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모집 :: 강좌소개, 강사인터뷰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2021-0709_차라투스트라2_700.png

 

[2021여름강좌] 차라투스트라와 영원회귀의 도취 ::  7.9(금) 개강!

 

     차라투스트라와 영원회귀의 도취 :: 강독신청     

일 시 :  2021-0709 ~ 0820 (7강) / 매주(금) pm7:00 

장 소 :  [수유너머104] 2층 대강의실 / 온라인 병행 (Zoom접속 시 비디오켜기!)

회 비 :  14만원 (카카오뱅크 3333-13-2199786 김홍민)

            강좌가 시작된 후에는 회비환불이 어려우니, 신중히 신청하세요.

문 의 :  모집공지 아래 댓글로 문의해주세요 (010 -3016 -1715)

신 청 :  구글독스 신청 후 회비입금  [강좌신청▶클릭]  [강사인터뷰클릭]

 

   강의교재    (*다른 출판사 교재도 가능)

교재 :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2000, 니체, 책세상(정동호 번역)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2020, 니체, 휴머니스트(이진우 번역)

참고 :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2003, 고병권, 그린비
          『다이너마이트 니체』, 2016, 고병권, 천년의 상상
          『사랑할 만한 삶이란 어떤 삶인가』, 2020, 이진경, 엑스북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2007, 진은영, 그린비
          『니체와 철학』, 2001, 질 들뢰즈, 민음사
          『들뢰즈의 니체』, 2007, 질 들뢰즈, 철학과 현실사

   강좌진행   

1부 강의-토론 :: 니체철학의 핵심개념에 대한 강사의 강의와 토론
2부 발제-토론 :: 『차라투스트라』 원문에 대한 회원들의 발제와 토론

이 강좌는 『차라투스트라』 3부/4부를 함께 읽는 강독강좌입니다!
따라서 매번강의에서 『차라투스트라』1부/2부의 핵심개념에 요약하고,
새로 참가하는 분들께는 『차라투스트라』1부/2부 강의영상과 강의자료를 제공합니다.

새로 참가하는 분들은 강좌신청 후 반장(김홍민 010 -3016 -1715)에게 강의영상, 강의자료를 요청하세요.

 

     차라투스트라와 영원회귀의 도취 :: 강독소개     

모든 것은 가며, 모든 것은 되돌아온다. 존재의 바퀴는 영원히 돌고 돈다.
모든 것은 시들어가며, 모든 것은 다시 피어난다. 존재의 해는 영원히 흐른다.
모든 것은 부러지며, 모든 것은 다시 이어진다. 똑같은 존재의 집이 영원히 지어진다.
모든 것은 헤어지며, 모든 것은 다시 만나 인사를 나눈다.
존재의 바퀴는 이렇듯 영원히 자신에게 신실하다. 매순간 존재는 시작된다.
_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차라투스트라』는 영원회귀의 영감으로부터 쓰여진 작품이다. 니체는 인류운명에 결정적인 영원회귀의 성취가 자신의 불멸을 보장할 것으로 보았다. 예견대로 그는 불멸을 얻는다, 정신착란이라는 비싼 대가를 치르고서. 니체는 영원회귀의 도취 속에서 자신의 신체를 통과하는 비극의 파토스를 구현한 것이다. "모든 것은 회귀한다."

영원회귀는 우리에게 새로운 파토스를 요구한다. 매번 다른 내가 되는 방식으로 존재하고, 매순간 새로운 삶이 시작되는 힘에의 의지로서! 이 강좌는 차라투스트라가 말하는 니체철학의 핵심사유-힘에의 의지, 영원회귀, 위버멘쉬-로부터 건강한 삶의 기술들을 훔쳐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것은 니체철학으로부터 가치를 강탈하여, 우리 자신을 새롭게 창조하는 것이다. 즐거운 도둑놀이를 위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지치지 않는 신체와 춤추는 용기이다!

 

   강사소개     류재숙(oracle) | 수유너머104 회원. 

어느 정오, 니체를 읽기 시작한 이후로 니체읽기를 쉬지 않았다.

니체철학이 신체를 아름답게 하고 세계를 건강하게 만드는 기술이라고 믿는다.

《복지논쟁》2012, 《행복한 노동》2014, 《세계의 협동조합》2015, 《행복한 생명》2019 등의 책을 썼다.

 

     차라투스트라와 영원회귀의 도취 :: 강독진행     

일정 (2021년) 3부. 니힐리즘과 영원회귀 | 4부. 위버멘쉬와 비극의 파토스 발제/후기/간식/자기소개

7.09(금) : 1강

위대한 건강

3부 :: 방랑자 ~ 배신자 (pp.253~302)

 

7.16(금) : 2강

퍼스펙티비즘

3부 :: 귀향 ~ 낡은 서판 (pp.303~356)

 

7.23(금) : 3강

니힐리즘과 영원회귀

3부 :: 건강회복자 ~ 일곱개 봉인 (pp.357~386)

 

7.30(금) : 4강

디오니소스

4부 :: 꿀 봉납 ~ 실직 (pp.389~430)

 

8.06(금) : 5강

비극의 파토스

4부 :: 추한 자 ~ 만찬 (pp.431~468)

 

8.13(금) : 6강

위버멘쉬

4부 :: 우월한 인간 ~ 사막의 딸 (pp.469~508)

 

8.20(금) : 7강

아모르파티

4부 :: 각성 ~ 조짐 (pp.509~538)

 

 

   니체철학의 지도그리기   

니체철학의 핵심개념 :: 신의 죽음, 힘에의 의지, 영원회귀, 위버멘쉬, 아모르파티

니체철학의 사유방법론 :: 계보학, 가치전환(해석과 가치평가), 위대한 건강, 퍼스펙티비즘

니체철학의 현대성비판 :: 자유, 평등(민주주의), 정의 / 국가, 노동(근면) / 동정(이타주의), 고통

[강좌신청▶클릭]  [강사인터뷰클릭]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유너머 104의 정규강좌란? 어떻게 참여할까요? vizario 2017.03.18 3263
공지 정규강좌 수강신청시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vizario 2017.03.21 1176
241 [2021가을강좌] 기계주의 콜라주 :: 강사인터뷰 /오영진 file oracle 2021.09.16 314
240 [2021가을강좌] 랭보와 현대 :: 강사인터뷰 / 송승환 file oracle 2021.08.30 193
239 [2021가을강좌] 천개의 유물론2 :: 강사인터뷰 낙타 2021.08.30 236
238 [2021가을강좌] 천개의 유물론2 :: 10.16(토) 개강! file oracle 2021.08.17 786
237 [2021가을강좌] 랭보와 현대 :: 10.8(금) 개강! file oracle 2021.08.07 656
236 [2021가을강좌] 기계주의 철학입문 :: 10.6(수) 개강! [4] file oracle 2021.08.04 951
235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스피노자의 탈근대주의_강희경 file 효영 2021.06.18 341
234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차라투스트라 강독_류재숙 file 강좌팀 2021.06.15 387
233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천개의 유물론_이진경 외 6인 file 지수지구 2021.06.09 404
232 [2021여름강좌] 천 개의 유물론 :: 7.3(토) 개강 file oracle 2021.05.24 1295
231 [2021여름강좌] 강사인터뷰: 세이렌을 듣는 밤_김경후 시인 file 낙타 2021.05.15 277
» [2021여름강좌] 차라투스트라와 영원회귀 _7.9(금) 개강 [2] file oracle 2021.05.11 870
229 [2021여름강좌] 들뢰즈의 친구들 _7.8(목) 개강 [2] file oracle 2021.05.11 1338
228 [2021여름강좌] 시워크숍: 세이렌을 듣는 밤 _7.7(수) 개강 file oracle 2021.05.11 627
227 [2021여름강좌] 스피노자의 탈근대주의 _7.5(월) 개강 [2] file oracle 2021.05.11 914
226 [2021봄강좌] 강사인터뷰: 차라투스트라 강독_류재숙 [2] file 강좌팀 2021.02.27 570
225 [2021봄강좌] 강사인터뷰: 이것은 나의 ‘첫’ 시_김경후 시인 file 낙타 2021.02.23 432
224 [2021봄강좌①] 시워크숍 :: 이것은 나의 '첫'시 / 4.7(수) 개강! [6] file 강좌팀 2021.02.07 920
223 [2021봄강좌②] 강독강좌 :: 차라투스트라1 / 4.9(금) 개강 [22] file 강좌팀 2021.02.07 1566
222 [개강연기] 헤겔을 넘어선 헤겔(1/6(수)-> 1/13(수) 효영 2020.12.31 23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