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4. 상품교환 안에 화폐가 있다- 화폐형태의 발생 기원

상품은 가치다. 상품이 단순한 노동생산물이 아니라 상품이 된 이유는 가치에 있기 때문이다. 마르크스는 화폐를 가치의 현상형태로서, 즉 자신을 직접 드러낼 수 없는 가치가 ‘사물의 몸’을 빌려 우리에게 나타난 형태로 다룬다. 정치경제학자들이 화폐를 보고 놀랐다는 것은 가치가 무엇인지 모른다는 뜻이다. 마르크스가 보기에 놀라운 것은 두 상품의 교환, 즉 상품들의 가치관계이지 화폐가 아니다. 화폐란 가치형태에 불과하다.

상품은 사용가치와 교환가치를 갖는다. 상품은 사용의 대상이자 가치를 지닌 물건이다. 그런데 가치는 감각적인 것이 아니어서 상품 자체에 가치는 내재하지 않는다.

예) 발터벤야민 “만국박람회는 소비로부터 밀려난 대중이 교환가치를 배우는 고등학교이다.”

“보기만 하고 만지지 말 것”

상품에 내재한 가치와 부활한 예수 왈 : 나(몸)를 만지지 마라, 거기 어디에 내가 있느냐.

가치는 사회적인 것이다. 상품이 가치를 갖는 것은 “모든 상품들은 인간노동이라는 동일한 사회적 실체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상품 속에 숨은 가치를 알려면 상품 바깥에서 맺어진 ‘관계’, 즉 그 상품이 다른 상품과 맺는 ‘관계’를 알아야한다.

 

노동의 이중성

마르크스는 구체적인 ‘유용노동’과 ‘추상노동’을 구별한다. 구체적인 사용가치를 갖는 현물을 생산하는 노동들은 상이하지만 그럼에도 그것들을 일정 비율로 교환할 수 있다는 사실은 공통된 무엇을 표현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구체적 노동들은 상이하지만 모두가 동일한 인간노동력의 발휘다. 이때 인간은 개별 인간이 아닌 평균적 인간이다, 이 인간이 수행하는 노동이 ‘추상노동’이고, 추상노동에는 평균적 인간이면서 ‘추상적 인간’개념이 전제되어 있다.

구체노동의 산물은 ‘현물로서 상품’이고 추상노동의 산물은 ‘가치로서 상품’이다. 구체노동이 현물을 생산하는 노동이라면 추상노동은 ‘가치형성 노동인 것이다. 자본주의에서 구체노동과 추상노동은 노동이 갖는 두 가지 면모이다.

인간행위로서의 노동=노동력을 사용하는 활동

상품에 담긴 가치로서의 노동= 노동이 상품에 들어가 ‘응고된 것’

(상품에 담긴 일정량의 ‘노동’이 바로 가치다.)

 

가치의 거울과 등가형태

한 상품의 가치는 다른 상품을 통해 표현된다. 상품 A는 자신의 가치를 자기 바깥에 서 있는 상품 B의 형태로 ‘마주’ 본다. 이것이 마르크스가 말하는 대상성이며, 화폐란 일반화된 등가형태에 불과하다. 한 상품이 일반적 등가물이 되는 것은 “상품세계의 모든 상품들이 등가형태로부터 배제되는”것과 같다. 프루동은 화폐를 없애고 생산자들이 상품을 직접 교환할 수 있게 하려했으나 이것은 교황만 없애면 카톨릭 신자들이 모두 교황이 될 수 있다는 착각과 같다고 마르크스는 푸르동을 조롱한다. 상품이 있는 한 화폐는 있을 수밖에 없다.

 

상품 됨의 폭력

일반적 등가물과 교환된다는 것은 해당 물건이 가치를 갖고 있다는 것, 다시 말해 ‘상품’임을 인정받는 것이다. 상품이 된다는 것은 순응을 강요받는 것, 복종해야 하는 것, 즉 폭력을 경험하는 것이다. 우리는 노동력의 사용에서 발생하는 착취 이전에 ‘노동력의 판매’ 자체가 폭력이라는 점을 알아야한다. 상품화에는 권력이 개입한다. 노동자는 순응자, 예속자가 됨으로써만 노동력을 상품화 할 수 있다. 노동자는 자본의 주권을 승인함으로써만 상품의 자유로운 판매자가 되는 것이다.

 

‘가치형태’의 제 4형태- 화폐형태

일반적 등가물로 기능하는 상품은 모두 화폐로 기능한다. (예; 쌀, 옷감, 담배, 카카오 열매, 아마포, 금, 은, 구리, 화폐) 화폐형태에 이르면 가치형태는 ‘가격’이라는 말로 바뀐다. 하지만 가치와 가격을 혼동해선 안 된다. 가치는 그 자체로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가격이 가치를 표현하는 것임에도 가격 변동은 가치 변동을 그대로 보여주지 못하는 일이 일어난다. 이런 괴리현상은 상품의 가치형태에 내재된 성질이다. 화폐형태의 발생은 역사적 발생이라기보다 논리적 발생이다.

 

5. 물신주의- 춤추는 책상

상품은 단순한 노동생산물이 아니다. 노동생산물인 책상이 ‘상품’이 되는 순간, 책상은 현물형태로서는 분명히 감각적이지만 거기에 ‘초감각적인’ 무언가가 달라붙는다. 바로 ‘가치’인 것이다. 이 가치의 유무가 상품과 노동생산물의 차이다. 즉, 상품이 존재한다는 것은 가치가 존재한다는 뜻이다. 책상이 상품이 되는 순간 생겨난다는 ‘신비’를 마르크스는 가치가 나타나는 ‘형태’에 비밀이 있다고 말한다. (가치 대상성!) 감각할 수 없는 가치가 감각적 대상의 형태로 마주 서 있다. 가치가 어떤 사물의 모습으로 나타난 것이다. 상품들의 교환에서 생산자들의 모습은 감춰진다. 아마포와 저고리의 관계가 아마포 생산자와 저고리 생산자의 관계를 대신한다. 인간들 사이의 관계가 사물들 사이의 관계로 나타나는 것이다.

상품은 그 자체로 가치를 갖지 않으며 다른 상품과의 교환비율로 가치를 표현한다. 하지만 상품들 사이의 관계, 즉 교환비율 역시 그 상품들 사이의 자연적, 물리적 관계가 아니라, 해당 상품을 생산한 인간들의 사회적 필요노동과 관계된다. 관계를 사물로 혼동하고 인간들 사이의 관계를 사물들 사이의 관계로 보이게 하는 자본주의 사회는 전형적인 물신주의 사회임을 보여준다. 마르크스가 인식하는 물신주의는 상품에 대한 집착이 아니라 상품 일반의 객관적 성격이며, 발전된 서구 자본주의의 특징이라고 말한다.

상품 물신주의는 소비자의 문제이기 이전에 상품 자체의 문제다. 물신주의는 주관적 현상도, 현실에 대한 그릇된 자각도 아니다. 이것을 없애려면 이것을 낳는 “사회적 관계를 제거”해야 한다. 상품사회, 자본주의 생산양식이 지배하는 사회를 극복해야한다.

 

자본주의는 역사적으로 특정한 생산양식일 뿐

자본주의 역사성에 대한 강조는 자본주의가 자연적 체제, 인간본성에 부합하는 체제라거나 자본주의가 가장 발전된 형태로서 영원할 것이라는 주장을 기각하게 해준다. 그리고 우리에게 다른 사회형태와 다른 생산양식의 사회가 가능하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상품을 둘러싼 모든 신비들은 “우리가 다른 생산형태로 이행하자마자 곧 사라져버린다.”

자본주의가 역사적으로 매우 특수한 사회형태이며, 상품 물신주의, 아니 그 이전에 상품이라는 것 자체가 이런 역사적 형태에 고유한 것임을 보여준다. 자본주의를 다루려면 자본주의에 낯설어져야 한다. 자본주의가 독특한 것으로 이해되었을 때 자본주의가 제대로 이해된 것이다. ‘상품’은 우리가 앓고 있는 증상이다. 마르크스의 비판은 우리가 앓고 있는 이 증상에 대한 해석이라 할 수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20니체세미나 :: 비극의 파토스, 디오니소스 찬가 [2] oracle 2020.12.21 249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2] oracle 2019.12.19 560
869 [북클럽자본_후기] 3권(1~4장) 화폐라는 짐승 [1] 해돌 2022.06.28 21
868 [북클럽자본_발제] 3권(5~6장) 화폐라는 짐승 [2] 해돌 2022.06.22 62
867 [북클럽자본_발제] 3권(1~4장) 화폐라는 짐승 [3] file 먼지 2022.06.16 83
866 [북클럽자본_후기] 2권(4~5장)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 [2] 용아 2022.06.12 43
» [북클럽자본_발제] 2권(4~5장)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 /김진완 [5] 에이허브 2022.06.08 57
864 [북클럽자본_후기] 2권(1~3장)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 /김진완 [2] file 에이허브 2022.06.03 90
863 [북클럽자본_발제] 2권(1~3장)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 [2] file 용아 2022.06.01 91
862 청인지12_몸페미니즘_에세이_도윤 도윤 2022.05.28 32
861 청인지13몸페미니즘_에세이 [1] file Siri 2022.05.28 40
860 청인지13몸페미니즘_에세이_하얀 file 하얀 2022.05.28 30
859 청인지13몸페미니즘_에세이_김한별 이소 2022.05.28 27
858 청인지13몸페미니즘_에세이_재림 file 재림 2022.05.28 35
857 [북클럽자본_후기] 1권(6~10장) 다시 자본을 읽자 [2] 유택 2022.05.27 70
856 [북클럽자본_발제] 1권(6~10장) 다시 자본을 읽자 [2] 파도의소리 2022.05.25 83
855 [북클럽자본_후기] 1권(1~5장) 다시 자본을 읽자 [2] 파도의소리 2022.05.25 54
854 몸 페미니즘8장_발제 _다희 재림 2022.05.21 29
853 [북클럽자본_발제] 1권(1~5장) 다시 자본을 읽자 [3] 유택 2022.05.16 136
852 [청인지13] 몸 페미니즘 7장_후기 이소 2022.05.15 30
851 몸 페미니즘 7장 발제 정민 2022.05.14 27
850 [청인지13] 몸 페미니즘 6장_후기 [2] 정민 2022.05.06 5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