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시쓰기 워크샵_후기

유진 2019.02.18 23:55 조회 수 : 214

모든 글쓰기가 그렇지만 저에게 시 쓰기는 더욱 큰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단어 하나, 문장 하나가 바깥으로 튀어나올 때마다 깊이를 알 수 없는 허공에 몸을 던지는 것 같았습니다. 감각에 집중하기에 앞서 두려움을 이겨내야 했습니다. 두려움을 제거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어떤 무게를 견디며 두려움과 포옹하는 것이 용기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시를 쓰는 과정은 처음부터 끝까지 흔들림의 연속이었습니다. 제가 알던 세계가 진동하고 휘청거릴 때마다 해방과 파괴의 욕망이 뒤섞인 강렬한 꿈을 꾸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말 그대로 너무나 맹아의 형태여서 그것이 장차 무엇이 될지 조차도 제대로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의식적으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금새 싸늘한 잔상으로 굳어져 바스라졌습니다. 어쩌면 그것은 놓쳐야 될 것이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 적도 여러번있었습니다. 그제서야 왜 놓쳤는지, 왜 그런 감정이 들었는지에 대한 질문이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그에 대한 질문을 곱씹다 보면 무언가 다른 것이 찾아오기도 했습니다.

어떤 종착지가 가장 가까이에서 동시에 가장 먼 곳에서 저를 지켜보는 것 같았습니다. 제게 느껴지는 건 그 곳에서 불어오는 바람이었습니다. 딱딱했던 몸을 움직이며 어설프게나마 낯선 기류에 흔들려본 시간이었습니다. 언젠가 옳고 그름에서 자유로워져 시시각각 변화하는 진실에 더욱 가까워지길 바랍니다.

아쉽게도 마지막 강의에 참석하지 못해서 그동안 쓴 시와 세 번째 시를 함께 첨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자료] 강좌발제, 강좌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oracle 2019.10.01 67
109 [바깥의 시쓰기] 2강 후기_"시는 사건의 체험이다" 비트겐슈타인1빠 2019.04.12 59
» 최초의 시쓰기 워크샵_후기 [1] file 유진 2019.02.18 214
107 [어펙트 이론 입문] 6강 후기 [2] lllll 2019.02.18 97
106 [바깥의 문학] 6강 후기 남승화 2019.02.15 79
105 [바깥의 문학] 5강 후기 violet 2019.02.11 74
104 [어펙트 이론 입문] 5강 후기 [1] 동태 2019.02.08 70
103 <최초의 시쓰기> 워크숍 후 [1] 박기태 2019.02.07 107
102 [바깥의 문학] 4강 후기 [1] 달공 2019.02.06 111
101 [전각 워크샵] 5주차 후기 [1] file wldus 2019.02.02 82
100 어펙트 이론 4강 후기 [1] 홍바바 2019.02.01 70
99 [어펙트 이론 입문] 제4강 후기 [1] 한승훈 2019.02.01 81
98 [최초의 시쓰기 워크샵] 3강 후기 [1] 래진 2019.01.27 125
97 [affect이론 입문] 3강 후기 [3] 로라 2019.01.22 126
96 [전각 3강] 후기 미정 2019.01.19 73
95 [전각워크샵] 후기 hector 2019.01.18 54
94 [바깥의 문학] 1강 늦은 후기입니다. [2] file 성아라 2019.01.17 109
93 [어펙트 이론 입문] 2강 후기 [1] 니게하지 2019.01.15 92
92 [시창작워크숍] 최초의 시쓰기- 2강 후기 [1] 숨숨숨 2019.01.13 113
91 [전각워크숍] 따뜻한 온기가 흐르는 전각수업2주차 후기 file 유현당 2019.01.13 62
90 [전각 워크샵] 후기.. 전각을 하고 싶은 이유... [1] file hector 2019.01.05 8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