감상자로서 어떤 궤작이 만들어 진다. 또한 인상 깊게 본 작품에 대한 되새김질은그의 생각의 경계를 확장 시키거나 간혹 원작을 종래와 다른 관점으로 해석하게된다.그리고  점점 그는 원작자들의 어떤 부분을 닮아갈 것이다. 닮다 못해 그의 감상경험으로 체화된다른 작품들은 약간은 변형된 모습들로 다시 금 그의 작업을 통해 뒤섞이며 나타날것이다.” 

/ 글 김인선

---

전시를 보기 앞서 작가의 말을 2-3번을 읽어 보았다. 작가는 자신이 보고 느낀 모든 것들을 기록하여 새롭게 창조해 놓았다. 관찰자의 입장에선 작품들을 통해 동시에 작가의 입장과 원작자의 공통점 혹은 새로움을 발견하게 되는 신기한 현상이 발생하게 될 것이다. "구경꾼이 삼킨 창작자들" 경우 많은 전시 주제를 봐 왔지만 소화기관의 명칭을 이용해 보여준 전시는 처음 접한 경험으로 남을 거 같다. 그래서인지 "삼킨다"라는 단어가 특이해 보였고, 전시를 어떻게 꾸려 나갈지 궁금증들을 가지며 하나하나 관찰하게 되었다.

 

스크린샷 2019-08-22 오후 12.37.20.png

                    -이주요1

  전시를 통틀어보면 작가는 연필, 색연필, 펜 등 우리가 흔히 기록할 수 있는 도구들로 작품을 표현했다. 이러한 도구들을 통해 "기록한다"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게 되면서 작가의 마음이 더욱 잘 묻어나 보였다. 전시는 드로잉과 영상으로 이루어져 있었으며, 관람자들은 드로잉과 영상에서 보이는 작가를 만날 수 있는 묘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나 역시 묘한 느낌을 받으면서 관람을 임하게 되었다. 앞서 말했듯이 "삼켰다"라는 단어는 관람을 마친 뒤 왜 그런 문장을 사용되었는지 알게 될 것이다. 관람자들이 작품을  관람 후 느끼게 될 "이해"를 "삼켰다"라는 문장으로 바꿔  신선한 표현으로 받아들여지게 될 것이다. 또한 작가는 모든 관찰자들이 작품들을 "삼켰다 -> 흡수했다"라는 단계를 거쳤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ㅌ.jpeg

                     - 버무려진 감상과 창작, 단채널영상

 개인적인 입장이지만 이러한 단계 속 마지막을 "배출하다"로 관람자의 "생각을 배출하다"로 끝냈으면 어떨까 싶다.( 글을 적는 나의 모습은 배출이라는 행동으로 보면 되겠다.) 스트리밍 시대가 빠르게 흘러가는 걸 느끼는 입장에서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관찰자가 될 수 있다. 이러한 현상 속 억지로 삼키는 일도 일어 날것이며, 토해내는 일도 일어날 것이다. 작가는 어떻게 삼키고, 흡수하는지를 전시를 통해 보여 주며 자신만의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끝으로 "기억"과 "기록"은 한 글자 차이로 많은 의미가 변하게 된다 "구경꾼이 삼킨 창작자들"라는 동시에 이 두 단어들을 내포하고 있으며 관람자들에게 삼키며, 흡수하는 과정이 일어나기를 기대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모] 최종 심사 결과 안내 누혜 2019.01.30 338
공지 [공모] 1차 심사 결과 안내 누혜 2019.01.15 246
공지 [공모] 2019년 소네마리 전시·공연 후원 작가 공모 안내(공모양식 포함) (~12/31) 누혜 2018.11.19 859
공지 복합공간 소네마리 소개 [1] 효영 2017.03.19 2088
» [개인적 리뷰] 구경꾼이 삼킨 창작자들 [1] file 이동재 2019.08.22 154
35 [공동체상영]<동아시아반일무장전선> (8/30 금 저녁7시) [2] file lectureteam 2019.08.13 475
34 [2019 복합공간 소네마리 기획공모전시(2)] 구경꾼이 삼킨 창작자들(김인선 작가, 8.20~9.9) [1] file 넝구 2019.07.29 472
33 [섬의 얼굴] 전시 오픈/낭독 퍼포먼스/ 아티스트 토크 사진 file 구르는돌멩이 2019.04.15 153
32 [공동체상영] 불온한 당신 _3/30 토요일 7시 [10] file 생강 2019.03.24 212
31 [2019 복합공간 소네마리 기획공모전시(1)] 섬의 얼굴-4.3 남겨진 자의 초상(4.2~4.23) [2] file 구르는돌멩이 2019.03.19 485
30 [공동체상영] 중국 다큐 'Caro Mio Ben' (2/16 토 저녁7시) [3] file 생강 2019.02.08 400
29 [오픈테이블] 콜트-콜텍 인도네시아 예술행동 프로젝트 (1/22 화 7:00pm) file 생강 2019.01.15 282
28 [리뷰] 유쾌한 SF: 이승연의 "안녕! 창백한 푸른 점" file compost 2018.11.29 312
27 [문화+서울]일상과 예술이 공존하는 자유로운 실험공간을 꿈꾸다 file 소네마리 2018.11.24 293
26 홍양무현 아티스트 토크 기록(8/6월) 저녁 7시 file 효영 2018.11.10 167
25 신진작가 릴레이전 아티스트 토크 기록(7/31화) 저녁7시~ file 효영 2018.11.10 234
24 공동체 상영: 안녕, 미누 (11월 10일, 토요일 낮 3시) file 수유너머104 2018.11.06 198
23 [소네마리] 안녕, 창백한 푸른점 (이승연 작가, 10/23-11/10) file 키티손 2018.10.17 699
22 ['itta'공연퍼포먼스]포스터와 소개글 file nomadia 2018.08.25 1465
21 [리뷰 혹은 후기] 홍양무현의 통점 혹은 a pain point file yumichoi 2018.08.10 217
20 이다은 전시(2018년 6월 26일-7월 3일)를 위한 ‘작가와의 대화' [2] 홍이현숙 2018.08.03 28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