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원자료 :: 인사원의 과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블랑쇼 세미나 -7강 <문학의 공간 – pp.203~233〉, 릴케의 시집<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

                                                                                                                                         2020. 11. 4

 

[문학의 공간 pp.203~233]

 

죽음을 이겨낸 오르페우스가 아닌, 언제나 죽는 그, 사라짐의 요구로서의 그.

죽음 = 잃어버린 신/ 무한의 흔적/ 듣는 자/ 자연의 입

 

1. 우리의 특권 : 사라진다는 재능 [영원하면 불가한 ‘전적인 전환’]

 

2. 죽는다는 사실 : 변화시키는 것이 되는 순간에 다가가는 것

 

3. 어느 누구의 죽음도 아닌 죽음 [비인칭적 죽음] :

자신의 고유한 주체로서의 죽음이 아닌, 순수한 비움으로서의 죽음

 

4. 예술의 황홀한 경험

'...모든 것은 '본다'는 움직임 속에서 일어난다. 그때 그 움직임 속에서 나의 시선은 앞서 가기를 멈추고, 시선을 계획으로 끌어들이는 시간의 부추김 속에서, "마치 어깨 너머처럼 뒤로 사물들을 바라보기 위하여" ...'[p.218]

사물을 보는 시선 ▷ 미래없는 무심한 시선 ▷ 예술의 시선 ▷ 예술가의 황홀한 경험 ▷ 죽음의 경험 ▷ 제대로 보는 것 ▷ 본질적으로 죽는 것 ▷ 본질적인 전환 [‘그 속에 내가 있지 아니한 사물은 하나도 없고’]

 

5. 이중의 죽음의 비밀 [모든 모호함이 빛나는 중심]

그렇다, 사물들로부터 출발한다는 것, 구원해야 하는 것은 사물들이다.

모든 근거의 부재와 상실을 통한, 죽음으로부터의 출발.

 

 

 

 

 

질문

.죽는다는 사실이 변화시키는 것이 되는 순간에 다가가는 것이며, 순수한 비움으로 돌아가서, ‘그속에 내가 있는 사물’로 본질적인 전환이 이루어지는 것은 니체의 ‘영원회귀’와 다른 것인가?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

 

숨결

무를 싸고도는 숨결

그대들을 생각하지 않는 숨결

숨쉬기여, 너 보이지 않는 시여!

숨 = 시

 

우리를 결합시켜주는 정신

현존재- 자족적 [소녀적]

 

ⅩⅩⅨ

 

수많은 먼 곳의 말 없는 친구여, 느껴보라,

너의 숨결이 지금도 공간을 늘리고 있음을.

어두운 종루 그 들보 안쪽에서

네 자신을 울리게 하라. 너를 파먹어 들어가는 것이

 

그 영양분으로 강한 것으로 자라나리라.

언제나 변용 속으로 들어가고 나와라.

너의 가장 쓰린 경험이 무엇이던가?

마셔서 맛이 쓰다면, 네 자신이 술이 되어라.

 

이 넘침으로 가득 찬 밤에

네 마음의 십자로에서 마법의 힘이 되어라,

 

질문

.나를 파먹어 들어가는 것, 그 영양분으로 강한 것으로 자라나는 ‘나’ 아닌 ‘나’를 긍정할 수 있는가?

 

.'숨결'을 객체들의 본질, 말하자면, 철학에서 말하는 존재의 일의성으로 볼 수 있는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