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즐거운 수업과 더 재미난 뒷풀이였습니다.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참기 싫어하기에(아시겠지만.. 지랄 총량의 법칙이라고..ㅜㅜ 아직 다 하지 못한 지랄이 많아서 일 거에요.) 글을 남깁니다.

근데~ 제가 하는 말은 중요하지도 않고 알아도 별 도움 안되는 것이 많아서... 그냥 말을 해야 편한가보다... 하고 넘기세요. ^^;

 

하고 싶은 말은... ^^

1. 어제 발제 2쪽에 몸의 스케일 말씀하실 때 신체 세포 재생 주기에 대한 언급 있었어요.

  1주일이라고 하셨는데... 제 기억에는 최장 세포재생기간을 요구하는 것이 7년으로 기억했어서..

  하여 찾아보니 다음과 같습니다.(저도 틀릴 수 있으니 다른 분들도 제 말을 점검해주세용~ . ^^)

   < 인체 세포 재생 기간 >

- 위장 내벽 세포 : 2.5 시간~수일

- 백혈구 : 4일~2주일

- 간세포 : 2~3주

- 피부세포: 27~28일

- 두피세포: 2달

- 뼈 조직세포 및 근육 : 7개월(200일 전후)

- 뼈 & 신경세포: 7년

- 뇌세포: 뇌 속 단백질 세포는 1달에 98% 교체되나 뇌 세포는 7년, 뇌에 있는 신경세포는 재생불가

   (* 중추신경계에 속하는 뇌와 척수 신경은 재생이 안되기 때문에 한 번 손상되면 영구 손상이 됩니다. 그래서 중추신경계 손상인 치매, 척수장애, 다양한 뇌 병변으로 인한 인지기능 및 성격 장애가 발생하지요.)   

 

2. 발표 중 418 아포리즘 내용이

" 사람들은 자연히 자신이 가장 유쾌할 수 있는 철학에서, 말하자면 자신의 가장 강한 본능이 자유의 감각을 최대한 누릴 수 있는 그런 철학에서 삶의 그림을 찾게 되어 있다. 나 또한 예외가 아니다" 였는데.. 그게 다양한 척도와 어떤 연관이 있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갔어요.. ㅜㅜ

스케일이란 "평가나 측정에서 의거할 기준"이란 뜻 일텐데... 아포리즘 418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아울러 발표자 철학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잘 이해가 안가서요..ㅜㅜ  다음에 저 보시거나 아니면 답글로라도 설명해주시겠어요? ^^(이해가 안가면 그 생각이 계속 나서요...ㅜㅜ)

 

3. 이건 뒷풀이 후기에요. 가끔 혼자 놀다가.. 공간에서 다양한 음을 내 보면 집안의 사물이 공명하는 현상을 보게 돼요.

   제가 내는 음의 높이, 크기, 위치 등에 따라서 하루는 전자렌지 유리가 떨리고, 하루는 피아노 현이 떨리고, 하루는 종이가 떨리는 등의 현상을 보죠.. ^^

  (제일 강력한 분노의 음을 낼 때는 강아지도 안 떠는데.. 아들이 떨어요.. ㅜㅜ 역시 저와 아들은 권력 관계가 맞아요. 사랑은 무슨...ㅠㅠ)

   니체가 만드는 다양한 에너지에 공명하는각기 다른 방식의 한 분 한 분의 에너지와 눈빛이.. 아침 내 여러 생각을 하게 하네요.

  "청년을 만난 느낌이다."가~ 제 뒷풀이에 대한 제 감상이에요.

 

4. 그리고 제가 소심쟁이라서 첨언하는데~ 니체를 사랑하시는 분이 기분이 나쁘셨을까봐...^^

  어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니체가 여자를 몰라~" 라고 한 것은 성에 대한 이데올로기나 사회적 성(gender)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었어요. ^^ 저도 니체가 비유적으로 말하기 위해 사용한 장치로 "여자" 라는 언어를 차용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관념(문화와 권력 등)을 벗어던지면 다 인간이라는 뜻에서..  관념을 벗어던진 후 만나는 여자이지만 여자가 아닌 존재인 여자를 온 존재로 경험했을까 하는 생각이 있었던 차라 그냥 농처럼~ 던진 말이니.. 혹여라도 무식쟁이가 던진 말에 맘 상하시는 분이 없기를 바래요.  

 

그럼~ 오늘도 근사하고, 신나고, 설레이고, 짜릿하고, 흐뭇하고, 충만하고... 등등의 기분 좋은 수식어가 달리는 날 되세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 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1] oracle 2019.12.19 291
680 [니체_발제] 3-2 자연속의 권력의지 중 [1] newfile 신현욱 2020.07.13 12
679 [니체_후기] 7월 6일 세미나 후기 [7] 지수 2020.07.09 59
678 [니체_발제] 권력의지3권 1장 과학에 나타나는 권력의지 (9~12절) file 지수 2020.07.09 11
677 [니체_후기] 7월 6일 세미나후기 [5] 신현욱 2020.07.09 47
676 [니체_발제] 권력의지3권 1장 과학에 나타나는 권력의지 (1~8절) 이경빈 2020.07.08 16
675 주 니체 그리스도 [4] 순우 2020.07.08 52
674 [니체_후기] 6월 22일 세미나 후기 [3] 재연 2020.07.05 67
673 뜬금없는 궁금함이 생겼어요. ^^ 알려주세용~ [2] 너구리 2020.07.01 124
672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3권_1.인식으로서의 권력의지 (7.6.월) file oracle 2020.06.29 69
671 [니체_발제] 권력의지 3장 철학에 대한 비판 다비 2020.06.23 45
» [니체_후기] 6월 22일 철학에 대한 비판 및 뒷풀이 후기^^ [7] 너구리 2020.06.23 107
669 [니체_후기] 권력의지 [5] 지수 2020.06.19 110
668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2권_3.철학비판 (6.22.월) file oracle 2020.06.18 50
667 [니체_후기] 권력의지 2권 2장 도덕에 대한 비판② [2] 2020.06.18 71
666 [니체_후기] 권력의지 2권 2장 도덕에 대한 비판② [4] 다비 2020.06.18 105
665 [니체_발제] 권력의지 2권 2장 도덕에 대한 비판② 재연 2020.06.15 40
664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2권_2.도덕비판② (6.15.월) oracle 2020.06.12 47
663 [니체_후기] 권력의지 2권 2장 도덕에 대한 비판 [1] 아포리아 2020.06.11 101
662 [니체_후기] 권력의지2권_2장 도덕에 대한 비판 [2] 순우 2020.06.10 127
661 [니체_발제] 권력의지2권_2장 도덕에 대한 비판 [3] file 글뤼바인 2020.06.10 19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