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모집 :: 강좌소개, 강사인터뷰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 김경후시인

 

세이렌을 듣는 밤

 

 

강사 : 김경후 시인

인터뷰 : 김필아

 

2021-0223_김경후시인.jpg

 

 

 

 

 

 

 

 

 

 

 

 

 

 

1998년『현대문학』으로 등단. 현대문학상 수상(2016년, 61회),
시집 『그날 말이 돌아오지 않는다』(2001, 민음사), 『열두 겹의 자정』(2012, 문학동네),
『오르간, 파이프, 선인장』(2017, 창비), 『어느 새벽, 나는 리어왕이었지』 (2018, 현대문학) 등.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안녕하세요 선생님.

 

지난 진달래가 만발할 때 시워크숍, ‘이것은 나의 '첫' 시입니다’에서 선생님을 처음 뵈었지요. 듣던 대로 선생님은 카리스마 넘치는 분이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모든 시가 첫 시가 되어야 하기도 하고, 아직 쓰지 않은 시가 첫 시’일 거라고 말씀하신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우리를 그렇게 ‘첫’ 시를 쓸 순간으로 오게 하시고 이어 두 번째 시즌으로 ‘세이렌을 듣는 밤’으로 선생님은 우리를 초대하셨습니다. 오월의 밤, 아카시 향에 만취한 상태로,

 

기쁘게 그 초대에 응할 신청자들을 위한 인터뷰를 하겠습니다.

 

 

Q1. 우선 제목이 눈길이 가는데요. ‘세이렌을 듣는 밤’. 저는 세이렌의 노랫소리에 이끌려 바다로 뛰어드는 그리스 신화의 인물, 부테스가 생각났습니다. 돛대에 몸을 묶어 듣는 오디세우스보다 더 매혹적인 인물로 여겨져 자칭 부테스가 되기를 갈구하지만 쉽지는 않더라고요. (웃음) 선생님 이번 강좌에 들을 세이렌은 어떤 노래로 우리를 유혹할까요?

A: 신화 속에서 세이렌의 노래는 죽음을 욕망할 만큼 아름다운 노래를 부른다고 합니다. 하지만 세이렌은 남성 영웅에 의해 물리쳐야 할 악(惡)이자 여성과 동물이 섞인 괴물로, 역사적으로 부정적인 캐릭터로 전해졌습니다. 마녀처럼 말이지요. 우리는 그 역사에 의문을 제기하고 질문을 할 겁니다. 그게 시인의 일이기도 합니다. 나를 길들인 질서에 무한의 물음표를 던질 것. 세이렌이라는 여성 괴물을 새롭게 발견할 겁니다. 가장 전복적인 노래를 부른 시인의 표상 세이렌. 그리고 늘 첫 시만을 쓰는 시인이기 위해 정전(正傳)의 역사를 전복할 무모한 꿈을 꾸고 싶습니다. 그렇게 치명적인 노래를 꿈꾸는 것이 시인의 마음이겠지요. 또한 사이렌처럼 굳어진 의식과 체계를 위협할 상상을 펼치는 것, 그것이 ‘세이렌을 듣는 밤’이면 합니다.

 

 

Q2. 선생님의 설명을 들으니 껑충 뛰어서 강의실에 앉아 있고 싶어지는데요. 이번 첫 강의가 ‘여성시와 새로운 언어모색’입니다. 새로운 언어의 모색은 시에 현대성을 부여하는 일로 보입니다. 우리는 그 언어의 현대성의 실마리를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요? 

A: 오래 길들여질수록 길들여졌다거나 갇혀 있다는 생각을 오히려 갖지 못한다고 합니다. 자유 의지로 생각하고 상상한다고 믿기 쉽지만 저를 포함해서 많은 사람이 굳센 아버지의 언어 체계와 이념에 길들여져 있습니다. 끔찍하게도 거기에서는 부역의 상상력밖에 나오지 않을 겁니다. 묻혀버린 이름과 언어들 그리고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려는 극도의 노력이 새로움의 모색의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Q3. 부권의 역사 속에서 여성으로 시를 쓴다는 거는 경계에 걸쳐있는 자의 목소리를 내는 일 같습니다. 생물학적 성을 떠나서 그 경계의 여성의 목소리로 노래하는 시인과 시를 추천받고 싶습니다.

 A: 쓰는 일은 언제나 경계를 무너뜨리면서 또 다른 목소리들을 아우르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여성시와 여성의 목소리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려는 것도 그 경계를 무너뜨리는 일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늘 모색하는 자, 앞서 이루어진 것들을 떠나서 더 쓰려는 자, 지금까지 쓴 모든 것이 궁극적으로 가닿을 수 없는 글에 대한 깊은 참회임을 아는 자가 그런 시인이 아닐까요. 한밤중에 일어나 검은 텅 빈 창문을 마주하고, 그 영혼의 오한을 견디며 지금까지 만들어진 이념과 관념에 기울어진 글을 지우고 다시 쓰고 다시 글을 지우는 사람이 진정 시인일 겁니다. 앞선 시인들을 추천하기보다 함께 시를 쓸 분들과 경계를 무너뜨릴 시를 쓰고 싶습니다.

 

 

 

KakaoTalk_20210515_2050019021.jpg

 

 

 

Q4. 선생님께서는 시인이기도 하고 학생을 가르치는 교수자 이기도 합니다. 교수자는 감성의 자리보다 이성의 자리에 더 많이 머물러 있을 거 같은데요. 그런 선생님께서 시를 맞이하는, 시가 오는 때가 언제인지 궁금합니다. 또 아니 올 때 어떻게 극복하시는지도 궁금합니다.

 A: 시가 오실 때는 없는 것 같습니다. 저한테는 맨발로 찾아나서도 겨우 뵐까 말까 한 귀한 게 시인 것 같아요. 시가 안 올 때 어떻게 “극복하”는지 물으셨는데, 웅크린 채 참담하게 넋을 놓고 있습니다. 한 번도 극복한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Q5. 시창작에 관한 질문입니다. 시가 들어오는 문을 열어놔도 일상에 있으면 시가 들어와도 들어온 줄도 모르고 지나가 버릴 때, 둔해지는구나. 굳어가는구나 하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선생님께서는 감각을 잃지 않는 초심은 무엇이었는지 궁금합니다. 또 감각을 시를 깨우는 방법이나 시집이나 책이 있으신지요?

 A: 나이가 많아지면 경험이 많아지고 그러면 언어도 감각도 지혜도 풍부해지리라고 어릴 땐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노력이 없어서이겠지만, 저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경험과 시야가 짧고 좁아지고 감각은 무뎌지더군요. 그래서 문학 서적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글을 많이 읽으려고 합니다. 다행히 시가 오로지 감각만으로 쓰는 건 아니라는 걸 어렴풋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내가 아닌 다른 대상, 다른 생명체, 다른 사람이 되려고 노력은 하고 있습니다. 그 마음이 요즘에는 소중한 것 같습니다.

 

 

Q6. ‘시가 감각만이 아니라 타자화가 되는 것’, 시 쓰기의 어려움에서 처한 습작생에게 좋은 팁이 되겠습니다. 이제 합평에 관한 질문입니다, 1부는 강의로 2부는 합평으로 이루어지는데요. 합평할 때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을까요? 서로의 작품을 나누는 귀한 자리에 도움이 될 합평을 하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세상에 합평만큼 어려운 일이 있을까 싶습니다. 시에 대한 열정도 있어야 하고, 시를 쓴 사람의 상황도 시적 방향, 전망에 대한 것도 있어야 하고, 현대시에 대한 지평도 어느 정도 필요할 것이고요. 세상에서 가장 귀한 사람이 같이 작품을 읽고 나누는 사람인 것 같습니다. 자신의 장점을 모르는 사람은 단점까지도 장점으로 잘못 안다는 구절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합평할 때 시를 써온 사람의 장점이 더욱 커질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하고 힘을 돋워주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요. 그리고 지금까지 문학사에서 이뤄진 미적, 정서적 인식에 기반한 작품이 아니라 각자 새로운 자신만의 스타일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말들이 합평을 의미 있는 시간으로 만들어준다고 믿습니다.

 

 

이제 인터뷰로 마치며, 선생님의 정성스러운 답변, 감사드립니다.

더 궁금한 질문은 강의실에서 하도록 질문을 아껴둬야겠습니다.

‘세이렌을 듣는 밤’의 초대에 응한 신청자는 모두가 바다에 빠져들어 ‘뛰어난 시인’의 노래를 듣겠습니다. 단지 세이렌의 매혹적인 말이나 노래가 아니라 이 시대의 난파당한 여성 시인들의 도전과 시도의 노래이겠습니다.

 

 [시워크숍] 2021-07.07.~08.11.(6강)/매주 수요일 저녁 7시 30분

[강좌소개▶▶클릭]  [강좌신청▶▶클릭]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vizario 2017.03.18 3249
공지 정규강좌 수강신청시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vizario 2017.03.21 1175
241 [2021가을강좌] 기계주의 콜라주 :: 강사인터뷰 /오영진 file oracle 2021.09.16 304
240 [2021가을강좌] 랭보와 현대 :: 강사인터뷰 / 송승환 file oracle 2021.08.30 182
239 [2021가을강좌] 천개의 유물론2 :: 강사인터뷰 낙타 2021.08.30 231
238 [2021가을강좌] 천개의 유물론2 :: 10.16(토) 개강! file oracle 2021.08.17 737
237 [2021가을강좌] 랭보와 현대 :: 10.8(금) 개강! file oracle 2021.08.07 615
236 [2021가을강좌] 기계주의 철학입문 :: 10.6(수) 개강! [4] file oracle 2021.08.04 920
235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스피노자의 탈근대주의_강희경 file 효영 2021.06.18 340
234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차라투스트라 강독_류재숙 file 강좌팀 2021.06.15 384
233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천개의 유물론_이진경 외 6인 file 지수지구 2021.06.09 404
232 [2021여름강좌] 천 개의 유물론 :: 7.3(토) 개강 file oracle 2021.05.24 1294
»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세이렌을 듣는 밤_김경후 시인 file 낙타 2021.05.15 277
230 [2021여름강좌] 차라투스트라와 영원회귀 _7.9(금) 개강 [2] file oracle 2021.05.11 869
229 [2021여름강좌] 들뢰즈의 친구들 _7.8(목) 개강 [2] file oracle 2021.05.11 1337
228 [2021여름강좌] 시워크숍: 세이렌을 듣는 밤 _7.7(수) 개강 file oracle 2021.05.11 627
227 [2021여름강좌] 스피노자의 탈근대주의 _7.5(월) 개강 [2] file oracle 2021.05.11 913
226 [2021봄강좌] 강사인터뷰: 차라투스트라 강독_류재숙 [2] file 강좌팀 2021.02.27 570
225 [2021봄강좌] 강사인터뷰: 이것은 나의 ‘첫’ 시_김경후 시인 file 낙타 2021.02.23 428
224 [2021봄강좌①] 시워크숍 :: 이것은 나의 '첫'시 / 4.7(수) 개강! [6] file 강좌팀 2021.02.07 917
223 [2021봄강좌②] 강독강좌 :: 차라투스트라1 / 4.9(금) 개강 [22] file 강좌팀 2021.02.07 1564
222 [개강연기] 헤겔을 넘어선 헤겔(1/6(수)-> 1/13(수) 효영 2020.12.31 23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