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역시 인생에서는 자발성이 중요한 것 같아요.

강요도 없지만 그래도 1/n 만큼의 책임이 느껴지는 세미나가 없으니까 너무 좋아서~(죄송~~) 생각도 적고 싶고, 생각도 더 하고 싶어져요. ㅎㅎ

 

지난 세미나 뒷풀이에서 예술과 사랑 그리고 성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왔잖아요~.

사랑을 믿지 않는 저는 '사랑과 예술이 뭔 관련이람~  사람들이 또 그렇게 관련없는 것을 엮어서 원하는 것을 얻고서는 진짜 사랑과 예술이 관련이 있는 듯이 말하는 자기기만을 해요...'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거든요.

전 평소에 '사랑 그 딴 게 어딨어?  열정/ 능동성/ 자발성/ 흥분/ 성그러운 감정/ 힘 감정/ 지배욕/ 안정감 등등 을 느끼고 싶고, 모종의 계약과 거래를 하면서 자뻑적 자기기만을 하는 게 "사랑"이라는 단어의 사용처인가보다~. ' 생각하는 사람이거든요.

또 아휴 누가 사랑 이야기를 하면~

"아휴 피곤해... 그래 사람들이 도파민(행복과 흥분의 핵심 호르면) 팡팡 나오는 거 좋아하지..  근데 그거 끝나고 나면 또 다른 갈망이 찾아올텐데... 아구 왜 그런 굴레에 스스로를 몰아 넣어~. 뭐~ 좋은 거 있다고.. 다 끝이 있는 걸... 아휴... 듣기만 해도 피곤하다.. 그 끝에 뭐가 없는데 결국 다 허무인데.. 왜.. 저러남~"  했는데~

 

갑자기 뒷풀이 후 며칠 동안 생각하다보니.... 이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1. 나는 사랑을 모르나보다... 그게 얼머나 좋은지 모르니 염세적이지~

2. 나는 결과 중심주의 사람인가보다.. 결론이 뭔지 알고 그 과정에 유용하지 않으면 폐기하고 싶은 아주 건조한 인간인가보다...

3. 나의 10/20/30/40대의 모든 사랑이 얼마나 후졌으면 이런 생각을 할까? 과연 나에게 니체와 모든 예술가가 말하는 사랑이 있었던가?

4. 전공이 성심리학이라서.. 사랑을 너무 과학적으로만 이해하나? 근데 생리학적 레벨의 성 기능/ 성의 욕망/ 성에 투영된 권력욕망/  진화론적 성/ 대상관계적 성 등등을 보다보면... 감정이 휘~ 날아가는데 어쩌지? 사실.. 대부분의 감정이 학문의 필터를 통해서 들어오는 걸.. 어쩌라구...ㅠㅠ 특히 성은 더..

에까지 생각이 미쳤어요.

그리고 다시 생각해봤죠.

그럼 이 시점에서 성과 사랑 그리고 예술을 깊이 이해하기 위해서 나는 모험을 감행할 용기나 호기가 있는가????

결론은 언제가 같은 지점...

"아~ 피곤해.... 호르몬 팡팡 나오는 건.. 내 스타일이 아니여~!  그냥 호르몬의 항상성을 유지하며 전두엽(관조와 통찰의 기능을 담당하는 두뇌의 핵심, 아울러 공감을 하기 위해서도 전두엽 기능이 강화되어야 함! ) 기능을 강화시키며 이번 생 살다가 죽을란다..."로 회귀~.

 

그래도 사랑을 아릅답게 보는 사람들에 대한 나의 시선은~

'나처럼 건조하지 않아서 좋다~! 사랑에 대한 감정은 참 소중하지~.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은 그 사람 안에 사랑이란 샘물이 있다는 것이니까..' 예요.

"세상이 아름다운 것은 세상이 아름다워서가 아니라 세상을 아름답게 보는 사람들이 있어서"이지가 오늘의 짧은 단상~!.

모두 휴셈에 즐거우시길~ ^^

 

<첨언>

저도 사랑이라는 단어를 살면서 가끔은 써요. 사랑을 믿지는 않지만 사용할 단어가 없어서 차용해서 쓰죠... ^^;

- 내가 가능한 최대한 내 욕망을 알아차리면서 나를 위해서 너를 사용하지 않을 때,

- 가능하다면 너를 위해 내가 무엇인가를 하면서 그것만으로 기쁠 때,

- 네 존재가 참으로 귀하고 아름다워.. 나와 무관하게 너를 온전히 바라볼 때,

- 가능한 너를 위한 의지를, 너를 돌보고 키우며 네가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마음과 행동을 지속할 때,

사랑이란 말을 쓰기는 해요. 근데 그러면 힘의 감각을 경험하기 보다.. 자아의 경계가 사라지면서.. 온 몸의 힘이 빠지고... 그냥 바람  한 점이 되는 기분이라서 니체가 말하는 사랑은 아닌 것 같아요. (이럴 때는 저는 성애가 빠지고 존재론적 접촉이 일어나는 것 같아요.)

남녀의 사랑에선... 저는 아마.. 노년에 배우자 병간호를 하면서 그제서야 떳떳하게 사랑을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내가 너를 진정 사랑했노라고.. 너의 죽음까지 내가 지키겠다고... 너를 죽음 앞에서 외롭고 두렵게 하지 않겠다고.... 불 타는 감정에서가 아니라 모든 초라함과 추함과 욕망으로 인한 고뇌와 비참함을 내가 봤기에.. 그럼에도 내가 너를 끝까지 안아내기에.. 내가 너를 사랑하는 것이라고 당당히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초라하고 나약한 인간을 조건없이 온전히 안아낼 때(자녀, 가족, 친구, 인간 존재 모두....)  비로서 우리가 사랑이라는 단어를 사용해도 스스로 부끄럽지 않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그런 의미에서.. 사랑이란 말을 쓰기엔 저는 너무나 사악하고 탐욕스럽고 교활해서....평소에 대부분은 "사랑은 무슨.. 거래지~!" 하는 생각을 하고 산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 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1] oracle 2019.12.19 320
705 [니체_토론주제] 바그너의 경우 (9.21월) update oracle 2020.09.18 20
704 [니체_후기] 니체를 함께 읽는 것의 매혹과 위험 [1] 2020.08.25 69
703 [니체_발제] 2장 디오니소스 3장 영원회귀 file 카나 2020.08.20 26
702 [청인지_해러웨이] 4장 발제문 file 재림 2020.08.19 28
701 [니체_후기] 2.디오니소스, 3.영원회귀 [2] 카나 2020.08.19 53
700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4권_2.디오니소스, 3.영원회귀 (8.17월) oracle 2020.08.17 29
699 [니체 발제] 권력의지 위계(후) file 토니맘 2020.08.14 22
698 [니체_발제] 권력의지4권_1.위계(전) file 이슬기 2020.08.11 30
697 [니체_권력의지] 에세이 프로포절: 공동작업 [16] oracle 2020.08.11 182
696 [니체_후기] 예술속의 권력의지 [2] 손현숙 2020.08.09 56
695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4권_1.위계 (8.10월) oracle 2020.08.08 35
694 [니체_발제] 4장 예술의 권력의지 손현숙 2020.08.07 23
» [니체_후기] 청개구리 심뽀~ ^^ (휴강이니 글을 쓰고 싶어져서용~ㅎㅎ) [3] 너구리 2020.08.03 83
692 [니체_후기] 교차시각(wechselnde Optik) [4] 글뤼바인 2020.07.28 109
691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3권_4.예술의 권력의지 (7.27월) [1] oracle 2020.07.27 54
690 [니체7/13_지각후기] 과학에 나타나는 권력의지, 자연 속의 권력의지 [2] 이경빈 2020.07.24 75
689 [니체_발제] 사회와 개인에게 나타나는 권력의지 (7/20) 너구리 2020.07.23 33
688 [니체_후기] 이 시를 듣고 니체가 떠올라 적어봐요. [6] 재연 2020.07.21 74
687 [니체_후기] 사회와 개인에게 나타나는 권력 의지 [1] 너구리 2020.07.21 67
686 [니체_후기] 니체를 나만방식으로 이해하고 이용하기 [3] 2020.07.20 8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