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니체_후기] 바그너의 경우, 니체 대 바그너

손현숙 2020.10.05 05:55 조회 수 : 51

 

후기 -바그너의 경우, 니체 대 바그너

                            

                                                                                                                                           손현숙

데카당

바그너 

현대성

반시대성 그리고 비시대성

충일과 빈곤 - 우리는 왜 안정을 추구하는가? 또다시 안정된 삶을 왜 불안해 하는가?

 

니체에게 데카당스는 사조를 넘어 '힘의 의지'가 약화되고 둔화되는것이다.

니체는 자신을 데카당의 본질적인 측면에 두고 기존질서를 데카당스를 통해 몰락시키고 새로운 가치를 정립하는 철학자라고 보았다.

 

현대성을 지닌 데카당의 대명사인 바그너를 넘어서기위해 니체가 어떻게 바그너에게 의존하게 되었고 어떻게 비판하고 대결을 해나갔고 어떻게 바그너를 넘어서 극복하고 생성을 통해 비시대성을 획득하였는지 조금씩 정리가 되어가고있다.

그럼 지금 한국에서 우리의 시대성을 대표하는 오늘날의 바그너는 누구일까? 또는 바그너주의는 무엇일까?

철학을 필요로 하지않는 시대분위기에서 자본주의 물질문명에 얽매여 살아가는 쳇바퀴속의 인간유형들

시대의 바그너주의자이긴 커녕 아직 시대도 읽어내지 못하고 남의 시선에 휘말려 살아가고 삶의 빈곤으로 고통받는 자들? 한국에서 공무원을 제일 안정화된 직업으로 만들어 버린 안정지향주의자들 ?

 

그렇다면 바그너는 데카당의 면모만 있는것일까? 예를들어 그 시대에 잘 적응해서 명성도 얻고 시대를 대표하는 바그너의 음악과 인생의 업적은 어떻게 볼 것인가? 성공한 인생의 유형들 자본과 돈의 흐름을 잘 연구하여 금융자본가가 되고 또 건물주가되어 안정된 소득으로 경제덕인 편안함을 보장받길 원하고 시대를 대표하고 선도하는 유형들은 어떻게 보아야할까?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그런 유형을 동경하고 모델로 삼고 싶어하는데~~

 

여러가지 의문들 속에서도 한가지 전제는 니체가 추구하는 철학자의 자세일것이다. 다른사람은 바그너 없이 잘 지낼 수 있을지 모르지만 철학자는 바그너 없이 지낼 수없다. 시대를 읽어내고 그 시대를 극복하기위한 자기노력과 극복방안에 대해서 힘든 노력이 필요했을 것이고 니체는 스스로 그 성공을 축하하고 자랑 스러워하고 있다.

니체는 철학자임을 포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니체의 노예적인 도덕을 정당화시키는 기독교적 도덕과 기존질서에 대한 비판과 끊임없는 사고와 이런 노력들이 아마 현대철학과 사회의 여러 측면에서 자기 시대를 극복하고 새로움을 엿볼 수있는 통찰력을 이끌어 냈을 것 같다. 우리도 그 혜택의 언저리에 있지 않을까?

 

비시대성을 가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최근 코로나사태로 인하여 예술인들은 생계가 위협받고 존재감에 대한 위기의식들로 인해 많이 위축되어있다. 이에 예술인 단체들과 정부.여당간의 간담회들이 준비되고있다. 예술인 고용보험및 기본소득에 관한 공청회들도 많이 열리고 제도화를 위한 방안들이 논의 되어지고 있다.

 

예술의 사회적 가치란 무엇일까? 그것을 인정받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

 

이 문제에 대하여 오래전 부터 고민해왔고 실행해왔던 프랑스의 예술인 소득보장및 복지정책에 관련된 제도들이 제일 주목 받고 있다. 역사를 보면 거의1871년 파리코뮌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노동총연맹산하의 공연예술산별 노조들이 생겨나고 이때부터 예술의 사회적 가치를 인정 받기 위해 예술가들이 투쟁해왔다고 한다. 현대 자본주의 예술을 넘어 자유로운 창작행위와 활동들은 또 다른 유형 과 사회를 꿈꿀수 있지 않을까? 어느 영화의 대사처럼 물감과 색깔을 여러 가지로 섞어 볼 수있는 사람들 어떤 빛깔로 나올지를 미리 그 세계를 넘어가 볼 수있는 것이 예술이 할 수있는 일과 영역아닐까? 그래서 예술의 사회적 가치에 모두 공감하고 지원하는 방법들을 찾아왔고 또 예술인 스스로도 투쟁해 왔던 것일 것이다.

 

 

니체대 바그너를 공부하면서 삶의 충일과 빈곤의 고통을 배웠다.

 

삶의 충일한 더 없이 풍요로운자 디오니 소스적인 신과 디오니소스적인 인간은 공포스럽고도 의문스러운 것에 대한 주시를 허용할 뿐아니라 스스로 끔직한 행위와 파괴와 해체와 부정의 모든 사치를 허용한다. 그모든 사막을 풍요로운 과일재배지로 만들 수있는 넘쳐 흐르는 생산려과 재건력의 결과로서 악과 무의미와 추함이 허락된다. 자연에서 허락되는 것처럼 보이는 것과 마찬가지로 ...[즐거운 학문]

 

위에서 처럼 삶에 대한 충일이 창조의 재료가 된다면 예술가들은 먹고 사는 최소한의 소득으로 자본에 얿매이지 않고 스스로 자신의 예술들을 해나간다면 시대를 넘어 대안적인 생성을 해내고 비시대성을 획득해 나가는데 더 많은 노력과 집중력을 쏟아 부울 수있을 것 같다. 그럴때 예술의 사회적 가치를 인정받고 공유하고 나눠줄수있을 거라 생각한다.

 

최근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한 자연환경에 대한 생각들,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등 시대에 대한 반성과 고민들이 많다. 니체의 지적대로 우리가 높은 곳에서 지금의 상황을 내려다 볼 수있는 눈을 갖는다면 시대를 더 잘 헤쳐나갈 수있고 시대의 위험과 문제들을 뛰어넘어 새로운 삶의 방식들을 다양하게 찾아나갈 수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 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1] oracle 2019.12.19 338
727 [청인지] 3장 발제 file 필기체 2020.10.31 8
726 [니체_토론주제] 안티크리스트② :: 11.2(월) [1] update oracle 2020.10.31 5
725 [청인지_후기] “그때 다들 너네 아빠 보고 병신이라 그랬어.” [1] update 공룡 2020.10.29 35
724 [니체_발제] 안티크리스트① :: 10.26(월) 승훈 2020.10.26 33
723 [청인지] 2장 발제 file 이다희 2020.10.24 37
722 [니체_후기] 우상의 황혼③ :: 10.19(월) 세미나후기 [3] 승훈 2020.10.23 36
721 [니체_토론주제] 안티크리스트① :: 10.26(월) [1] oracle 2020.10.23 37
720 자본을 넘어선 자본 후기 [2] 테스형 2020.10.18 62
719 [청인지] 1장 발제 file jaerim 2020.10.17 31
718 [니체_토론주제] 우상의 황혼③ :: 10.19(월) [1] oracle 2020.10.16 37
717 [니체_후기] 우상의 황혼② :: 10/12 세미나 후기 [1] 정웅빈 2020.10.16 36
716 [니체_발제] 우상의 황혼② :: 10.12(월) [1] 로고스의 짐작 2020.10.12 32
715 [니체_토론주제] 우상의 황혼② :: 10.12(월) [2] oracle 2020.10.08 34
714 [니체_발제] 우상의 황혼① :: 10.5(월) [2] file 정웅빈 2020.10.06 27
713 [니체_후기] 바그너의 경우 :: 데카당스의 범주가 있는가? [2] 로고스의 짐작 2020.10.06 41
» [니체_후기] 바그너의 경우, 니체 대 바그너 [2] 손현숙 2020.10.05 51
711 [니체_토론주제] 우상의 황혼① :: 10.5(월) [3] oracle 2020.10.02 49
710 [니체_발제] 바그너의 경우 :: 2번째 발제 신현욱 2020.09.27 36
709 [니체_후기] 바그너의 경우 :: 9.21(월) 후기입니다 [3] 신현욱 2020.09.26 55
708 [니체_토론주제] 니체 대 바그너 :: 9.28(월) [1] oracle 2020.09.25 6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