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모집 :: 강좌소개, 강사인터뷰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나는누구인가_포스터.jpg

 

 

[2022가을강좌] 나는 누구인가_'인식'의 망각과 '망각'의 인식 

 

    나는 누구인가  :: 강좌신청    

일 시 :  2022. 10.5 ~ 11.9 (6강) / 매주(수) pm7:30 

장 소 :  [수유너머104] 1층 카페 / 온라인 병행 (Zoom접속 시 비디오켜기!)

회 비 :  12만원 (국민 491001-01-315171 송재림)
           강좌가 시작된 후에는 회비환불이 어려우니, 신중히 신청하세요.

신 청 :  구글독스 신청 후 회비입금  [강좌신청▶클릭]

문 의 :  모집공지 아래 댓글로 문의해주세요 (010 - 5597 - 9844 : 문자 주세요)

참고문헌: 이성복 편;  <공의 거울 (반야)>, <공의 거울 (진아)>, <공의 거울 (수행)>, <꽃에 이르는 길>

 

  강사 소개      이 성 복   시인   

서울대 불문과 및 동대학원 수학. 계명대 불문과 및 문창과에서 강의.

1977년 <문학과 지성>을 통해 등단. 

시집 <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 산문집 <고백의 형식들>  등이 있음.

 

    나는 누구인가  :: 강좌소개    

‘죽음이란 무엇인가?’ ‘나는 왜 살고 있는가?’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나는 얼마나 더 고뇌해야 할까? 도대체 이 물음들에 대한 대답은 있기나 한 것인가? 아니 그보다도 더 근본적으로 나는 이 물음들을 물을 수 있기나 한 것일까? 만약 애초에 이 물음들에 대한 대답이 불가능하다면, 그것들과 관련된 다른 물음들로 대체해 물어볼 수는 있지 않을까. 마치 방문으로 빼낼 수 없는 테이블을 뒤집어 돌려 놓음으로써 내보낼 수 있듯이. 혹은 무한이란 개념을 끝없이 뻗어가는 ‘과정’이 아니라, 제각기 다른 ‘덩어리’로 생각함으로써 난공불락의 개념에 손을 댈 수 있게 되듯이.

그리하여 이제 앞 물음들은 ‘죽음이 무엇인지 묻는 나는 누구인가?’ ‘나는 왜 살고 있는지 묻는 것이 나 아닌가?’로 바뀐다. 이 변형된 물음들을 통해 드러나는 결정적인 재앙은 우리가 자기 자신을 포함한 ‘모든 존재는 인식된 것이다.’라는 사실을 망각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 근본적인 망각을 인식함으로써 우리는 삶과 죽음이라는 존재의 미망에서 풀려날 수 있다. 그러나 지구가 돈다는 것을 알아도 매일 태양은 동쪽에서 떠오르듯이, ‘망각’의 인식은 여전히, 그리고 언제까지나 또 다른 ‘인식’의 망각이 아니겠는가.

 

10.5(수) - 1강. 바른 견해를 구하라

“오늘날 불법을 배우는 사람은
반드시 바른 견해를 구해야 한다.”

今時學佛法者 且要求眞正見解
금시학불법자 차요구진정견해

 

10.12(수) - 2강. 나는 '나'가 아니다

“나는 내가 생각하는 ‘나’가 아니다.
‘나야!’ 하는 것이 나이다.”

“내가 무슨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무슨 일을 하는 것이 나이다.”


10.19(수) - 3강. 죽음 이전의 죽음 

“이 컵은 물을 담을 수 있고
두드리면 소리가 나지만,
나는 이미 깨진 것으로 본다.”

“죽기 전에 죽으면
죽을 때 안 죽는다.”


10.26(수) - 4강. 내 안의 신 

“왜 불완전한 인간으로 죽는가?
완전한 신으로 죽어야 한다.”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그리스도가 산다.”


11.2(수) - 5강. 저승사자에 대하여

“나는 나고 죽는 존재가 아니라,
나고 죽음 그 자체이다.”

“저승사자는 내가 누구인지 모르지만,
나는 저승사자가 누구인지 안다.”

 

11.9(수) - 6강. 생사의 관문

“생사의 일이 크다지만 
정말로 뚫고 나간다면 큰일도 아니다.
왜인가? 두려움이 없기 때문이다.”

生死爲大事 眞透脫去 不以爲大 何故 無以怖畏
생사위대사 진투탈거 불이위대  하고 무이포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1] vizario 2017.03.18 4249
공지 정규강좌 수강신청시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vizario 2017.03.21 1452
307 [2023겨울] 선불교를 철학하다 :: 강사인터뷰 (이진경) file 이시스 2022.12.28 342
306 [2023겨울] 맑스의 『자본』 :: 강사인터뷰 (류재숙) [4] file Siri 2022.12.11 540
305 [2023겨울] 들뢰즈의 영원회귀 :: 강사 인터뷰 (김효영) file 탄환 2022.12.10 535
304 [2023겨울] 선불교를 철학하다:: 1월 12일 (목) 개강 file WordShadow 2022.11.24 951
303 [2023겨울] 반야심경 강의 :: 1월 13일(금) 개강 이에스 2022.11.21 795
302 [2023겨울] 들뢰즈의 영원회귀: 1.14(토)개강 [10] file Jae 2022.11.20 1283
301 [2023겨울] 다시, 『자본』을 읽자: 1.9(월) 개강 [4] file oracle 2022.11.20 956
300 [2022가을] 문학, 새로운 감응들의 발명 :: 강사인터뷰(김주원) file 이에스 2022.09.29 304
299 [2022가을] 위기의 인류학 :: 강사인터뷰 (차지호) file oracle 2022.09.16 274
298 [2022가을] 문학, 새로운 감응들의 발명 :: 10.7(금) 개강 file 이에스 2022.08.21 1107
297 [2022가을] 위기의 인류학 :: 10.8(토) 개강 [2] file oracle 2022.08.18 861
» [2022가을] 나는 누구인가 :: 10.5(수) 개강 [7] file Jae 2022.08.17 2128
295 [2022여름] 영상제작워크숍: 강사인터뷰 / 이수정 file 우디 2022.06.12 458
294 [2022여름] 천 개의 밤, 뜻밖의 읽기: 강사인터뷰 file cla22ic 2022.06.11 445
293 [2022여름] 여성의 목소리는 어떻게 정치적 힘을 갖게 되는가 :: 강사인터뷰/ 나희덕 file 창근 2022.06.01 510
292 [2022여름] 천 개의 밤, 뜻밖의 읽기 :: 7월 9일(토) 개강! file 이에스 2022.05.25 1232
291 [2022여름] 화엄의철학,연기성의존재론 :: 7.8(금) 개강! [1] file Jae 2022.05.22 1235
290 [2022여름] 아무튼 짧은, 영상만들기 :: 7.7(목) 개강! [2] file oracle 2022.05.21 939
289 [2022여름] 여성의 목소리는 어떻게 정치적 힘을 갖게 되는가 :: 7.4(월)개강! [4] file oracle 2022.05.21 1647
288 [2022봄] 시가 겨냥하는 것은 당신의 삶: 강사인터뷰/ 김진완 [5] file 효영 2022.03.15 52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