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하고, 위험하고, 유쾌한 선언 - 고병권

매력 없는 부르주아지 세계 <선언>의 혁명성은 여기에 있다.

“지배계급들로 하여금 공산주의 혁명 앞에 벌벌 떨게 하라”는 선언의 문구는 사실 위협의 문구가 아니다.

프롤레타리아 혁명은 더 근본적인 것을 가리킨다.

프롤레타리아가 요구하는 것은 부르주아가 구축한 ‘세계의 몰락’이기 때문이다.

공산주의 혁명은 상대에 대한 어떤 요구가 아니라 상대와의 결별, 부르주아지가 구축한 세계로부터의 철저한 탈주라고 할 수 있다.

“공산주의 혁명은... 철저한 결별이다.”(선집1, 419)

<선언>의 위대한 점은 공공연하게, 기존 세계의 몰락을 촉구하는, 그리고 온 세계를 요구하는, 대담하고도 경쾌한 선언! 그것이<선언>이다.

 

내가 이해하는 <선언>은 말 그대로 첫 장을 여는 담대함과 그의 혁명적 사유이다.

너무 확대하거나 축소되는 문제가 아니라 <선언> 그 자체로서 이해하고 싶다.

자본과 노동의 핵심은 인간으로부터 파생되었다고 생각된다. 인간의 행복을 떠나 그 어떤 것도 유토피아적 사고는 없다.

그 안에 인간이 있기에 그 모든 것을 함축 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맑스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써 나는 맑스에게서 한 인간을 보고 싶다.

 

* 고병권 강사님의 강의를 직접 보고, 듣고  싶어 했던 한 학생으로써 좋은 강의와 내용에 대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자료] 강좌발제, 강좌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oracle 2019.10.01 69
90 [전각 워크샵] 후기.. 전각을 하고 싶은 이유... [1] file hector 2019.01.05 80
89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늦은 후기 메롱 2018.11.18 156
»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4강 후기 file 쪼아현 2018.11.12 97
87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3강 후기 [1] file 쪼아현 2018.11.08 106
86 [맑스와 미래의 기념비들] 2강 후기 쪼아현 2018.10.23 100
85 포스트인문학__미래의권리들_후기 [1] 미라 2018.10.15 137
84 [다른 삶들은 있는가] 5강 김수영 후기 종헌 2018.08.22 193
83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리버이어던과 모비딕 솔라리스 2018.08.18 281
82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 8.10. 금. 후기 나누는 번개 모임 어떠신지요?^^ [6] 느티나무 2018.08.07 226
81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1] 허허허 2018.08.06 144
80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3] 투명글 2018.08.04 226
79 문학과예술의 존재론-후기 P.vanilla 2018.08.03 128
78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후기- 선물 곽태경 2018.08.03 147
77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4강 후기 - 특이점 같은 강의 이찌에 2018.08.02 138
76 [페미니즘세미나팀] '정체성 해체의 정치학' 4강 후기 노마 2018.07.31 105
75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4강) 후기 [2] P.vanilla 2018.07.29 133
74 [최고의 행복을 찾는 철학적 여행] 4강 후기 yyn 2018.07.29 87
73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을 실은 6411번 버스 [1] 느티나무 2018.07.27 155
72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3강 후기 [1] 아이다호 2018.07.23 107
71 [영화촬영미학1-빛으로 영화읽기] 2강 후기 ㅈㅁ 2018.07.22 11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