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북클럽자본] 11권을 공부하다가  정태춘 노래가 떠올라 후기를 대신합니다. / 김진완

우리들의 죽음 - 정태춘

작사: 정태춘

작곡: 정태춘

https://youtu.be/JvuDvmK6UOg

 

(낭송)

"맞벌이 영세 서민 부부가 방문을 잠그고 일은 나간 사이, 지하 셋방에서 불이나 방안에서 놀던 어린 자녀들이 밖으로 빠져 나오지 못하고 질식해 숨졌다.

불이 났을 때 아버지 권씨는 경기도 부천의 직장으로, 어머니 이씨는 합정동으로 파출부 일을 나가 있었으며, 아이들이 방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방문을 밖에서 자물쇠로 잠그고, 바깥 현관문도 잠가 둔 상태였다.

연락을 받은 이씨가 달려와 문을 열었을 때, 다섯 살 혜영양은 방 바닥에 엎드린 채, 세 살 영철군은 옷더미 속에 코를 묻은 채 숨져 있었다. 두 어린이가 숨진 방은 3평 크기로 바닥에 흩어진 옷가지와 비키니 옷장 등 가구류가 타다만 성냥과 함께 불에 그을려 있었다.

이들 부부는 충남 계룡면 금대2리에서 논 900평에 농사를 짓다가 가난에 못이겨 지난 88년 서울로 올라 왔으며, 지난해 10월 현재의 지하방을 전세 4백만원에 얻어 살아왔다. 어머니 이씨는 경찰에서'평소 파출부로 나가면서 부엌에는 부엌칼과 연탄불이 있어 위험스럽고, 밖으로 나가면 길을 잃거나 유괴라도 당할 것 같아 방문을 채울 수밖에 없었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평소 이씨는 아이들이 먹을 점심상과 요강을 준비해 놓고 나가 일해 왔다고 말했다. 이들이 사는 주택에는 모두 6개의 지하방이 있으며, 각각 독립구조로 돼 있다.

 

(노래)

젊은 아버지는 새벽에 일 나가고

어머니도 돈 벌러 파출부 나가고

지하실 단칸방엔 어린 우리 둘이서

아침 햇살 드는 높은 창문 아래 앉아

방문은 밖으로 자물쇠 잠겨있고

윗목에는 싸늘한 밥상과 요강이

엄마, 아빠가 돌아올 밤까지

우린 심심해도 할게 없었네

낮엔 테레비도 안 하고 우린 켤 줄도 몰라

밤에 보는 테레비도 남의 나라 세상

엄마, 아빠는 한 번도 안나와

우리 집도, 우리 동네도 안나와

조그만 창문의 햇볕도 스러지고

우린 종일 누워 천장만 바라보다

잠이 들다 깨다 꿈인지도 모르게

또 성냥불 장난을 했었어

 

배가 고프기도 전에 밥은 다 먹어치우고

오줌이 안 마려운데도 요강으로

우린 그런 것밖엔 또 할 게 없었네

동생은 아직 말을 잘 못하니까

후미진 계단엔 누구 하나 찾아오지 않고,

도둑이라도 강도라도 말야

옆방에는 누가 사는지도 몰라,

어쩌면 거긴 낭떠러지인지도 몰라

 

성냥불은 그만 내 옷에 옮겨 붙고

내 눈썹, 내 머리카락도 태우고

여기 저기 옮겨 붙고 훨, 훨 타올라

우리 놀란 가슴 두 눈에도 훨, 훨

 

(낭송)

엄마, 아빠! 우리가 그렇게 놀랐을 때

엄마, 아빠가 우리와 함께 거기 있었다면...

 

(노래)

방문은 꼭 꼭 잠겨서 안 열리고

하얀 연기는 방 안에 꽉 차고

우린 서로 부둥켜 안고 눈물만 흘렸어

엄마, 아빠... 엄마, 아빠...

 

(낭송)

"우린 그렇게 죽었어

그 때 엄마, 아빠가 거기 함께 있었다면...

아니, 엄마만이라도 함께만 있었다면...

아니, 우리가 방 안의 연기와 불길 속에서

부둥켜 안고 떨기 전에

엄마, 아빠가 보고 싶어 방문을 세차게 두드리기 전에

손톱에서 피가 나게 방 바닥을 긁어대기 전에,

그러다가 동생이 먼저 숨이 막혀 어푸러지기 전에,

그 때, 엄마, 아빠가 거기에 함께만 있었다면...

아니야, 우리가 어느 날 도망치듯 빠져 나온

시골의 고향 마을에서도

우리 네 식구 단란하게 살아 갈 수만 있었다면...

아니, 여기가 우리처럼 가난한 사람들에게도

축복을 내리는 그런 나라였다면...

아니, 여기가 엄마, 아빠도 주인인

그런 세상이었다면...

엄마, 아빠! 너무 슬퍼하지 마

이건 엄마, 아빠의 잘못이 아냐

여기 불에 그을린 옷자락의 작은 몸둥이.

몸둥이를 두고 떠나지만

엄마, 아빠! 우린 이제 천사가 되어

하늘 나라로 가는 거야

그런데 그 천사들은 이렇게 슬픈 세상에는

다시 내려 올 수가 없어

언젠가 우리 다시 하늘 나라에서 만나겠지

엄마, 아빠!

우리가 이 세상에서 배운 가장 예쁜 말로

마지막 인사를 해야겠어

엄마, 아빠... 엄마, 아빠...

이제, 안녕... 안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4철학에세이_니체 :: 니체와 함께 아모르파티 [1] oracle 2024.06.01 83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2북클럽자본 :: 자유의 파토스,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1] oracle 2022.12.22 232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390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703
956 청인지 2강 발제 (무의식의 이중구조와 주체화) file 초보(신정수) 2022.12.23 72
955 [청인지15 - 1주차 후기] 라캉으로 시작! [2] 경덕 2022.12.20 191
954 [북클럽 자본_에세이] 포겔프라이(vogelfrei) file 손현숙 2022.12.19 89
953 [북클럽자본_에세이] SPC사건, 다시 보기 file 파도의 소리 2022.12.17 76
952 [북클럽자본_에세이] 인공지능의 침묵 file 사이 2022.12.16 90
951 [북클럽자본_ 에세이] 옥수수 연대기, 비누연습 file 용아 2022.12.15 80
950 [북클럽자본_에세이] 괴물 씨앗 file 에이허브 2022.12.15 129
949 [청인지 15] 1강 발제 file 감쟈 2022.12.14 189
948 [북클럽자본_에세이] 미지의 마르크스를 향하여 [1] file 초보(신정수) 2022.12.12 193
947 [북클럽자본_에세이] 안티워크와 인정투쟁의 종말 드넓은 2022.12.08 177
946 [북클럽자본_토론] 12권(4~6장) 포겔프라이 oracle 2022.12.08 51
945 [북클럽자본_토론] 12권(1~3장)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 oracle 2022.11.30 82
» [북클럽자본_후기] 11권(5~7장) 우리들의 죽음 에이허브 2022.11.29 103
943 [청인지14] 에세이 file 이희옥 2022.11.28 64
942 [청인지14] 에세이는 아니고요... file 낙타 2022.11.25 63
941 [청인지14 에세이] 철학의 모험과 나의 모험 네오 2022.11.25 56
940 청인지 에세이_멍게는 멍게다_권경덕 [2] file 경덕 2022.11.25 78
939 [청인지14 에세이] 초인이 되는 세 가지 방법 - 윤시원 file 시원 2022.11.25 68
938 [청인지_철학의 모험] 에세이 file 이상진 2022.11.24 4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