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특강 :: 화요토론, 시민강좌, 심포지움 게시판입니다!


슬라이드1.PNG

 

 

당신의 해방이 나의 해방이라면 

 

만약 당신이 나를 도우러 여기에 오셨다면,

당신은 시간을 낭비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나 만약 당신이 여기에 온 이유가

당신의 해방이 나의 해방과 긴밀하게 결합되어 있기 때문이라면,

그렇다면 함께 일해 봅시다.

- 멕시코 치아파스의 어느 원주민 여성

 

강의 소개 

멕시코에서 들려오는 어느 원주민 여성의 외침이 투쟁의 공간에도 흘러듭니다. 신자유주의 질서 속에 종속되기를 거부하면서, '경쟁'의 원칙보다는 '인간존엄과 평등', 그리고 자유라는 틀 속에서의 '상호협력과 연대'의 원칙을 지향하는 사파티스타의 투쟁 현장이 고스란히 다가옵니다. 그들의 목표는 억압과 차별의 세계에서 일등 시민이 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인간성을 회복할 희망이 있는 대안적 세계를 건설하는 것이라 합니다. 그러나 오늘 같은 내일을 남기지 않기 위해 우리는 오늘도 이 곳을 포기하지 않습니다. 단순히 돕기 위한 투쟁이었다면 시간낭비였을 것입니다.그것은 오히려 '시혜와 동정'으로 일관된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인 사회적 모순의 재생산에 기여만 할 뿐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투쟁은 해방을 향한 연대의 몸짓입니다. 2021년 3월 열린시민강좌는 앞으로도 쉽지 않은 길을 가기를 바보처럼 선언하는 자, 노들 장애인 야학의 24년 투쟁 생활을 갈무리하고 새로이 출발하는 박경석의 목소리와 함께 합니다. 

강사소개

1568075957111573.jpg

대한민국의 장애인 인권 운동가이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와 노들장애인야학 교장을 역임한 후, 2021년 3월 현재 김포장애인야학의 비상임 교장과 중부대학교 원격대학원 겸임교수를 맡고 있다.

 

시간

2021년 3월 23일 화요일 저녁 7시 30분 ~10시 00분

장소

수유너머 104 1층 카페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 315 (연희동 435) 1층) 

*지하철 2호선 신촌역 4번 출구에서 나와, '신촌오거리 2호선 신촌역 (버스정류장)'에서 버스 7611, 270, 721, 7713 등등 10분 간 타시고, '연희 104고지'( 버스정류장) 하차 후 20미터거리. 신촌역에서 출발하면 15분안에 도착함.
.
*택시를 타신다면 '지오영' 본사건물(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동 성산로 321)로 가 달라고 하십시오. 지오영 입장에서 오른쪽으로 끼고있는 골목길 안으로 1분거리.

 zoom 온라인 강좌와 오프라인 강좌를 병행합니다.   ☞  (Zoom 회의 참가 https://zoom.us/j/95669344956)

수강료

무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 [62회 화요토론] 별을 본다는 것 (발표자: 이명현) file 수유너머104 2022.05.25 478
167 [61회 화요토론] 김정일 이전 북한 영화 이에스 2022.04.27 387
166 [60회 화요토론] 무슈 구또(gouttes d'eau)와 수풍석(水風石) file 케이 2022.04.04 222
165 [59회 화요토론] 사랑과 우정에서의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에 관한 법률 file 케이 2022.03.02 496
164 [58회 화요토론] 사회적 재생산의 금융화와 성산업의 변화 이에스 2022.02.06 301
163 [57회 화요토론] 도쿄 프레카리아트 운동의 역사적 형성 [2] file 케이 2022.01.04 591
162 [56회 화요토론] 윌리엄 오캄, 그 전과 후 (발표자: 유대칠) [1] file 키티손 2021.11.30 747
161 [55회 화요토론] 생물학의 최근 연구성과는 인문 사회과학에 어떤 영향을 끼쳤나? (발표자 전방욱) [4] file 키티손 2021.10.31 610
160 [54회 화요토론] 휴머니즘의 외부와 열림의 존재론 (발표자 김주원) file 키티손 2021.10.12 255
159 [53회 화요토론] 프로레타리아의 밤과 역사(학) [4] file 케이 2021.08.24 806
158 [52회 화요토론] 에티오피아에서 상상된 동아시아 근대성 file 케이 2021.08.03 333
157 [6월 시민강좌] 가치증식의 존재론 / 강사_고병권 [7] file 케이 2021.06.22 1410
156 [51회 화요토론] 예술의 주름들-시적인 것과 예술적인 것 [3] file 케이 2021.06.01 772
155 [50회 화요토론] 인간수준 인공지능에 도달하려면 [1] file 키티손 2021.04.29 660
154 [49회 화요토론] 자기 배려의 생물학: 이기적 유전자가 만드는 배려의 공동체 file 케이 2021.03.31 667
» [3월 시민강좌] 당신의 해방이 나의 해방이라면 [3] file 효영 2021.03.04 708
152 [48회 화요토론] 어쩌다 공동체에서 살기 혹은 숨기: 전환, 순환, 원환 file 수유너머104 2021.03.03 736
151 [47회 화요토론] 라이프니츠의 “물체적 실체” 개념에 대한 들뢰즈의 독해 file 수유너머104 2021.02.01 481
150 [46회 화요토론] 예술비평의 변증법적 구조의 외부와 대위법적 리듬의 가능성 [1] file 케이 2021.01.11 334
149 [45회 화요토론] 동물권, 윤리에서 정치로! :: 12.8(화) file oracle 2020.12.03 51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