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일정 :: 강좌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천개의 유물론 3] 3강 후기 및 4강 공지

 

 

안녕하세요. 선생님들~! 한주 잘 보내셨나요~!

 

 

지난주엔 <천개의 유물론 3> 3강,

김충한 선생님의 <강도의 물리학, 다양체의 유물론>을 들었습니다.

강도량이라는 개념에서 시작해 공간을 다시 이해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공간은 무엇이든 채워 넣을 수 있는 ‘空間’으로 여겨집니다. 유클리드 공간처럼 무엇이든 채워 넣을 수 있는 틀, 균일한 공간으로 생각돼왔습니다. 하지만 보편적으로 믿어온 공간은 특수한 공간일 뿐입니다. 빛의 속도로 움직인다면 일반적인 거리나 공간 관념은 소용 없게 됩니다. 어떤 공간이든 거기에 대응되는 위상/거리가 정의돼 있습니다. 위상이 바뀌면 다른 공간이 됩니다. 이처럼 공간은 텅 비어 있는 게 아니라 저마다 고유한 거리, 위상 어떤 구조가 정의돼있는 개념입니다.

리만은 이럴 때 이런 공간, 이럴 때 이런 공간이 아니라, 공간 자체를 정의하려 했습니다. 리만에 따르면 공간은 크기로 정의될 수 있습니다. 리만은 크기를 두 가지로 구분합니다. 연속적인 변화가 가능한 크기를 ‘연속적인 다양체’로, 연속적인 변화가 불가능한 크기를 ‘이산적인 다양체’라고 부릅니다. 공간은 연속적인 변화가 가능한 다양체로 정의됩니다.

이렇게 공간을 다양체로 정의했을 때 두 가지 커다란 변화가 있습니다. 먼저 공간은 텅 빈 공간이 아니라 점들이 무리를 이루고 있는 연속체으로 정의된다는 것. 그리고 이 공간이 내재적으로 정의될 수 있다는 점이입니다. (저희를 혼돈에 빠트렸던) ‘가우스의 놀라운 정리’ 그리고 ‘곡률텐서’를 통해 공간은 외부적인 척도 없이 내재적으로 정의될 수 있습니다. 곡률텐서는 분명히 양적인 개념이지만 공간의 질을 파악할 수 있는 ‘강도량’으로 볼 수 있습니다.

 

 

-----

다음 강의는 류재숙 선생님의 <의지의 관념론과 의지의 유물론>입니다.

 

 

주제는 의지입니다.! ‘사는 대로 생각하지 말고 생각하는 대로 살아라’ 새해 다짐으로 많이 사용되는 말이죠. 우리는 늘 우리 의지대로 살기를 꿈꿉니다. 하지만 현실에선 아침에 몸뚱이 하나 일으키는 데도 늘 실패하고 말죠. 쉬고 싶다는 몸의 의지가 나를 침대로 끌어내리는 것 아닐까요?

 

 

이번 주는 의식되지 않은 채 작동하는 무수한 의지들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그럼 토요일(2월 12일)에 뵙겠습니다~!!

 

 

 

 

***

오프라인으로 참석하시는 분들께서는 토요일 저녁 7시 30분까지

수유너머104 2층 대강의실로 오시면 됩니다.

(수유너머104로 오시는 길 : http://www.nomadist.org/s104/F1_Suyu_news/298557)

 

 

온라인으로 참석하시는 분들께서는 단톡방의 줌 주소로

토요일 저녁 7시 30분까지 들어오시면 됩니다.

※줌으로 접속 시 비디오를 켜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4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6강(5/13) 공지 효영 2022.05.10 73
633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5.7(토) 5강 공지 및 4강 후기 재림 2022.05.05 49
632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5강(5/6) 공지 효영 2022.05.05 46
631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4.30(토) 4강 공지 및 3강 후기 재림 2022.04.27 66
630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4강(4/29) 공지 효영 2022.04.25 44
629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4.23(토) 3강 공지 및 2강 후기 재림 2022.04.19 59
628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3강(4/22) 공지 효영 2022.04.18 46
627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2강(4/15) 공지 효영 2022.04.12 42
626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 4.16(토) 2강 공지 및 1강 후기 [1] 재림 2022.04.10 68
625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4/8 오늘 개강! 이에스 2022.04.08 46
624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 4.9(토) 1강 공지 재림 2022.04.08 75
623 [생명의 얽힌 역사] 5강 '인류세와 가이아', 6강 '결론: 생물학자가 철학책을 읽는다면' 뒤늦은 공지 우디 2022.02.28 90
622 [신유물론 6강] 횡단하라! 접속하라! 가속하라! 2월 25일 금요일 hyobin 2022.02.24 78
621 [천개의 유물론 3] 6강 지구의 유물론, 기관 없는 신체에 도달하다 cla22ic 2022.02.24 58
620 [칸트, 미와 숭고] 숭고의 인간학, 아름다움 너머(6강 공지) 케이 2022.02.23 44
619 [천개의 유물론 3] 5강 노동의 관념론에서 행위의 유물론으로 cla22ic 2022.02.18 56
618 [신유물론 5강] 들뢰즈와 페미니즘 그리고 신유물론의 정치(학)_2.18(금) hyobin 2022.02.17 44
617 [칸트, 미와 숭고] 5강. 숭고, 절대적으로 큰 것 케이 2022.02.16 42
» [천개의 유물론 3] 4강 의지의 관념론과 의지의 유물론 cla22ic 2022.02.11 64
615 [생명의 얽힌 역사] 2/7(월) 4강 '개체간/내부 상호작용' 공지 우디 2022.02.07 3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