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시문학 1강후기]  호명에 관한 두가지 퍼스펙티브  / 류재숙

 

1강의 주제가 '호명'이었지요. 그래서 호명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호명에도 서로 다른 종류의 '이름 부르기'가 있고, 이것을 '호명에 관한 두가지 퍼스펙티브'로 말할 수 있겠어요.

먼저, 우리에게 시대적 가치를 따르도록 요구하는 호명, 즉 지금의 내 존재를 강화하는 호명이 있을 것입니다. 부모는 자식을, 선생님은 학생을 호명하면서, 대체로 '공부, 좋은 대학, 좋은 직장'을 요구하지요. 그에 응답하면서 우리는 부모에게 착한 아이, 선생님에게 좋은 학생, 곧 시대적 존재가 됩니다.

한편, 우리를 시대적 가치로부터 이탈하게 하는 호명, 즉 지금의 나와 다른 존재로 생성하는 호명이 있습니다. 일자리와 상관없는 공부, 돈 버는 일과 관계없는 '무용한 것'들로부터의 호명이 있습니다. 시나 문학, 음악과 미술, 춤과 노래를 포함하여, 시대적 가치에 비추어 '쓸모 없는 것'에 우리가 매혹될 때가 있습니다. 시가 나를 덮쳐올 때, 음악이 춤이 나를 부를 때, 우리는 그 목소리에 끌려들어가 이전과는 다른 존재가 됩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것, 그것이 가져다줄 이익이 분명한 것으로부터 점차 얼굴 돌리는 연습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왜냐하면 우리는 너무 오랫동안 이런 것들의 호명에 응답하며 살아왔기 때문입니다. 이제 우리에게 낯선 것, 무엇인지 알 수 없지만 우리를 사로잡는 어떤 것이 있다면 기꺼이 그 호명에 응답할 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요? 왜냐하면 그런 목소리를 외면하기에 우리의 삶은 너무 찰라이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모든 것을 기억하는 물방물'이나 '왕의 스캔들을 알고 있는 대숲의 나무' 혹은 '날카로운 이명에 발목 잘린 바람' 그리고 '떨어져나간 시계바늘에 위태롭게 걸려있는 시간들'을 쫓아, 우리 생애 한번은 물방울 같은 것, 나무 같은 것, 바람 같은 것, 시간 같은 것이 되어보는 것은 아주 멋진 일이기 때문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1 [동물권 1강후기] Anti-Humanism, 동물권의 출발 [2] oracle 2022.04.14 101
550 시가 당신의 삶을 겨냥하고 있다 1강 후기 [2] 안영갑 2022.04.13 75
549 [김진완의 시 세미나] 1강 후기 [1] file 재연 2022.04.13 99
» [시문학 1강후기] 호명에 관한 두가지 퍼스펙티브 [1] oracle 2022.04.11 71
547 [신유물론] 6강 후기 재연 2022.02.26 113
546 [신유물론 새로운 이론의 전장] 3강 늦은 후기 자연 2022.02.25 38
545 [신유물론] 5강 후기 MJ 2022.02.24 43
544 [천개의 유물론 5강 후기] "그 조약돌을 손에 들고 있었을때" yumichoi 2022.02.23 104
543 [칸트, 미와 숭고] 5강. 낮은 아름답고 밤은 숭고하다 미학사랑 2022.02.22 54
542 생명의 얽힌 역사 5강 후기 자두 2022.02.19 29
541 [생명_5강후기] 가이아, 진화하는 생명체 oracle 2022.02.19 50
540 [신유물론 후기 ] - 30년 공돌이에게 신유물론이란 김씨아저씨 2022.02.17 55
539 [칸트, 미와 숭고] 4강 후기 해돌 2022.02.16 57
538 [생명의 얽힌 역사] 4강 후기 선무당 2022.02.14 24
537 [생명의 얽힌 역사]4 강 후기 로라 2022.02.14 33
536 [생명의 얽힌 역사] 4강 후기 세모 2022.02.13 27
535 신유물론 4강 후기 디디 2022.02.12 50
534 [칸트, 미와 숭고] 4강 후기 박주영 2022.02.11 43
533 [들뢰즈와 친구들2] 4강 스피노자와 공통개념 후기 여여 2022.02.10 44
532 [신유물론 새로운 이론의 전장] 3강 후기 [2] file 서영란 2022.02.09 7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