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원자료 :: 인사원의 과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푸코의 <말과 사물> 강독 2강 쪽글

동현 2023.03.16 20:27 조회 수 : 40

혼자<말과 사물>의 서문을 읽을 때와 1강을 듣고 난 후 서문을 다시 읽을 때의 차이점은 

인간에 대한 푸코의 사유인것 같습니다. 

푸코는 "인간은 최근의 발견물이자 출현한 지 두 세기도 안 되는 형상이며 우리의 지식에서 찾아볼 수 있는 단순한 주름일 뿐이라고"(20p~21p) 하는데요. <말과 사물>은 지식을 분류하고 체계적으로 사고하기 시작한 '인간' 자체에 대한 연구라고 봐도 되겠는지요? 그렇다면 인간이 지식을 분류하고 체계화 시켜 생각한 것은 근대 이전에도 있었을 것 같은데 푸코는 왜 근대 이후에 '인간'이라는 종이 탄생했다고 하는 걸까요? @.@

1강 때 선생님께서 <말과 사물>의 부제인 '인간과학의 고고학'에서 인간과학은 심리학과 사회학을 가리킨다고 하셨는데 이 두 영역에 국한되는(?), 집중되는(?) 것인가요?

 

또 서문을 읽으며 인상깊었던 점은 질병에 관한 푸코의 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질병이 인간의 육체와 생명의 핵심에까지 도사리고 있는 무질서나 위험한 타자성일 뿐만 아니라 이와 동시에 일정한 규칙성, 유사성 및 유형을 지닌 자연 현상이라고들 생각한다면, 의학적 시선의 고고학이 어떤 위치를 차지할 수 있을지는 누구에게나 분명하다. 타자에 대한 한계-경험에서부터 의학 지식을 구성하는 형태들까지, 그리고 이 형태들에서부터 사물의 질서와 동일자의 사유까지, 고고학적 분석의 대상이 되는 것은 고전주의 시대의 지식 전체, 더 정확히 말하자면 우리를 고전주의적 사유로부터 분리하고 우리의 근대성을 구성하는 문턱이다.' (21p~22p) 

<임상의학의 탄생>이라는 책이 왜 탄생했는지 알려주는 구절이네요. 이 책에 대해서도 흥미가 생겼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인사원_니체 :: 너희가 니체를 알겠지?! [1] oracle 2019.01.31 666
1384 칸트 인간학 1~2강 쪽글 [1] file 담묵(상혁) 2023.03.20 51
1383 칸트 인간학 1강 쪽글 [3] 미정 2023.03.20 83
1382 칸트 인간학 쪽글(1-2강) 진영 2023.03.19 63
1381 칸트 인간학 1강 쪽글 이쿠바 2023.03.19 36
1380 칸트 인간학 1강을 마치고 [2] 현옥 2023.03.19 71
1379 <인간학> 1강 쪽글 앨리스 2023.03.19 49
1378 칸트의 인간학 제 1강의 후기 [2] 초보(신정수) 2023.03.18 102
1377 칸트의 인간학 1강 후 쪽글 진~ 2023.03.17 82
1376 [칸트의 인간학] 1강 후기 겸 쪽글 [3] 누혜 2023.03.17 107
1375 '『말과 사물』 읽기' 2강 쪽글 file 바라 2023.03.17 43
1374 [칸트의 인간학] 1강 쪽글 네오 2023.03.16 58
1373 [푸코의 말과사물 강독] 2강 쪽글-질문 사각사각 2023.03.16 33
1372 푸코의 <말과 사물> 강독 2강 쪽글+질문 오나의고양이 2023.03.16 32
» 푸코의 <말과 사물> 강독 2강 쪽글 동현 2023.03.16 40
1370 [사변적 우화 : 새로운 동맹을 위하여] 에세이 file 탁선경 2023.02.09 86
1369 <조르주 바타유:위반의 시학> 기말에세이 file 박소원 2023.02.05 64
1368 [사변적 우화 : 새로운 동맹을 위하여] 숲은 생각한다 – 인간적인 것 너머의 풍요의 윤리 (재겸) 재겸 2023.01.31 41
1367 [사변적 우화: 새로운 동맹을 위하여] 늦은 에세이 file sora 2023.01.26 83
1366 [사변적 우화 : 새로운 동맹을 위하여] 에세이 (김재겸) [1] file 김재겸 2023.01.01 83
1365 [조르주 바타유: 위반의 시학] 기말 에세이 file 동현 2022.12.30 8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