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인문학연구소의 화요토론회는 삶과 앎의 새로운 전환을 추구하는 열린 배움의 장소입니다.

사회와 문화, 예술과 정치, 일상과 세계를 아우르는 모든 주제에 관해 경청하고 질문하고 응답하며,

사건의 시공간을 만들고자 합니다.

 

 

2018년 트랜스인문학연구소 제 20회 화요토론회

 

"학병과 국가" 

발표자: 김건우(대전대)

 

k072530247_2.jpg

 

 

작년 봄에 출간된 저의 책 <대한민국의 설계자들>에 대해서 언론과 학계에서 작지 않은 반향이 있었습니다. 출간 이후, 여러 매체나 단체에서 주관하는 발표·토론회에 참석하여 제 책에 대해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대체로 그 모임들에서 제가 다룬 주제들은 장준하 김준엽 등 ‘사상계 그룹’에 대한 것, 혹은 한국사회에 큰 영향을 끼친 미국과 일본 기독교들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덧붙여 세대나 로컬리티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이번 수유너머의 화요토론회를 통해, 제 책의 보이지 않는 바탕에 놓여 있으면서도 이제껏 어떤 모임에서도 한 번도 하지 않은 얘기를 해보고 싶습니다. 바로 ‘학병’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제 책은 부제에 ‘학병세대’라는 용어를 쓰고 있고, 또 다루고 있는 인물들도 대개가 이 세대에 속하는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학병세대와 학병은 엄밀한 의미에서 구분됩니다. 학병세대라고 하여 모두가 학병으로 참전하지는 않았으니까요. 제 책은 학병세대를 이야기하지만, 학병 자체에 대해서는 본격적으로 주제화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번 발표에서 태평양전쟁에 참전한 조선인 학병 자체에 대해 이야기할 것입니다. 특히 이 사람들의 ‘집합적 기억’과 ‘정신 구조’에 대한 설명을 시도해 보려 합니다. ‘국가’ 개념을 매개로 일본인 학병과 비교도 해 볼 것입니다. 또 제 책에서는 전혀 다루지 않았던 ‘좌익’ 학병에 대해서도 언급하고자 합니다. 이 논의들은 모두 책 내용의 범위를 벗어난 것입니다. (그렇지만 책은 읽고 오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역사학이면서 사회학이고, 철학을 포함하면서도 문학작품을 주요하게 거론하는 발표가 되겠습니다. 각 분야 전공자들의 눈에는 이상할 수도 있습니다만...... 수유너머 토론회가 대중강연회와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고수님들의 모임이 아닐까, 제 생각의 수준과 바닥을 보이더라도...... 아, 그래도 좋습니다. 제게 이런 기회는 흔하지 않으니까요. 기대합니다!

-김건우

 

장소 : 수유너머104  1층 카페

일시 : 2018년 8월 21일 화요일 저녁 7시 30분

 대상 : 발표 주제에 관심있는 분들 모두 (무료)

 

 

8995646284_1.jpg8956260591_2.jpgk072530247_2.jpg

 

 

김 건 우

학부에서 박사까지 줄곧 한국 현대문학을 전공했습니다만, 학부 3학년 때는 신학대학원 진학을 고민했고, 4학년 때는 철학과 대학원을 준비하기도 했습니다. 석사 때 방법론주의자라는 ‘손가락질’을 받기도 했으나, 박사과정에서 ‘자료’의 더미를 뒤지는 공부로 전환해 20년이 지난 지금도 그 길에 있습니다. 연구의 주된 관심은 현대 한국지성사 쪽에 있고요. 지은 책으로 <대한민국의 설계자들> 외에, 박사논문을 출간한 <사상계와 1950년대 문학>, 그리고 공저한 책으로 <혁명과 웃음> 등이 있습니다. 연구자로 살아가는 동안, 한두 권 정도 책을 더 쓰고 싶은 소망이 있습니다. 현재 대전대학교 부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트랜스인문학연구소 12월 특별강좌]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에 숨겨져 있는 발터 벤야민의 역사와 서사에 대한 인식 (12월3일) 수유너머104 2019.11.29 522
공지 [공개특강] 트랜스인문학연구소의 화요토론, 열린강좌, 심포지움 게시판입니다. 수유너머104 2019.10.10 70
47 [28회 화요토론] 메트로폴리스 지리학(임동근) [2] file lectureteam 2019.04.03 436
46 [27회 화요토론] 1919년 3월 1일, 그 새로운 얼굴(권보드래) file choonghan 2019.03.14 486
45 [2월 열린강좌]-1인칭의 고뇌, 위대한 혼자-02월 23일 토, 오후 7시 30분(무료) 강사: 금은돌 lectureteam 2019.02.17 505
44 [26회 화요토론] “삶을 똑바로 마주하고”(최현숙) file lectureteam 2019.02.11 606
43 [1월 열린강좌]-나 자신의 스타일로서 힙합과 니체-0126(토) pm7:30(무료) / 강사_류재숙 lectureteam 2019.01.21 557
42 [25회 화요토론] 인공지능은 인문학이다(박충식) file lectureteam 2019.01.03 592
41 [24회 화요토론] 김수영과 한국문학사 (이영준) file vizario 2018.12.03 715
40 [23회 화요토론] 슈뢰딩거의 고양이는 누가 죽였나?(김상욱) [1] file lectureteam 2018.11.16 774
39 [가을 특별 공개강연] 도래할 사건으로서 ‘통일’ :: 11월 17일 토, 오후 2~6시 (무료) [1] lectureteam 2018.11.13 456
38 [10월 열린강좌] 10월 27일 토요일 15시,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 강사: 이진경 (무료) lectureteam 2018.10.20 889
37 [22회 화요토론] 인권으로서의 (성적)자기결정권의 이해 file lectureteam 2018.10.10 442
36 열린강좌 9월 풍경 file lectureteam 2018.10.01 732
35 [9월 열린강좌] 9월 30일 일요일 19시, -다시 자본을 읽자- 강사: 고병권 (무료) [3] lectureteam 2018.09.24 2145
34 [21회 화요토론] 성폭력 ‘피해자다움’ 강요와 2차 피해에 맞서기 file lectureteam 2018.09.05 497
33 [8월 열린강좌] 8월 26일 일요일 19시, <프루스트와 감각의 예술> 강사: 권용선 (무료) [3] 꽁꽁이 2018.08.15 1899
» [20회 화요토론] 학병과 국가 (김건우) file lectureteam 2018.08.15 1345
31 [19회 화요토론] 영화는 타자의 언어가 될 수 있는가 - 김경묵감독 작품상영회 lectureteam 2018.08.03 946
30 [18회 화요토론] 유엔 인권 그리고 우리의 삶 (안윤교 UN인권관) file vizario 2018.07.13 920
29 [17회 화요토론] 한국에서 한국의 SF하기 (이지용) file lectureteam 2018.07.05 754
28 [16회 화요토론] “나는 왜 이렇게 못 쓰는가?” -(권여선) file lectureteam 2018.06.14 142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