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가을강좌⓷]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_ 4강 안내

 

 

4강. 그 애가 갑자기 나타난다면 (김경희 11/1)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누구나 어린 시절의 사물을 하나씩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 사물의 틈새로 나였던 그 아이를 찾아봅니다.

 

                                   내마음무늬-4강과제2.jpg

 

맑은 술 한 병 사다 넣어주고

새장 속 까마귀처럼 울어대는 욕설을 피해 달아나면

혼자 두고 나간다고 이 층 난간까지 기어와 몸 기대며 악을 쓰던 할머니에게

 

동네 친구, 그애의 손을 잡고 골목을 뛰어 달아날 때

바람 부는 날 골목 가득 옥상마다 푸른 기저귀를 내어말리듯

휘날리던 욕설을 퍼붓던 우리 할머니에게

 

멀리 뛰다 절대 뒤돌아보지 않아도

“이년아, 그년이 네 샛서방이냐”

깨진 금빛 호른처럼 날카롭게 울리던

 

그 거리에 내가 쥔 부드러운 손

“나는 정말 이애를 사랑하는지도 몰라”

프루스트 식으로 말해서 내 안의 남자를 깨워주신 불란서 회상문학의 거장 같은 우리 할머니에게

 

돈도 없고 요령도 없는 작곡가 지망생 청년과 결혼하겠다고

내 앞에서 울 적에 엄마 아버지보다 더 악쓰며 반대했던 나에게

 

“너는 이 세상 최고 속물이야, 그럴 거면서 중학교 때 < 크리스마스 선물 >은 왜 물려주었니?”

내가 읽다 던져둔 미국 단편소설집을

너덜거리는 낱장으로 고이 간직했던 여동생에게

 

“나는 돼도, 너는 안 돼”

하지 못한 말이 주황색 야구잠바 주머니 속에서 오래전 잘못 넣어둔 큰 옷핀처럼 검지손가락을 찔렀지

 

엄밀한 공(空)의 논리에 대해 의젓하게 박사논문까지 써놓고

이제 와 기억하는 건

용수 스님이 예로 드신 무명 옷감에 묻은 얼룩

그 얼룩은 무슨…… 덜룩

시인 김이듬이 말한 것처럼

그거 별 모양의 얼룩일라나, 오직 그 모양과 색이 궁금하신 모든 분들께

 

나의 아름다운 세탁소를 보여드립니다

 

십년 만에 집에 데려왔더니, 넌 아직도 자취생처럼 사는구나,

하며 비웃음인지부러움인지 모를 미소를 짓던 첫사랑 남자친구에게

 

이 악의 없이도 나쁜 놈아, 넌 입매가 얌전한 여자랑 신도시 아파트 살면서

하긴, 내가 너의 그 멍청함을 사랑했었다 네 입술로 불어넣어 내 방에 흐르게 했던 바슐라르의 구름 같은 꿈들

 

여고 졸업하고 6개월간 9급 공무원 되어 다니던 행당동 달동네 동사무소

대단지 아파트로 변해버린 그 꼬불한 미로를 다시 찾아갈 수도 없지만,

세상의 모든 신들을 부르며 혼자 죽어갔을 야윈 골목, 거미들

“그거 안 그만뒀으면 벌써 네가 몇 호봉이냐” 아직도 뱃속에서 죽은 자식 나이 세듯

세어보시는 아버지, 얼마나 좋으냐, 시인 선생 그 짓 그만하고 돈 벌어 우리도 분당 가면, 여전히 아이처럼 조르시는 나의 아버지에게

 

아름다운 세탁소를 보여드립니다

잔뜩 걸린 옷들 사이로 얼굴 파묻고 들어가면 신비의 아무 표정도 안 보이는

내 옷도 아니고 당신 옷도 아닌

이 고백들 어디에 걸치고 나갈 수도 없어 이곳에만 드높이 걸려 있을, 보여드립니다

위생학의 대가인 당신들이 손을 뻗어 사랑하는

나의 이 천부적인 더러움을

 

반듯이 다려놓을수록 자꾸만 살에 눌어붙은 뜨거운 다리미질

낡은 외상장부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와 미국단편집과 중론(中論), 오래된 참고문헌들과

물과 꿈 따위만 적혀 있다

여보세요, 옷들이여

맡기신 분들을 찾아 얼른 가세요. 양계장 암탉들이 샛노랗게 알을 피워대는 내 생애의 한여름에

다들, 표백제 냄새 풍기며 말라버린 천변 근처 개나리처럼 몰래 흰 꽃만 들고

몸만 들고 이사 가셨다

 

 

진은영, 나의 아름다운 세탁소, <훔쳐가는 노래>, 2012

 

 

 

시간: 2019년 11월 1일 금요일 오후 7시 정각

장소: 수유너머 1층 카페

 

오시는 길

http://www.nomadist.org/s104/15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강좌일정] 강좌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강좌회원은 공지글 댓글로 결석/지각을 알려주세요! oracle 2019.10.01 85
202 [2019 가을강좌] 시네마2: 7강 공지 효영 2019.11.13 68
201 [2019가을강좌⓷] 문학,내마음의무늬읽기_ 6강안내 file 황반장 2019.11.12 62
200 [2019 가을강좌] 전체성과 무한: 7강 공지 file 앵오 2019.11.11 64
199 [2019 가을강좌] 시네마2: 6강 공지 효영 2019.11.06 63
198 [2019가을강좌⓷] 문학,내마음의무늬 읽기_5강안내 file 황반장 2019.11.05 77
197 [2019 가을강좌] 전체성과 무한: 6강 공지 file 앵오 2019.11.04 72
196 [2019 가을강좌] 시네마2: 5강 공지 효영 2019.10.30 68
» [2019 가을강좌⓷]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_ 4강 안내 11/1 file 황반장 2019.10.29 79
194 [2019 가을강좌] 전체성과 무한: 5강 공지 file 앵오 2019.10.28 85
193 [2019 가을강좌] 시네마2: 4강 공지 효영 2019.10.24 64
192 [2019가을강좌⓷]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_ 세 번째 시간 안내10/25 file 황반장 2019.10.22 82
191 [2019 가을강좌] 전체성과 무한: 4강 공지 file 앵오 2019.10.21 82
190 [2019 가을강좌] 시네마Ⅱ: 3강 공지 효영 2019.10.16 84
189 [가을 강좌 ⓷] 문학,내마음의무늬 읽기_ 2강 안내 10/18 file 황반장 2019.10.15 67
188 [2019 가을강좌] 전체성과 무한 : 3강공지 file 앵오 2019.10.15 69
187 [2019 가을강좌] <시네마Ⅱ> 2강 공지 및 발제순서 file 효영 2019.10.10 85
186 [가을 강좌 ⓷]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_첫시간 공지 10/11 file 황반장 2019.10.08 75
185 [2019 가을강좌] 전체성과 무한: 2강 공지 file 앵오 2019.10.07 86
184 [2019 가을강좌] <시네마Ⅱ> 1강 공지 효영 2019.10.03 8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