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자료 :: 기획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니체_후기] 권력의지 2권 2장 도덕에 대한 비판

아포리아 2020.06.11 13:59 조회 수 : 107

 

    ※ 다른 일에 쫓겨 제대로 된 후기를 준비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순영님이 좋은 글들을 올려주셔서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저는 니체의 도덕에 대한 비판을 읽으며 계속 생각했던 부분을 짧게 정리해 보겠습니다. 
    
    텍스트에서 제가 본 바로는, 니체가 '도덕'을 비판했을 때, 그 핵심은 '기독교 비판'인 것 같습니다. "도덕에 허가를 내주는 신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데도 마치 도덕이 그대로 존속할 수 있는 것처럼 생각하고 있으니!"(#253)에서 보듯 니체가 비판의 도마 위에 올려놓은 도덕은 신(神)을 전제로 한 것이며, 신으로부터 나온 것이며, 신의 권능에 의해 유지되는 것입니다. 

    여기서 신은 당연히 기독교가 숭배하는 신입니다. 물론 니체는 신이 죽은 뒤에도 살아 남은 도덕이 신의 행세를 하고 있다고 비판하지만, 도덕이 살아 남은 것도 기독교의 잔재, 내지는 영향 때문이라고 보는 것 같습니다.  

    이는 만물의 원인을 거슬러 올라가면 남는 것은 결국 '신'이라는 서구 형이상학의 전통적 명제를 사실상 니체가 자신의 논거로 활용하는 셈입니다. '최종심급자'로서의 신에 대한 언급(#275)이 바로 그것입니다. 

    저는 니체가 민주주의, 사회주의, 공리주의를 싸잡아 비판하는 것(물론 비판만 하지는 않고, 때로는 그 가능성을 말하기도 합니다. 실례로 니체는 '선악의 저편'에서 유럽의 민주주의 도래가 초국가적이고 유목적인 인간형을 탄생시킬 상황을 만들어준다고 긍정하기도 합니다)도 그 사회정치 체제가 기독교적 도덕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그렇게 본다면 니체의 민주주의 비판은 크게는 '기독교 도덕'에 대한 비판의 범주 안에 있고, 그건 어떤 면에서는 '니체를 위한 변호'의 작은 논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니체는 도대체 왜 기독교와 신을 비판했을까요. 이건 다시 반대 방향으로 향합니다. 절대 존재에 대한 불신을 떠나 니체는 기독교 도덕이 강자가 아닌 약자의 승리를 가져오는 도덕이라고 보는 것 같습니다. 비판의 핵심적 이유도 그렇습니다.     
    '모든 강한 감정에 죄스럽고, 유혹적이고, 의심스러운 것이라는 낙인' 
    '약한 감정, 내면의 소심한 행위, 개인적 용기의 결여를 대단히 아름다운 단어로 치장' 
    '인간의 위대성을 모두 이타심으로, 다른 사람이나 다른 사람의 이익을 위한 희생으로 재해석'
    '삶은 하나의 처벌로, 열정은 사악한 것으로, 자기 자신에 대한 확신은 신을 지 않는 것으로 여김'(이상 #296)
    이런 것을 기독교 도덕의 중대한 범죄라고 보는 것입니다. 

    정리하면 니체의 도덕 비판은 그 배후에 있는 제1원인으로서의 기독교와 신으로 향하며, 기독교와 신이 문제가 되는 것은 그것들이 철학적,종교적으로 '약한 인간'을 만들고 나아가 이를 '선한 인간'으로 왜곡시키기 때문이라는 믿음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즉, 니체는 '강자와 약자'라는 관계의 자장 안에서 기독교와 그로부터 산출된 도덕을 겨냥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런 것들이 다 지나간 옛날 일이라면 아무런 문제가 없겠지만, 니체는 이런 기독교 도덕이 현대적 가치에도 그대로 남아 있다고 본 것 같습니다. 니체가 죽은 지 120년이 된 지금, 여전히 변하지 않은 도덕적 가치들(형이상학, 이성주의, 동일성)이 우리가 니체의 글을 읽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에세이자료집] 2019 니체세미나 :: 더 아름답게! 거리의 파토스 [1] oracle 2019.12.19 318
665 [니체_발제] 권력의지 2권 2장 도덕에 대한 비판② 재연 2020.06.15 42
664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2권_2.도덕비판② (6.15.월) oracle 2020.06.12 67
» [니체_후기] 권력의지 2권 2장 도덕에 대한 비판 [1] 아포리아 2020.06.11 107
662 [니체_후기] 권력의지2권_2장 도덕에 대한 비판 [2] 순우 2020.06.10 133
661 [니체_발제] 권력의지2권_2장 도덕에 대한 비판 [3] file 글뤼바인 2020.06.10 232
660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2권_2.도덕비판① (6.8.월) oracle 2020.06.05 128
659 [니체_발제] 권력의지2권_1장 종교에 대한 비판(후) 순우 2020.06.04 39
658 [니체_후기] 권력의지2권_1장 종교에 대한 비판 [3] 글뤼바인 2020.06.02 99
657 [니체_발제] 권력의지2권_1장 종교에 대한 비판(전) 아포리아 2020.06.02 42
656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2권_1.종교비판 (6.1.월) oracle 2020.05.30 91
655 [니체_발제] 권력의지1권_2.유럽 니힐리즘의 역사(2020.05.25) 정웅빈 2020.05.29 25
654 [니체_후기] 권력의지1권_2.유럽 니힐리즘의 역사 [1] 2020.05.28 60
653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1권_2.유럽 니힐리즘의 역사 (5.25.월) [5] oracle 2020.05.23 139
652 [니체_후기] 권력의지1권_1.니힐리즘 [2] 정웅빈 2020.05.21 95
651 [니체_발제] 권력의지1권_1.니힐리즘(2020.05.18) file 2020.05.20 74
650 [니체_토론주제] 권력의지1권_1.니힐리즘 (5.18.월) oracle 2020.05.18 170
649 [니체_자료] 권력의지 :: 텍스트 외부 (5.18월) oracle 2020.05.16 340
648 [니체에세이] 영화관에 간 철학자들: '조커'를 말하다   file aporia 2020.05.01 129
647 [니체에세이] 나의 니체에게 해가 쓰는 편지 file 2020.04.28 85
646 [니체_후기] 도덕의 계보를 마치며 [1] 2020.04.14 178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