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원자료 :: 인사원의 과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블랑쇼 10강 질문

최충희 2020.11.26 17:01 조회 수 : 22

.예술의 형태는 정답/답변/해명이 아닌 질문이며, 질문으로서 닫혀있음으로서 열려진 상태로 예술은 스스로 완성하고 스스로 존재한다.

.작품은 결코 양립될 수 없고 진정되지 않는 상반되는 것들의 내밀성이고 격렬함이다. 양립될 수 없으나 그것들을 대립시키는 이의제기 속에 충만함을 얻는 대립 작용의 상반성에 마주하는 내밀성, 그 찢겨진 내밀성이 바로 작품이다.

 .작품의 위험은 '실수'이다. 진리의 본질적 작업이 부정하는 것이라면, 실수는 넘쳐나는 충만 속에서 긍정하고 있다. 최초의 실수는 시작이 아니라 다시 시작하는 것이고, 존재란 처음이라는 것의 불가능성을 의미한다. 또 다시, 또 다시! 모든 것은 언제나 다시 시작한다. 오직 다시 시작한다. 시작에 앞서는 권능으로서의 새로운 시작은, 바로 우리들의 죽음의 실수이다. 

[발제자님의 7부 내용 요약을 토대로 함]

질문 : 질문의로서의 예술, 상반되는 것들의 찢겨진 내밀성으로, 다시 또 다시, 오직 다시 시작을 외치는 예술을 삶의 형태로 가져 올 수 있을까?

          이것은 인칭적인 삶과 결코 양립될 수 없는 것인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