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원자료 :: 인사원의 과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예술과 철학 제6강 관련 질문입니다

노을 2021.10.18 20:10 조회 수 : 28

<추상과 감정이입>

감정이입충동이 인간과 외계 현상 사이에 행복한 범신론적인 친화관계를 조건으로 하고 있는 반면에, 추상충동은 외계 현상으로 야기되는 인간의 커다란 내적 불안에서 생긴 결과이다. 

추상충동에 있어서는 자기포기의 강도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크고 철저한 것이다. 이 경우 감정이입의 욕구에서처럼 개인적 존재를 포기하려는 충동에 의해 특징지워지는 것이 아니라 필연적인 것, 확고부동한 것을 관조하므로서 인간존재 일반에 있어서의 우연적인 것, 즉 일반적인 유기적 존재에 나타나는 자의(恣意)를 포기하려는 충동에 의해 특징지워지고 있다.

 Q: 개인적 존재 포기가 아니라, 자의의 포기라면, 개인적 존재와 자의(제멋대로 하는 것?)는 어떻게 다를까요?​   

외계의 개체를 그 자의성(恣意性)과 외견적(外見的) 우연성으로부터 추출해서(: 자의적인 모든 것으로부터 대상을 순화(純化)한다.) 이것을 추상적 형식에 맞춤으로 영원화하며, 그래서 현상의 흐름 속에 정지점을 발견하는 것이었다.

 ***** 

*감정이입충동 = 미적 향수 = 유기적인 것 = 객관화된 자기 향수

*추상충동 = 자기미(自己美) = 무기적인 것, 결정적인 것 = 추상적 합법칙성

 *****

<풀베개>

망망하고 엷은 먹빛의 세계를, 몇 줄기의 은전(銀箭)이 엇비슷이 달리는 속을 흠뻑 젖어서 가는 나를 나 아닌 사람의 모습으로 생각한다면 시도 되고 하이쿠도 된다. 있는 그대로의 자기를 잊어버리고 온전히 객관으로 눈을 돌릴 때 비로소 나는 그림 속의 인물이 되어, 자연의 경치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20)

Q:: 여기서의 작가는 ‘추상 충동’을 말하는 듯 합니다. 특히 “자기를 잊어버리고 온전히 객관으로 눈을 돌릴” 때는 ‘객관적인 자기 향수’를 넘어선, 철저히 ‘객관적인 향수’로 “무기적인 것”이라 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무기적인 것은, 살아있는 것이 아니라, 사물의 일부, 풍경의 일부가 되는 것이라 할 수 있을까요?

Q:: 감정이입충동에 따른 결과가 ‘인정’이라면, 추상충동에 따른 극점/상태는 ‘비인정’이라 할 수 있나요?

Q:: 인정/비인정/몰인정은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요? 인정이 인간사의 세속적인 것이라면, 비인정은 사물화된 상태, 추상적인 상태, 인간 너머의 것을 의미한다고 봐야 할까요? 몰인정은 흔히 사용하듯 인정이 없음이라고 보면 될까요?

Q:: 제목 ‘풀베개’는 “몰인정한 나”가 “비인정의 여행”을 다니는 것을 뜻하는데, 비인정의 여행이 찾는 것은 그림 대상이 아니라 그림 자체가 되는 현상을 가리키는 듯 합니다. 이를 통해서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무엇일까요? 문명비판, 도쿄비판, 전쟁비판을 전제하고, 자연을 통한 비인정의 세계로 나아가는 방법으로, 그 가능성을 인간의 연민/동정/“애련”에서 찾는 것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인사원_니체 :: 너희가 니체를 알겠지?! [1] oracle 2019.01.31 455
1177 <안-아르케이즘의 정치학> 제6강 발제문입니다. 노을 2021.10.21 24
1176 [안아르케이즘의 정치학] 6강 『크로포트킨 자서전』(2014, pp.8-260) 발제문 file eun 2021.10.19 34
» 예술과 철학 제6강 관련 질문입니다 노을 2021.10.18 28
1174 아나키스트의 자서전 / 군대가 없으면 나라가 망할까? file vizario 2021.10.15 34
1173 통속화된 허무주의에 대한 문학적 형상 - 체홉의 "등불" file vizario 2021.10.15 40
1172 예술과 철학 5강 후기. 프라하 2021.10.15 46
1171 안아르케이즘 제5강 관련 질문 노을 2021.10.14 25
1170 안아르케이즘 제4강 관련 질문 [1] file 노을 2021.10.14 24
1169 안아르케이즘 제3강 관련 질문 file 노을 2021.10.14 16
1168 안아르케이즘 제2강 관련 질문 [1] 노을 2021.10.14 17
1167 안아르케이즘의 정치학 전반부 발제 file 디포 2021.10.14 24
1166 안아르케이즘의 정치학 5강 후반부 발제 유택 2021.10.13 31
1165 예술과 철학 5강 과제 및 질문 [3] 노을 2021.10.11 57
1164 예술과 철학 5강 발제 file 낑깡 2021.10.11 31
1163 [예술, 철학 접목의 상상력 4강] 후기 [2] ㅡㅡ! 2021.10.09 104
1162 [안아르케이즘의 정치학] 4강 『아나키즘의 역사』(pp.237-306) 발제문 [1] file vivian 2021.10.07 54
1161 예술과 철학 5강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프라하의 봄 file 유택 2021.10.07 132
1160 예술과 철학 4강 후기 및 질문 file 노을 2021.10.06 101
1159 예술과 철학 4강 발제 (3) file 노을 2021.10.06 77
1158 예술과 철학 4강 발제 (2) 노을 2021.10.06 9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