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자료 :: 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여성의 몸 셈나] 후기 및 공지

yumichoi 2022.02.15 17:13 조회 수 : 53

<<유인원 사이보그, 그리고 여자>>의 I부 생산과 생식체계로서의 자연, 1장 2장을 읽었습니다. 1장의 번역제목이 “동물사회학과 자연경제적 몸정치학”이라 되어 있는데 원문 제목은 Animal Sociology and a Natural Economy of the Body Politic 이네요. the body politic은 정치적 통일체, 정치적 신체 정도로 생각하시면 좋겠습니다. 통상 the body politic 은 국가를 의미하는데요. 여기서는 맥락에 따라 국가나 신체로 읽으시면 되고요. 암튼 몸 정치학이라 읽으면 맥락이 이상해요. 해러웨이는 몸 자체가 정치적인 것이라 생각하거든요. 그러니까 “페미니즘 몸정치학”은 “페미니즘적이고 정치적인 몸”, “자연적 몸정치학”은 “자연적이고 정치적인 몸정도로 읽으시면 크게 무리가 없겠습니다. 저도 politics라고 잘 못 읽어 버렸슴다. ㅠㅠ

1장은 마지 피어시의 『시간의 경계에 선 여자들』의 코니가 과거로 날아가 바로잡고 싶다는 말로 시작해서 그런 것을 혼자 하려는 것은 별로 좋은 일이 아니라는 말로 끝을 맺습니다. 과거라는 말대신 과학을 넣어보면 해러웨이가 무엇을 말하려는 지 알 것 같습니다. 남권주의에 물든 과학을 바로 잡고 싶지요. 그러나 그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사물을 바로잡을 수 없다”는 루시엔터의 말처럼요. 과학(다른 학문들처럼)은 집단적인 표현이지 어떤 천재의 작업이 아니죠. 해러웨이는 우리의 경험이 지배의 경험이라면 우리의 삶을 지배의 논리로 이론화 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2장은 본격적으로 영장류학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해러웨이는 “영장류학은 통찰력의 원천일 수도 환상의 원천일 수도 있다. 이 중 어떤 것이냐는 문제는 거울을 만드는 우리의 솜씨에 달려 있다”고 씁니다. 영장류학으로부터 우리의 본성은 이런 식으로 결정되었어가 아니라 삶을 다시 만드는 기술을 배워야 겠지요.

 

다음 주 공지입니다. 다음 주는 3장과 4장을 읽겠습니다.

발제는 지현 쌤이십니다.

토요일 오후 1시 1층 셈나 L실에서 만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9 [글쓰기 세미나] 거의 하나일지도 모를 두 세계 아리송 2022.06.23 240
3258 [글쓰기 세미나] 당신이 세계를 기억하는 방식(with 그믐 / 장강명) 아리송 2022.04.22 1840
3257 [글쓰기세미나] 고양이 신부전 간병기 lavabo 2022.04.21 957
3256 [글쓰기 세미나] 아직 정하지 못한 제목 file 아리송 2022.04.03 2304
3255 [글쓰기세미나] 시체의 글쓰기 5 [2] 시체 2022.03.31 2308
3254 [여성의 몸 셈나] 후기 및 담주 공지 [1] yumichoi 2022.03.23 70
3253 [주역]수뢰준의 마지막 5효와 6효의 효사 입니다. compost 2022.03.21 30
3252 [글쓰기세미나] 시체의 글쓰기 4 시체 2022.03.17 1391
3251 [글쓰기세미나] 2012년2022년 [1] file 생강 2022.03.16 1459
3250 [문학, 비평과 진단] 허먼 멜빌 후기 2 필아 2022.02.25 88
3249 [글쓰기세미나] 2월 17일 모임 후기 날날 2022.02.19 2655
3248 여성의 몸 세미나 발제 유인원 사이보그 3,4장 lavabo 2022.02.19 59
3247 [글쓰기 세미나] 2월 17일 모임 후기 기침 2022.02.18 2230
3246 [문학,비평과 진단]_허먼 멜빌 후기 [1] 드넓은 2022.02.18 51
3245 [주역 셈나]후기 및 공지 [4] yumichoi 2022.02.16 63
» [여성의 몸 셈나] 후기 및 공지 yumichoi 2022.02.15 53
3243 [글쓰기 세미나] 맹(盲)의 벽(壁) file 사각사각 2022.02.14 359
3242 [글쓰기 세미나] 밀린 글들 file 날날 2022.02.11 542
3241 [주역셈나] 둔괘 간략후기 yumichoi 2022.02.07 49
3240 글쓰기 세미나-반달이 lavabo 2022.01.29 322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