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원일정 :: 인사원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안녕하세요. 지난주 드디어 첫 강의를 마쳤습니다.

지난주는 첫 강의인 만큼 진경 선생님의 강의로 시작을 하고 질의응답으로 2부를 마쳤습니다.

지난주에는 먼저 타자에 대한 이전의 철학적 사유의 흐름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서구 철학에서 타자가 명시적으로 철학의 대상이 된 것은 레비나스부터였습니다. 레비나스는 타자의 고통 받는 얼굴을 주체가 어찌할 수 없는 절대적인 것으로 명명하고, 그런 타자에 다가가는 윤리학이야말로 진정한 제1철학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타자가 절대적인 무한자의 위치에 선다 해도 그것은 주체가 능동적으로 다가가야 하는 ‘대상’에 불과한 것이었습니다. 타자는 언제나 주체의 넘어섬을 위해 타자로 남아 있어야 했고, 주체가 명명한 타자의 표상에 갇힐 수밖에 없었습니다.

반면 푸코는 타자를 동일자가 만들어낸 권력의 산물로 보았습니다. 동일자는 자신을 동일자로, 정상으로 정의하기 위해 그 밖에 타자라는 비정상성을 만들어냈습니다. 푸코의 타자가 동일자에 의해 발명된 타자라고 했을 때, 이제 중요한 것은 그런 타자가 동일자를 향해 역으로 움직이는 정치의 필요성입니다. 이는 주체에서 대상으로 향하는 레비나스의 윤리학과 정반대의 방향을 가리킵니다.

대상이라고 명명된 것, 타자라고 명명된 자들을 새롭게 이해하고 그를 통해 역으로 동일자, 주체를 사유하려는 이런 사유의 흐름은 인류학에서 적극적으로 이뤄집니다. 주체에서 대상으로 향하는 일방적인 사유는 식민주의적 역사와 맞닿은 것이었기에 인류학의 방향 전환은 식민주의적 서구를 넘는 것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류학의 이러한 방향전환은 여전히 ‘인간’의 인류학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진정으로 인간(이성)을 넘어선다는 것은 인류학에서 자연학으로 나아가야함을 보여줍니다. 인간중심주의의 연장인 동물중심주의에서 벗어나 식물로, 더 나아가서 사물로까지 나아가는 사유는 결국 존재자의 존재론으로 향합니다.

『식인의 형이상학』에서 카스트루는 관점주의를 이야기하면서 서구적 사유로 환원되지 않는 원시인의 사유를 보여줍니다. 그는 레비스트로스를 인용하면서 영혼-육체를 이해하는 원시인의 방식이 서구와 전혀 다름을 보여줍니다. 가령 원시인의 신화는 연속적인 변이를 가진 하나의 다양체입니다. 신화에서 동물과 인간, 혹은 사물들은 계속해서 다른 것들로 변이합니다. 인간에서 동물이 되거나, 동물에서 인간이 되는 변이는 어떤 외연적 제약 없이 강도적으로 이뤄집니다. 이때 이러한 변이를 가능하게 하는 건 신화 속 관계입니다. 관계 속에서 다른 것들로 변이하는 신화는 그 자체로 하나의 강도적 다양체입니다. 그리고 동물에서 인간으로 변이하는 신화는 모든 존재자에 인격이 있음을 보여줍니다. “즉 신화들은 인간을 통해 계승되고 보존된 특성들을 동물이 어떻게 잃어버렸는지 들려준다. 인간이 과거에 비인간이었다는 것이 아니라, 비인간이 과거에는 인간이었다는 것이다.”(61) 또한 이는 모든 것에 인격을 부여하는 원시인의 사유 방식이 모든 존재자를 평등하게 다루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카스트루는 원시인의 이러한 독특한 사유방식을 통해 인류학자의 개념적 장치, 서구 사유의 개념적 장치를 바꾸고자합니다. 이때 강조되는 것은 원시인과 인류학자의 연속성입니다. 카스트루가 4장에서 중요하게 다뤘던 번역은 이런 연속성 속에서의 변형을 사유하게 해줍니다. 원시인의 사유방식과 그곳으로 자신을 밀어 넣는 인류학자는 일정한 연속선상에 있습니다. 인류학자는 원시인의 사유-실천을 번역하면서 원시인-되기를 행합니다. 이는 동시에 원시인의 다른 것-되기를 동반하고 있습니다. 인류학자가 원시인의 사유를 재현하는 것이 아니고 그저 받아쓰는 것이 아니라고 할 때(그리고 그런 재현은 불가능하다고 할 때), 그것은 번역을 통해 원시인의 것도 인류학자의 것도 아닌 어떤 것으로 그들의 사유-실천을 변형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이때 인류학자가 원시인의 사유를 번역하는 것은 동시에 원시인이 인류학자의 사유를 번역하고 있음을 역시 보여줍니다. 인류학자는 변형하는 번역 속에서 원시인에게 다가가며 원시인 역시 그 속에서 다른 것으로 된다고 할 때 이들은 강도적 변이 속에 있게 됩니다. 원시인과 인류학자의 연속적 변이 역시 하나의 다양체입니다.

더 자세한 후기는 진경선생님이 주신 강의록을 보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번 주에는 계속해서 『식인의 형이상학』 5~9장까지를 읽습니다.

발제는 다희 선생님과 정섭 선생님입니다.

쪽글은 질문으로 대체하고 있습니다. 책을 읽고 중점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으신 것이나 궁금한 내용들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됩니다. 질문은 되도록 모두 남겨주세요!

그럼 목요일에 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사용] 결석계는 주차별 공지사항에 덧글로 달아주세요 효영 2019.11.12 105
608 [휴머니즘의 외부, 혹은 타자성의 자연학] 5강 공지 창근 2021.04.11 42
607 [삶과예술, 예술로서의 삶] 5강 공지 재림 2021.04.10 32
606 [휴머니즘의 외부, 혹은 타자성의 자연학] 4강 공지 [8] 창근 2021.04.04 119
605 [삶과예술, 예술로서의 삶] 4강 공지 재림 2021.04.03 39
604 [휴머니즘의 외부, 혹은 타자성의 자연학] 3강 공지 [11] 창근 2021.03.30 142
603 [삶과예술, 예술로서의 삶] 3강 공지 [2] 재림 2021.03.28 65
» [휴머니즘의 외부, 혹은 타자성의 자연학] 2강 공지 [10] 창근 2021.03.23 213
601 [삶과예술, 예술로서의 삶] 2강 공지 재림 2021.03.20 69
600 [휴머니즘의 외부, 혹은 타자성의 자연학] 1강 공지 창근 2021.03.16 150
599 [삶과예술, 예술로서의 삶] 1강 공지 재림 2021.03.13 99
598 [모리스 블랑쇼:바깥의 사유와 비인칭 글쓰기에 대하여] 14주차 공지 12월 31일 목 19:30 [1] 이시스 2020.12.25 1259
597 [모리스 블랑쇼:바깥의 사유와 비인칭 글쓰기에 대하여] 13주차 공지 12월 17일 목 19:30 이시스 2020.12.15 1523
596 [발터 벤야민의 역사유물론] 14주차-12월 14일 19:30 앵오 2020.12.09 53
595 [모리스 블랑쇼:바깥의 사유와 비인칭 글쓰기에 대하여] 12주차 공지 12월 10일 목 19:30 이시스 2020.12.08 740
594 [발터 벤야민의 역사유물론] 에세이 프로포절 제출 안내 키티손 2020.12.04 72
593 [발터 벤야민의 역사유물론] 13주차-12월 7일 19:30 file 앵오 2020.12.04 49
592 [모리스 블랑쇼:바깥의 사유와 비인칭 글쓰기에 대하여] 11주차 공지 12월 3일 목 19:30 이시스 2020.11.30 148
591 [발터 벤야민의 역사유물론] 12주차-11월 30일 19:30 file 앵오 2020.11.25 51
590 [모리스 블랑쇼:바깥의 사유와 비인칭 글쓰기에 대하여] 10주차 공지 11월 26일 목 19:30 [ 이시스 2020.11.23 176
589 [모리스 블랑쇼:바깥의 사유와 비인칭 글쓰기에 대하여] 9주차 공지 11월 19일 목 19:30 [1] 이시스 2020.11.16 32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