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중론[中論] (4강)

* 無爲 : 컵 쌓기 챔피언, (비운 마음의 自在性)

유위 → 무위 → 습관들이기(習慣)

- 비운마음이란 인연 따라 자기 자신의 접속양상을 잘 바꾸는 사람

- 습관을 익힌다는 뜻은 과거에 형성되었던 습관을 벗어난다는 뜻도 있지만,

다른 한편 그 자체가 새로운 습관이면서 삶의 본 모습이 된다는 것입니다.

비움이 익어가는 것입니다. 모든 흐름에서 마음의 분별작용으로 형성된 소유가 사라질 때,

그 흐름은 무상이면서 삶에서 자재하게 자신을 표현하는 무상이 됩니다.

 

< 13장. 행에 대한 관찰, 觀行品 >

* 行 (형성력)

如佛經所說(여불경소설) 虛誑妄取相(허광망치상)

諸行妄取故(제행망치고) 是名爲墟誑(시명위허광)

부처님께서 헛되고 거짓인

허망한 집착에 대해 말씀하셨다.

마음이 형성해 놓은

모든 것은 허망한 집착이므로

헛되고 거짓이라고.

 

* 인연 따라 변하는 모습을 행行이라고 합니다. ‘모든 흐름은 변한다[諸行無常]’라고 할 대의 행行입니다.

* 相 → 無相 ← 非相

상相도 상 아님[非相]도 아닌 공성空性이 상과 상 아님을 넘나들면서, 무상한 인연으로 쉼 없이 흐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 (접)촉 – 근의 자기변화

안근眼根에서 근의 자기 변화가 사물을 만날 수 있는 조건을 형성하게 되고 그것이 만남,

곧 접촉을 이루게 됩니다. 근의 자기 변화가 없다면 접촉이 가능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인식 주체로 지목되는 의근意根이 변화하지 않는다고 하면, 흰색이라는 인식에서

푸른색이라는 인식이 발생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의근의 자기 변화라고 하는 것 자체가 근의 자성이 없다는 것입니다.

인연에 의해서 그 근의 보편성이 성립될 뿐입니다.

자성이 있는 것도 아니며 자성이 없는 것도 아닌 것으로, 법계의 인연을 공성空性이라고 한 것입니다.

없는 듯한 것이 드러날 때는 없음이 공이 되고, 드러난 것이 없어질 때는 있음이 공이 된 것입니다.

 

 

< 15장. 있음과 없음에 대한 관찰, 觀有無品 >

* 있음(有)과 없음(無)

定有則著常(정무즉저상) 定無則著斷(정무즉저단)

是故有智者(시고유지자) 不應著有無(불응저유무)

결정적으로 있다고 하면

항상 한다는 것에 집착하는 것이며,

결정적으로 없다고 하면

단멸한다는 것에 집착하는 것이다.

이런 까닭에 지혜 있는 사람은

‘있음’에도 집착하지 않고 ‘없음’에도 집착하지 않는다.

 

* 부처님깨서는 있음(有)과 없음(無)이라는 견해를 떠난 것이 바른 견해(정견)라고 하십니다.

그것은 모든 법은 결정적으로 있는 것도 아니며 없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非有非無].

정견이란 모든 이해를 내려놓는 데에 이르러야만 드러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행복이란 소유된 어떤 것이 아니라 삶 그 자체를 소중히 여기며, 아름다운 모습으로 순간순간을 전체로

살 때만이 제 자신을 드러내는 얼굴일 것입니다. 수행자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다 비운 자리에,

다른 모두를 편안하게 하는 삶의 자리를 나누는 것으로 열반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수행은 담는 것이 아니라 비우는 것이지요. 수행이 잘 된다고 하는 것은 있는 그대로의 자신과 이웃을 다 껴안을

수 있는 힘이 커진 것을 뜻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 14장. 결합에 대한 관찰, 觀合品 >

* 결합

是法不自合(시법불자합) 異法亦不合(이법역불합)

合者及合時(합자급합시) 合法亦皆無(합법역개무)

같은 것은 하나이니

스스로 합쳐지지 않고

다른 것도 이미 다른 것이기에

합쳐지지 않는다.

‘합치는 자’와 ‘합쳐지는 때’와

‘합쳐지는 것’도 없다.

 

 

< 16장. 속박과 해탈에 대한 관찰, 觀縛解品(관박해품) >

* 속박과 해탈

不離於生死(불리어생사) 而別有涅槃(이별유열반)

實相義如是(실상의여시) 云何有分別(운하유분별)

생사를 떠나서

따로 열반이 없다.

실상의 이치가 이와 같으니

어찌 생사와 열반의 분별이 있겠는가?

 

* 생사하는 인연의 삶 그 자체가 해탈이라는 것입니다.

생사를 넘어선 해탈도 없고, 해탈하지 않는 생사도 없습니다. 원래부터 생사의 왕래나 해탈의 초월이 없습니다.

그렇기에 뒷날 ‘평상심이 도다’라는 선사들의 선언이 나올 수 있었습니다.

단지 인연 조건의 다름에 따라 다른 삶이 경험되는 것입니다. 일상의 우리 삶이 모든 인연의 총체이듯,

선정에서 체험하는 특별한 경험도 인연의 총체입니다.

 

이 마음에 의해서 허구의 삶을 사는 것을 매여 있는 삶이라고 합니다.

우리들 스스로가 만든 번뇌는 마음의 다름만큼 많겠지만 크게 나누면

탐심, 진심, 어리석음, 아만, 의심, 아견, 변견, 사견, 계금취견, 견취견의 열 가지입니다.

그러나 그 모두가 실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스스로 만들어 놓은 견해에 의해서 자신이 묶여 있는 것입니다.

지혜의 눈으로 보면 하나의 생명은 우주의 생명이 되고, 그 자체로 높고 낮음의 비교를 떠난 완성된 온삶이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중생인 것은 중생의 지식정보만을 앎으로 갖고 있기 때문이며, 깨달음이 한 번도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기억된 내용이 과거를 현재로 만들고 지금 만들고 있는 새로운 정보와 합쳐져 미래를 구상하고 있는 것입니다.

과거에서 미래로 왕래 한다든가 미래가 현재로 나타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언제나 인연의 삶만 있을 뿐입니다. 기억이나 추상이 중요하지만 그것이 언제나 현재인 인연의 발현임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부처님의 삶은 무상의 삶으로 연속된 동일성이 없다는 것을 깨달아, 과거가 현재를 얽어맬 수 없는 무상임을 알고,

이 무상이 늘 깨어 있는 앎으로 창조적인 삶을 사는 것일 것입니다.

무상은 생사이면서 열반이며 열반이면서 생사이므로, 생사도 없고 열반도 없는 열린 세계의 창조적 변화입니다.

 

 * 나의 생각 

 참으로 어려운 것이 정견(定見)이다. 내 마음 내가 모르겠으니 네 마음 모르는 것이야 당연하다. 그런데도 우리는 마치 모든것을 안다고 착각

 하며 살아간다. 자신의 생각을 모두의 생각이라고 판단하고 재단한다. 제일 두려운것은 알고자 공부했는데 답이 모르겠다로

나오는 허망함이다. 모를 수록 더 많이 더 깊이 파고들수록 결국 안다는 것을 모르겠다라는 말로 되풀이 되는 것이다.

내가 알고자 하는게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보는 게기가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9 [의미의 논리_발제] 계열26 언어 new JGL 2021.01.21 11
408 [의미의 논리] 발제문 (계열23 아이온) myunghwa 2021.01.21 13
407 [의미의논리2_발제] 계열25_일의성 file 생강 2021.01.21 15
406 [의미의 논리] 계열 22장 발제문 넝구 2021.01.20 17
405 [의미의 논리_발제] 계열21 사건 file oracle 2021.01.14 55
404 의미의 논리 계열 15 특이성, 네 번째 담론은 존재하는가 발제문 file lllll 2020.11.18 69
403 벤야민 꿈키치, 초현실주의 앞부분 발제 file 무우르으비 2020.11.16 37
402 의미의 논리 계열11-무의미 발제문 file JGL 2020.11.12 47
401 의미의 논리 계열 13 분열증과 어린 소녀 발제문 동석 2020.11.12 58
400 의미의 논리 계열 12 역설 발제문 file 넝구 2020.11.10 67
399 의미의 논리 계열8 구조 발제문 편지 2020.11.04 65
398 의미의 논리 6장 발제 수정본 file 이마 2020.10.30 47
397 의미의 논리_7장 신조어들 발제 file 탁_ 2020.10.30 34
396 의미의 논리 6장 file 이마 2020.10.28 66
395 들뢰즈 의미의 논리 2강_계열3 명제 발제 file 탁_ 2020.10.28 40
394 공동체와 정치신학 7강(마지막) 후기 [1] 유택 2020.09.02 94
393 공동체와 정치신학 5강 후기 탁_ 2020.08.19 140
392 [후기] 불교인식론의 정수, 용수 [중론]5강 쪼아현 2020.08.15 88
» [후기] 불교인식론의 정수, 용수 [중론]4강 쪼아현 2020.08.03 93
390 [후기] 불교인식론의 정수, 용수 [중론]2강 쪼아현 2020.07.20 15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