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니체_후기] 교차시각(wechselnde Optik)

글뤼바인 2020.07.28 12:43 조회 수 : 110

1. 세미나 이후 순영님께서 질문하셨던 # 825에 대하여 고민해 보았습니다.  

"군중속에서와 수도원식당*에서의 구별: 오늘날 사람들은 군중속에서는 사기꾼이어야 하나, 수도원식당에서는 명인이 되고자 하며, 오직 그 뿐이다. 이러한 구별을 개괄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바로 현 세기의 특유한 천재이자 두 방면에서 모두 위대한 자들: 바로 빅토르 위고와 리하르트 바그너의 위대한 사기행각이며, 그러면서도 그들은 진정한 명인의 기질을 다분히 지니고 있어서 세련된 사람들에게도 예술 그 본래적 의미의 만족을 준다.

그로 인한 위대성의 결여: 그들은 교차시각(wechselnde Optik)을 가지고 있어서 때로는 가장 조잡한 욕구를 보여주기도 하고, 때로는 가장 세련된 것들을 보여주기도 한다."

(* 수도원식당(Zoenakel)은 성찬이나 전례를 위한 특별하고 경건한  공간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왜 번역서에서는 "선택된 자"라고 번역했는지는 의문이네요) 

 

니체가 사용한 '교차시각'이라는 용어는 대중에 대한 바그너의 모순적이고 이중적인 태도를 통렬히 비판하기 위하여 니체가 만들어 낸 표현인데, 

훗날 토마스 만이 위 용어를 이중시각(doppelte Optik)이라는 말로 바꾸어서 오히려 니체를 비난하는 개념으로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나는 니체에게서 무엇보다도 자기극복자를 보았다. / 나는 그에게서 아무것도 말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았고/ 나는 그에게서 아무것도 신용하지 않았다./ 바로 이것이 그에게 대한 나의 사랑의 이중적 열정 부여했고/ 거기에 깊이를 주었다."  - 토마스 만(최순봉, '토마스 만의 니체 수용', 인문논총 제30집 71면이하 참조)

토마스 만은 혐오와 애정이라는 양가감정을 가지고 니체를 비판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토마스 만의 인용구에서 순영님의 음성이 들리는 건 왜일까요?   

 

2. 덧붙여 # 802의 마지막 문장은,

"추함이 우리의 내면에서 잔인성 욕구를 약하게 자극한다"가 아니라  "추함이 우리의 내면에서 잔인성 욕구를 '조용히(leise)' 자극한다"라고 해석하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추함이 잔인성 욕구를 "약하게 만든다"는 뜻으로 잘못 읽히면 곤란할 것 같아서요.. ^^;;

 

3. 마지막으로, 어제 뒷풀이 시간에 "아내를 이해해 주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어렵다"는 어느 남편 분의 고충에 대해서 이야기 나누었는데요.."이해"보다는 "공감"이 더 중요하다는 여성들의 반론에 대해, 그 고충남께서는 "도대체 공감이라는 것은 또 무엇인가"라는 표정으로 화답하셨습니다. ^^;;

그 고충남께 아포리즘 809를 빌어, 

"공감(Sympathie)이란 도덕적 감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어떤 암시에 대한 생리적 예민함과 관련되어 있다. (..)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생각 그 자체를 전하지 않는다.  단지 움직임, 즉 모방 신호(mimische Zeichen)를 보내면, 그것이 곧 생각으로 귀결되는 것 뿐이다." 그러니 아내 분께서 우울한 신호를 보내면 함께 우울함을 모방하고, 즐거운 신호를 보내면 즐거움을 모방하는 것이 공감이 아닐까..

라는 말을 전합니다. 

모두들 공감하는 여름 보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 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1] oracle 2019.12.19 336
706 [니체_발제] 바그너의 경우 :: 9.21(월) 손현숙 2020.09.21 27
705 [니체_토론주제] 바그너의 경우 :: 9.21(월) file oracle 2020.09.18 63
704 [니체_후기] 니체를 함께 읽는 것의 매혹과 위험 [1] 2020.08.25 76
703 [니체_발제] 2장 디오니소스 3장 영원회귀 file 카나 2020.08.20 30
702 [청인지_해러웨이] 4장 발제문 file 재림 2020.08.19 30
701 [니체_후기] 2.디오니소스, 3.영원회귀 [2] 카나 2020.08.19 82
700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4권_2.디오니소스, 3.영원회귀 (8.17월) oracle 2020.08.17 34
699 [니체 발제] 권력의지 위계(후) file 토니맘 2020.08.14 24
698 [니체_발제] 권력의지4권_1.위계(전) file 이슬기 2020.08.11 32
697 [니체_권력의지] 에세이 프로포절: 공동작업 [16] oracle 2020.08.11 194
696 [니체_후기] 예술속의 권력의지 [2] 손현숙 2020.08.09 58
695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4권_1.위계 (8.10월) oracle 2020.08.08 39
694 [니체_발제] 4장 예술의 권력의지 손현숙 2020.08.07 25
693 [니체_후기] 청개구리 심뽀~ ^^ (휴강이니 글을 쓰고 싶어져서용~ㅎㅎ) [3] 너구리 2020.08.03 84
» [니체_후기] 교차시각(wechselnde Optik) [4] 글뤼바인 2020.07.28 110
691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3권_4.예술의 권력의지 (7.27월) [1] oracle 2020.07.27 56
690 [니체7/13_지각후기] 과학에 나타나는 권력의지, 자연 속의 권력의지 [2] 이경빈 2020.07.24 75
689 [니체_발제] 사회와 개인에게 나타나는 권력의지 (7/20) 너구리 2020.07.23 35
688 [니체_후기] 이 시를 듣고 니체가 떠올라 적어봐요. [6] 재연 2020.07.21 74
687 [니체_후기] 사회와 개인에게 나타나는 권력 의지 [1] 너구리 2020.07.21 6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