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일정 :: 강좌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2강 "잊히지 않는 사람들, 안 잊히는 시편들"에 이어서 

이번 3강의 주제는  "먼 집으로 가는 시인들"입니다. 


"나는 사실 귀신이다. 목숨 붙은 것으로 이토록 외로울 순 없는 법이다." - 김경주, 「드라이 아이스」 중

극단의 차가움은 살을 태웁니다. 처절한 외로움은 자기 존재조차 부정하게 만듭니다. 추억은 과연 아름답습니까? 허수경 시인은 ‘오 오 나는 추억을 수치처럼 버리네 내 추억에서 나는 공중변소 냄새’라고 씁니다. 외로움에 사무치는 시편들을 감상하고, “내가 무엇을 하든 결국 시로 가는 길일 거야.”라는 말을 남기고 혼자서 먼 집으로 떠난 허수경 시인을 배웅합니다.  

출연  김종삼, 박용래, 김경주, 손택수, 이성복, 박남철, 허수경, 천상병, 황지우, 권혁진, 후지와라 신야, 김혜순, 신미나, 진은영   

영상  영화 [변산]

 

금요일에 뵙겠습니다. baiduhiqpx118.gi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4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6강(5/13) 공지 효영 2022.05.10 73
633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5.7(토) 5강 공지 및 4강 후기 재림 2022.05.05 49
632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5강(5/6) 공지 효영 2022.05.05 46
631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4.30(토) 4강 공지 및 3강 후기 재림 2022.04.27 66
630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4강(4/29) 공지 효영 2022.04.25 44
629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4.23(토) 3강 공지 및 2강 후기 재림 2022.04.19 59
»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3강(4/22) 공지 효영 2022.04.18 46
627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2강(4/15) 공지 효영 2022.04.12 42
626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 4.16(토) 2강 공지 및 1강 후기 [1] 재림 2022.04.10 68
625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4/8 오늘 개강! 이에스 2022.04.08 46
624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 4.9(토) 1강 공지 재림 2022.04.08 75
623 [생명의 얽힌 역사] 5강 '인류세와 가이아', 6강 '결론: 생물학자가 철학책을 읽는다면' 뒤늦은 공지 우디 2022.02.28 90
622 [신유물론 6강] 횡단하라! 접속하라! 가속하라! 2월 25일 금요일 hyobin 2022.02.24 78
621 [천개의 유물론 3] 6강 지구의 유물론, 기관 없는 신체에 도달하다 cla22ic 2022.02.24 58
620 [칸트, 미와 숭고] 숭고의 인간학, 아름다움 너머(6강 공지) 케이 2022.02.23 44
619 [천개의 유물론 3] 5강 노동의 관념론에서 행위의 유물론으로 cla22ic 2022.02.18 56
618 [신유물론 5강] 들뢰즈와 페미니즘 그리고 신유물론의 정치(학)_2.18(금) hyobin 2022.02.17 44
617 [칸트, 미와 숭고] 5강. 숭고, 절대적으로 큰 것 케이 2022.02.16 42
616 [천개의 유물론 3] 4강 의지의 관념론과 의지의 유물론 cla22ic 2022.02.11 64
615 [생명의 얽힌 역사] 2/7(월) 4강 '개체간/내부 상호작용' 공지 우디 2022.02.07 3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