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모집 :: 강좌소개, 강사인터뷰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2021-0112_칸트의 미와 숭고_웹버전.png

 

 

[2022겨울강좌] 미와 숭고: 칸트의 [판단력비판] :: 1.12(수) 개강!

 

     미와 숭고: 칸트 [판단력비판] :: 강좌신청     

일 시 :  2022. 1.12 ~ 2.23 (6강) / 매주(수) pm7:30 

장 소 :  [수유너머104] 2층 대강의실 / 온라인 병행 (Zoom접속 시 비디오켜기!)

회 비 :  12만원 (신한 110-269-750110 최진석)
            강좌가 시작된 후에는 회비환불이 어려우니, 신중히 신청하세요.
            회비를 입금한 분에 대해서, 온라인강의 주소를 열어드립니다.

문 의 :  모집공지 아래 댓글로 문의해주세요 (010 - 3065 - 7591)

신 청 :  구글독스 신청 후 회비입금  [강좌신청▶클릭]

 

     강사 김상현      성균관대학교 대우교수

『칸트의 미감적 합리성에 대한 연구』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서울대학교 강의교수를 거쳐 현재 성균관대학교 학부대학 대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칸트를 중심으로 서양근대 인식론과 미학이 주된 연구 분야이며, 아름다운 공동체와 숭고한 공동체의 가능성에 대해 관심이 많다. 칸트의 석사학위 논문에 해당하는 『살아있는 힘의 참된 측정』(한길사)을 번역하였고, 세 번째 비판서인 『판단력비판』 중 「미의 분석론」 부분을 발췌번역(『판단력비판』, 책세상)한 바 있다. 그 밖에 『칸트의 미학과 미적 합리성』의 저술하였고, 『미술은 철학의 눈이다』 등 다수의 공저 및 논문이 있다.

 

     미와 숭고: 칸트 [판단력비판] :: 강좌소개     

칸트의 [판단력비판]은 예술의 자율성을 천명함으로써 한편으로는 근대성에 정점을 찍은 저작으로 평가된다. 하지만 정점이 곧 완결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칸트 이후 등장한 대부분의 철학자들은 어떠한 형태로든 칸트와의 연관성을 언급하고 있으며, 소위 포스트모더니즘으로 통칭되는 철학자들은 각자의 관점과 방식으로 칸트의 [판단력비판]에 특별한 관심을 두고 있음이 목격된다. ‘도저히 칸트를 읽지 않고서는 버틸 수가 없네’라는 어떤 인문학자의 자조 섞인 한탄은 다른 어떤 철학자를 경유하지 않고 직접 칸트와 부딪혀야 한다는 것을 알려준다. 도대체 [판단력비판]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길래 그토록 말이 많은지 확인해 볼 때가 된 것이다. 근대를 완성함과 동시에 탈근대를 선취하고 있는 책. 이제 이 [판단력비판]의 내용을 직접 함께 확인하고 음미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1.12(수) - 1강 특수를 보편에 포섭하는 능력, 칸트의 문법 익히기 :: 대화 상대자의 독특한 문법에 익숙하면 우리는 그 사람과 좀 더 좋은 소통을 할 수 있게 된다. 칸트와 같은 철학자와 소통하기 위해서는 먼저 문법을 익히는 것이 더욱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이 강의에서는 칸트의 미학 세계를 여행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를 챙기고자 한다.

1.19(수) - 2강 아름다움의 역설 혹은 역설적인 아름다움 :: 형용모순을 통해 칸트는 미적 판단의 본성을 규명하고자 한다. 미적 판단은 관심 없는 관심이며 목적 없는 합목적성이다. 이런 모순은 어떻게 성립할 수 있으며, 이런 미에 대한 규정에 함축된 의미는 무엇일지 가늠해 보자.

1.26(수) - 3강 아름다움도 보편타당성을 갖는가? :: 칸트는 진정한 취미판단은 보편타당성을 갖는다고 주장한다. 보편타당성에 필요한 것은 인식능력들의 자유로운 유희와 일치다. 우리는 공통감 덕분에 이를 감지하고 또 소통할 수 있다. 이런 칸트의 주장은 타당한가?

2.2(수) - 휴강. 설날연휴

2.9(수) - 4강 취미는 천재의 날개를 자른다 :: 칸트는 미를 자연미와 인공미로 구분한다. 자연미가 진정한 미다. 그렇다면 인공미, 즉 예술미는 단지 가상에 불과한 것일까? 칸트에 따르면 예술미는 천재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그의 예술론과 천재론은 [순수이성비판]이나 [실천이성비판]에서 제시한 인간학과는 또 다르다. 칸트의 미학적 인간학을 숙고해 보자.

2.16(수) - 5강 숭고, 절대적으로 큰 것 :: 대자연의 위력은 감성적 존재자로서의 나약함과 무력함을 느끼게 한다. 이는 자연 전체를 아우르는 내 정신의 위대함으로 전환된다. 이런 전환의 감정을 칸트는 숭고라고 지칭한다. 숭고를 망각한 오늘날, 칸트가 말하는 숭고는 어떤 의미를 갖는가.

2.23(수) - 6강 숭고의 인간학, 아름다움을 너머 :: 칸트에 의하면 대상에 대한 우리의 인식은 학적 판단, 윤리 판단, 미적 판단, 숭고 판단으로 구별된다. 각 판단에는 학문적 공동체, 윤리적 공동체, 아름다운 공동체, 숭고한 공동체를 대응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지향해야 할 미래는 어떤 모습이어야 할지를 묻고자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1] vizario 2017.03.18 3776
공지 정규강좌 수강신청시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vizario 2017.03.21 1296
296 [2022여름강좌] 영상제작워크숍: 강사인터뷰 / 이수정 file 우디 2022.06.12 267
295 [2022여름강좌] 천 개의 밤, 뜻밖의 읽기: 강사인터뷰 file cla22ic 2022.06.11 249
294 [2022여름강좌] 여성의 목소리는 어떻게 정치적 힘을 갖게 되는가 :: 강사인터뷰/ 나희덕 file 창근 2022.06.01 303
293 [2022여름강좌] 천 개의 밤, 뜻밖의 읽기 :: 7월 9일(토) 개강! file 이에스 2022.05.25 848
292 [2022여름강좌] 화엄의철학,연기성의존재론 :: 7.8(금) 개강! [1] file 재림 2022.05.22 848
291 [2022여름강좌] 아무튼 짧은, 영상만들기 :: 7.7(목) 개강! [2] file oracle 2022.05.21 723
290 [2022여름강좌] 여성의 목소리는 어떻게 정치적 힘을 갖게 되는가 :: 7.4(월)개강! [4] file oracle 2022.05.21 1367
289 [2022봄강좌] 시가 겨냥하는 것은 당신의 삶: 강사인터뷰/ 김진완 [5] file 효영 2022.03.15 437
288 [2022봄강좌]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 강사인터뷰/ 김도희 file 재림 2022.03.11 349
287 [2022봄강좌] 동물권, 도래할 정치의 문을 열다 :: 4.9(토) 개강! file 재림 2022.02.27 860
286 [2022봄강좌] 갈피접힌 시편들, 밑줄그은 문장들 :: 4.8(금) 개강! [2] file 이에스 2022.02.26 774
285 [2021겨울강좌] 칸트의 미와 숭고: 강사인터뷰/김상현 [2] file 케이 2021.12.20 451
284 [2022겨울강좌] 신유물론, 이론의 새로운 전장: 강사인터뷰 / 박준영 [2] file hyobin 2021.12.12 693
283 [2022겨울강좌] 천개의 유물론3: 강사인터뷰 / 이진경 외 [2] file cla22ic 2021.12.10 431
282 [2022겨울강좌] 생명의 얽힌 역사: 강사인터뷰 / 전방욱 file 우디 2021.12.10 382
281 [2022겨울강좌] 천개의 유물론3 :: 1.15(토) 개강 file oracle 2021.11.27 983
280 [2022겨울강좌] 생명의 얽힌 역사 :: 1.10(월) 개강 [5] file oracle 2021.11.27 819
279 [2022겨울강좌] 들뢰즈의 친구들2 :: 1.13(목) 개강 file oracle 2021.11.23 1014
278 [2022겨울강좌] 신유물론, 이론의 새로운 전장 :: 1.14(금) 개강 [7] file oracle 2021.11.17 993
» [2022겨울강좌] 칸트의 미와 숭고 :: 1.12(수) 개강 [12] file oracle 2021.11.17 92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