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탁월한 문학작품일수록 수많은 해석을 낳고, 무수한 상연과 번역을 자극하겠지요? 그런데 또 그처럼 널리 읽히고, 축적되는 해석도 많아지고 하면, 어느새 상상력이 발휘될 부분은 그만큼 작아지는 게 아닐까, 생각했어요. 다시 보니 사태는 반대인 것 같습니다. 

특히 이번 1강, 김주원 선생님이 소개해주신 '여성, 페미니스트, 아웃사이더'의 주인공인 버지니아 울프에 관한 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선생님은 울프학회가 70년대에 만들어졌지만  본격적인 연구가 생산되기 시작한 것은 90년대에 와서 일이라고 소개해주셨는데요. 소위 1세대 페미니스트 시기의 작품이라는 틀 안에 결코 규격화될 수 없는- 여성을 실체화하는 것을 거부한다든지, 여성의 자립을 가난과 함께, 글쓰기의 능력을 순결이나 조롱과 함께 사유할 수 있는 유머라든지- 점들이 제게는 정말 '뜻밖의' 읽기였어요. 아직도 더 많은 읽기와 말하기, 울프의 작품과 그 세계에 대한 돌아봄과 전염이 필요하구나 하는 것을 배웠습니다. 

더불어, <3기니> 읽기 숙제를 아직 완료하지 못했습니다만, 요약하기 정말 쉽지 않다고. 그런데 주원샘  원고에 소개된 요약 내용은 다시 보아도 참으로 훌륭하다고. ㅎㅎㅎ 이것도 또 하나의 보이지 않는 잉크일수도? 

"어떤 책에 '딱 들어맞는' 사람은 '보이지 않는 잉크'에 민감한 사람"이라는 인용하신 토니 모리슨의 말이 참 좋아 자꾸 말해봅니다.  

이번주, 황정화 선생님의 <소송>에 대한 '뜻밖의' 읽기도 어서 듣고 싶습니다. 모두 토요일에 뵙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1 [여성의 목소리는…] 2강 후기 이승희 2022.07.13 66
» [천 개의 밤, 뜻밖의 읽기] 1강 후기 효영 2022.07.13 52
579 [천 개의 밤, 뜻밖의 읽기] 1강 후기 삶의비평 2022.07.10 148
578 화엄의 철학, 연기성의 존재론 후기 [1] 에이허브 2022.07.10 62
577 아무튼 짧은 영상 만들기 1차 강의 후기 [3] 박흥섭(박짱) 2022.07.08 71
576 아무튼 짧은, 영상만들기 1회차 강의 후기 [2] 느리(김우) 2022.07.08 68
575 [여성의 목소리는...] 1강 후기 김규완 2022.07.05 67
574 [김진완의 시 세미나] 6강 후기 재연 2022.05.14 70
573 [김진완의 시 세미나] 창작시 재연 2022.05.12 87
572 [김진완의 시 세미나] 5강 후기 [1] 재연 2022.05.10 83
571 [김진완의 시 세미나] 5강 후기 [1] 윤춘근 2022.05.06 110
570 [시세미나] 후기 [1] 마이 2022.05.05 71
569 갈피접힌 문장들...후기를, 후기를 써야 하는데... [1] 솔라리스 2022.05.05 93
568 동물권 4강-동물권, 복지원, 보호소-후기 [1] 이시스 2022.05.04 71
567 [김진완의 시 세미나] 4강 후기 [1] 안호원 2022.05.02 67
566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낙타 2022.04.28 73
565 [동물권 3강후기] 김도희선생님 강의는 재밌다! [2] 고키 2022.04.27 95
564 [김진완시문학]3강후기-내가 가장 예뻤을 때 [1] 황정 2022.04.27 77
563 [김진완의 시 세미나] 1,2강 후기 [1] pobykim 2022.04.24 74
562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윤춘근 2022.04.22 7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