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인문학연구소 6월 열린강좌


<우리가 루쉰을 다시 읽어야 하는 이유>
.
강의소개:
.
루쉰은 중국 근대의 대표적 작가인 동시에 번역자이기도 했다.
루쉰은 번역을 통해 중국인들의 통념화된 세계 이해를 해체하고자 했다.
그는 원텍스트와 번역본 사이의 차이를 예민하게 감각했고, 이를 새로운 주체성 획득, 다른 출구의 창출과 연결하려 했다.
.
이육사, 리영희 두 사람은 일찍이 루쉰의 번역에 대한 감각과 삶에 대한 태도를 주목했다. ‘태도’는 가시적 앎에 앞서 작동하는 비가시적인 것으로 이는 앎과 주체가 맺는 관계를 말한다. 본 강의에서는 이러한 루쉰을 이육사와 리영희가 왜, 어떻게 수용했는지 '모랄'과 '의식화'를 중심으로 다루고자 한다.
.
.
강사: 최진호
.
꽤 오랜 시간연구공간 ‘수유너머’에서 공부하고 생활했습니다. 그 공간 속에서 니체, 푸코, 루쉰등을 만났습니다. 특히 루쉰의 검과 같은 말과 유머스러운 태도에 매혹되었습니다. 이 인연으로 한국의 루쉰 수용을 주제로 박사 논문을 썼습니다. 루쉰의 사상에 대해 쓴 책을 곧 세상에 내놓을 예정입니다.
.
시간: 2019년 6월 15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9시 30분
.
장소: 수유너머 104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 315 (연희동 435) 1층) 이번주!!!!!
.
수강료: 무료(아래 온라인 신청 필수)

https://forms.gle/sok6TC9eGAoGJkLb9

.
*지하철 2호선 신촌역 4번 출구에서 나와, '신촌오거리 2호선 신촌역 (버스정류장)'에서 버스 7611, 270, 721, 7713 등등 10분 간 타시고, '연희 104고지'( 버스정류장) 하차 후 20미터거리. 신촌역에서 출발하면 15분안에 도착함.
.
*택시를 타신다면 '지오영' 본사건물(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동 성산로 321)로 가 달라고 하십시오. 지오영 입장에서 오른쪽으로 끼고있는 골목길 안으로 1분거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개특강] 트랜스인문학연구소의 화요토론, 열린강좌, 심포지움 게시판입니다. 수유너머104 2019.10.10 100
116 2월11일 화요토론회가 취소되었음을 알립니다~ compost 2020.02.09 118
115 [화요토론_취소] 프리드리히 키틀러: 정보처리기술의 문화학 (유현주) file vizario 2020.01.29 233
114 [10회 맑스코뮤날레 2차 정기포럼] 4차 산업혁명, 플랫폼 노동, 그리고? (박장현) file vizario 2020.01.27 208
113 [36회 화요토론] 홉스와 '계몽의 변증법': 절대주권과 자기보존의 역설 (한상원) file vizario 2020.01.17 424
112 [트랜스인문학 12월강좌]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에 숨겨진 벤야민의 역사와 서사 :: 12.8(일) pm3:00 file 수유너머104 2019.11.29 573
111 [10회 맑스코뮤날레 1차 정기포럼] 세계-외-존재의 존재론 :: 11.15(금) pm4:00 / 이진경 [1] file vizario 2019.11.11 621
110 [11월 열린강좌] 인류세(Anthropocene), 위급한 시대를 살아가기 :: 11.16(토) pm7:30 / 최유미 file lectureteam 2019.11.11 318
109 [35회 화요토론] 우리 교육, 무엇이 문제인가? (홍세화) file vizario 2019.11.03 423
108 [트랜스인문학 10월강좌] 우리는 우리를 얼마나 알까? :: 10.27(일) pm3:00 / 정화스님 [1] file lectureteam 2019.10.23 314
107 [10월 열린강좌] 전체의 바깥: 콜로노스의 오이디푸스와 시의 물음 :: 10.19(토) pm7:30 / 시인 송승환 file lectureteam 2019.10.14 349
106 [34회 화요토론] 랑시에르 정치 개념에 대한 존재론적 해석 (이미라) file lectureteam 2019.09.29 318
105 [9월 열린강좌] 능동과 수동 이분법을 부수는 중동태 :: 9.21(토) pm7:30 / 박성관 [3] file lectureteam 2019.09.15 582
104 [33회 화요토론] 김시종, 그 어긋남의 존재론에 관하여 (이진경) file vizario 2019.09.07 546
103 [32회 화요토론] 인게니움(ingenium) 개념과 새로운 사유체제 file 효영 2019.08.13 500
102 [31회 화요토론] 사랑, 죽음, 저항: 자크 라캉의 정치학 [3] file 케이 2019.07.01 801
101 [2019봄 심포지움] 감응의 예술론 :: 후기 탁선경 2019.06.26 4
» [6월 열린강좌]-우리가 루쉰을 다시 읽어야 하는 이유-06월 15일 토, 오후 7시 30분(무료) 강사: 최진호 꽁꽁이 2019.06.10 2083
99 [30회 화요토론] 남북조 시대의 좀비 (복도훈) [1] file vizario 2019.06.04 381
98 [5월 열린강좌] 들뢰즈의 미시적 무의식 :: 5.18(토) pm7:30 / 김효영 lectureteam 2019.05.13 49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