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의미의 논리 계열 12 역설 발제문

넝구 2020.11.10 23:03 조회 수 : 61

2020. 11. 13.(금) / 의미의 논리_계열 12·역설 / 넝구

   역설은 ‘통념’(doxa)의 두 측면인 양식(bon sens)과 상식(sens commun)에 대립한다. 그런데 'bon sens'란 일방향을 의미하기도 한다.(155) 양식/일방향의 체계적인 특성은 하나의 유일한 방향을 긍정하는 것, 이 방향을 보다 분화된 것에서 덜 분화된 것으로, 특이한 것에서 규칙적인 것으로, 특별한 것에서 보통의 것으로 이행하는 것으로 규정하는 것, 이 규정에 따라 시간(과거와 미래)의 화살을 수립하는 것, 현재를 이 수립 안으로 인도하는 역할을 하는 것, 이렇게 가능하게 된 예견의 기능을 하는 것, 이 모든 특성들이 서로 결합하게 되는 정주적 배분의 유형을 띠는 것 등이다.(157)

   그렇다면 역설은 양식/일방향의 방향과는 다른 방향(덜 분화된 것→더 분화된 것)을 따른다고 말하는 것으로 충분할까?(157) 역설의 힘은 결코 다른 방향을 취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의미는 언제나 두 의미/방향을 동시에 취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데 있다. 양식/일방향을 띠기보다는 언제나 두 방향으로, 무한히 분할되고 늘어지는 과거-미래로 나아가는 것은 의미/방향의 고유한 성격이다.(158)

   우리는 여기서 크로노스와 아이온의 대립을 다시 발견한다. 크로노스는 현재에 정향을 두고과거와 미래를 자신의 두 인도된 차원들로 간주하는 시간이다. 반면, 아이온은 추상적인 순간의 무한한 분할 내에서의 과거-미래이며, 언제까지나 현재를 피해가면서 끊임없이 두 방향으로 동시에 분해된다.(158)

   상식/공통 감각에 있어, ‘sens'는 더 이상 하나의 방향을 뜻하지 않으며 하나의 기관을 뜻하게 된다. 상식/공통 감각은 양식/일방향이 예측하는 것 못지않게 동일화하고 재인식한다. 주체의 측면에서 상식/공통 감각은 영혼의 다양한 능력들을 자아(Moi)라고 말할 수 있는 하나의 통일성에 관련짓는다. 객관의 측면에서 상식/공통 감각은 주어진 다양성을 통일시키며 그것을 특수한 형상이나 개별화된 형상의 통일성에 관련시킨다.(159) 언어는 주체의 바깥에서도 그것이 지시하는 동일성들의 바깥에서도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양식/일방향과 상식/공통 감각이라는 두 힘의 상보성을 분명하게 볼 수 있다.(160) 더 이상 양식/일방향을 가지지 못하는 앨리스가 어떻게 여전히 하나의 상식/공통 감각을 가질 수 있겠는가?(161)

   역설은 바로 이 양식과 상식을 동시에 전복시키는 존재다. 그것은 한편으로 동시에 미친 듯이 생성하면서 예측 불가능하게 변하는 두 방향으로서, 다른 한편으로 상실된 동시에 알아보기 힘들게 된 동일성의 무의미로서 등장한다.(160)

   모든 양식/일방향과 상식/공통 방향을 앞서는 이 영역에서, 의미 생성이 이루어진다. 여기에서 언어는 역설의 열정과 더불어 그 가장 높은 잠재력에 도달한다. 1) 양식/일방향을 넘어, 루이스 캐럴의 들은 미친 듯한 생성의 두 방향을 동시에 나타낸다.(161) 모자장수와 화성의 산토끼, 트위들둠과 트위들디의 예에서 증명되듯이 들은 생성에 관련한 모든 측정, 질의 모든 멈춤, 양식/일방향의 모든 실행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2) 어떤 고정된 질, 어떤 측정된 시간도 동일화할 수 있고 확인할 수 있는 대상에 관련되도록 차이들을 배분함으로써, 험프티 덤프티는 상식/공통 감각의 실행을 파괴 한다. 목걸이와 허리띠가 혼동되는 그에게는 상식 공통 감각만이 아니라 분화된 기관들도 결여되어 있다. 역설은 언제나 두 의식 사이에서, 양식/일방향에 반하여, 또는 의식의 등 뒤에서, 상식/공통 감각에 반하여 발생한다.(162)

   이제 우리는 표면에서의 언어의 전개와 명제들-사물들 경계선에서의 의미 생성으로 구성되는 하나의 표를 제시할 수 있다. 이 표는 이차적이고 언어에 고유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 조직화(?)를 보여준다. 그것은 역설적인 요소에 의해 활성화된다.

   무의미는 의미와 내적이고 본래적인 관계를 맺기 때문에, 그것은 또한 각 계열의 항들에 의미를 제공해주는 것이기도 하다. 이 항들이 서로 상대적으로 가지는 위치들은 무의미와 관련해 가지는 절대적인 위치에 의존한다. 의미는 결국 계열들을 돌아다니는 심급에 의해 그들 안에서 생산되는 하나의 효과이다.(163)

   어떤 계열을 기표로서, 다른 계열을 기의로서 규정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은 의미의 두 측면, 즉 내속과 열외 존재이며, 또 그들의 원천인 두 측면, 즉 무의미 또는 역설적 요소, 빈 칸과 정원 초과된 대상이다. 그래서 의미 그 자체는 무의미의 형태들을 다시 취하는 근본 역설들의 대상이다. 그러나 의미 생성은 역시 기호 작용의 조건들에 의해 규정되지 않고서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리고 일단 의미를 부여받은 계열들의 항들은 3의 조직화(?) 안에서 이 기호작용에 결국 복종하며, 이 제3의 조직화가 그들을 가능한 현시들과 지시들의 법칙들과 연관시킨다. 표면에서의 이 총체적 펼쳐짐의 표는 이 점들 각각에서 극단적이고 항구적인 연약함에 의해 필연적으로 영향을 받는다.(164)

 

* 163~164 관련

질문 1-1) 이 표(163)가 ‘이차적’인 조직화를 보여준다고 표현한 이유는?

질문 1-2) 그렇다면....일차적인 조직화는 역설적인 요소의 활동 자체를 의미하나요?

질문 1-3) 제3의 조직화(164)는 통상적 의미의 명제로 이해하면 되나요?

질문 1-4) 일차적인 조직화(그런 게 있다면...), 이차적인 조직화, 제3의 조직화의 관계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4 의미의 논리 계열 15 특이성, 네 번째 담론은 존재하는가 발제문 file lllll 2020.11.18 47
403 벤야민 꿈키치, 초현실주의 앞부분 발제 file 무우르으비 2020.11.16 27
402 의미의 논리 계열11-무의미 발제문 file JGL 2020.11.12 38
401 의미의 논리 계열 13 분열증과 어린 소녀 발제문 동석 2020.11.12 45
» 의미의 논리 계열 12 역설 발제문 file 넝구 2020.11.10 61
399 의미의 논리 계열8 구조 발제문 편지 2020.11.04 60
398 의미의 논리 6장 발제 수정본 file 이마 2020.10.30 41
397 의미의 논리_7장 신조어들 발제 file 공기 2020.10.30 26
396 의미의 논리 6장 file 이마 2020.10.28 60
395 들뢰즈 의미의 논리 2강_계열3 명제 발제 file 공기 2020.10.28 31
394 공동체와 정치신학 7강(마지막) 후기 [1] 유택 2020.09.02 92
393 공동체와 정치신학 5강 후기 공기 2020.08.19 137
392 [후기] 불교인식론의 정수, 용수 [중론]5강 쪼아현 2020.08.15 86
391 [후기] 불교인식론의 정수, 용수 [중론]4강 쪼아현 2020.08.03 91
390 [후기] 불교인식론의 정수, 용수 [중론]2강 쪼아현 2020.07.20 149
389 신유물론 4강 후기 compost 2020.06.11 174
388 신유물론의 도착 3강 후기 재연 2020.06.03 113
387 신유물론의 도착 2강 후기 초보 2020.05.28 132
386 [저 너머로의 시쓰기] 5강 후기 지담 2020.02.19 5015
385 (후기)중동태와 그 너머 강의(박성관) 두번째... 쪼아현 2020.02.02 16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