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자료 :: 세미나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마음의 진화 3,4,5,6장  2019.12.27.

3장 몸과 그 마음
감응력 << 감지력
매질과 메시지는 서로 얽혀 있다
몸에도 몸의 마음(원시마음) 이 있다.
(속도의 비교, 기능주의 비판 등 멋진 구절들)

4장 생산과 검증의 탑
다윈 생물(p.145), 스키너 생물(p.147), 포퍼 생물(154)
감지력이 무엇인지 쉽게 파악하긴 어렵다.
포퍼생물 -> 그레고리 생물(p.170) 
주광성에서 형이상학으로 (추상성, 언어로)

5장 생각의 탄생 
자연심리학자(동물)는 (상대방의 마음을) 생각할 줄 모른다.(그저 대안 행동 목록을 가질 뿐이다) - 의사소통 이전이기에.
p.215 맨 위 : 이 모든 사실은 생각이 말 이후에 등장했고 ~ 사실을 암시한다.
p.218 맨 끝 : 즉 어떻게 ABC 학습이 인간의 학습으로 이행되는지 아직도 오리무장이다.
(환경에) 딱지 붙이기와 마음의 진화
p.235 아랫부분 : 우리는 ‘기준점’과 ‘색인’만 뇌 안에 보관하고 ~ . 인간의 마음은 뇌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스마트 폰 때문에 아이들이 멍청해졌다. 기억을 못한다. 에 대한 반론)
혼잣말의 진화 : 언어가 중요하다

6장 우리 마음과 다른 마음
우리의 의식, 그들의 마음
마음이란 무엇인가 p.247 맨 처음 ~ 때로는 수십 억년에 이르기도 한다.
p.259 ‘말은 못할지언정 분명히 생각은 한다 !’ 이런 확신을 뒤흔드는 것이 이 책의 목표. 
아픔과 괴로움과 의식의 본질
개는 특별하다. 개는 가장 많이 길들여졌다.
p.270 마지막 단락 : 이 책은 수많은 질문 공세로 시작되었지만~
====================================================
‘마음’이란 무엇인가? 영,육,혼에서 혼인가? 혼백에서 백인가? 정신인가? 의식인가? 인지인가? 자신이 다룰 미묘한 주제를 정의조차 하지 않고 시작한다 !!
(p.61~) 2장에 나오는 지향적 자세, 물리적 자세, 구조적 자세 는 예측의 종류에 대한 멋진 통찰이다.
20C 말에 쓰여진 책, 21C 의 1/5 이 지나가는 지금, 이 논의는 여전히 유효한가??
읽기 쉬운 책은 아니다. 너무 잔가지가 많아서 글의 큰 흐름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어렵다. 마지막 장인 6장에 요약을 다행히도 해 주었다.  영리한 논변가인데, 약간 주의가 산만한 듯 한 글쓰기로 미루어보면, 이 분이 지도교수면 밑의 학생들이 무척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Happy Holidays !!

=====================================================

발제후 송년회를 겸한 뒤풀이가 예정되어 있어서, 되도록 많이 간략하게 발제를 했습니다. 반장님께서 스켑틱 20호에 나온 의식을 다루는 요즘의 경향과 이 책의 저자인 데닛의 입장은 어디에 속하나 라는 것을 잘 보충해 주셨습니다. 

요즘 많이 나오는 감각질 (qualia) 등을 어떻게 다룰 수 있는가?

그래서 크게 GNWT (Global Neuronal Workspace - Theory of Consciousness)와 IIT( Integrated Information Theory of Consciousness) 가 나옵니다. 대닛이 속한 GNWT 는 qualia 를 부정하고, 결국 과학으로 다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차모스로 대표되는 IIT 는 qualia 를 긍정하고, 과학을 바꿔서 이걸 설명하길 바랍니다. (경략이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한의학과도 겹치는 부분이 있는 듯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31 [그림이 있는 글쓰기] 발제문 모음 3 file 구르는돌멩이 2020.02.09 49
3130 [그림이 있는 글쓰기] 발제문 모음 2 file 구르는돌멩이 2020.02.09 50
3129 [그림이 있는 글쓰기] 발제문 모음 1 file 구르는돌멩이 2020.02.09 68
3128 [삶을 위한 철학] 철학과 굴뚝 청소부 1부발제 file sora 2020.02.07 59
3127 [일본어회화세미나] 0202 자료 file choonghan 2020.02.01 43
3126 [레비나스 세미나] 1/30 (목) 범위 공지 및 지난 주 후기 2020.01.28 93
3125 [레비나스 시즌2] 1/23(목) 공지 및 지난 시간 후기 [2] 넝구 2020.01.23 150
3124 [일본어회화] 1월 19일 일본어 기사자료 file choonghan 2020.01.18 52
3123 [레비나스 세미나] 1/16 (목) 범위 공지 및 지난 주 후기 윤성 2020.01.14 74
3122 [레비나스 시즌2_후기] 엠마누엘 레비나스와의 대담: 0109(목) [2] 달생 2020.01.13 58
» [진화생물학] 데닛의 '마음의 진화' 발제와 qualia [1] 시지프스 2019.12.30 76
3120 (스피노자 세미나) 『스피노자 서간집』서신 42. 43.69. 45-49 file muse 2019.12.27 67
3119 (레비나스세미나) 자크 데리다, 『아듀 레비나스』 V file muse 2019.12.26 63
3118 (스피노자세미나) 『스피노자 서간집』. 서신39. 서신40. 서신41. 서신48-2. 서신50 file muse 2019.12.20 98
3117 수학세미나 발제문 [2] file 김쫑 2019.12.15 68
3116 수학세미나 발제문 [1] file sora 2019.12.15 91
3115 [진화생물학]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 5,6,7장 [1] 시지프스 2019.11.09 118
3114 레비나스 세미나 전체성과 무한 p157-207 file muse 2019.11.07 71
3113 [수학세미나] 현대수학의 빅 아이디어 4부 전반부 file 시지프스 2019.11.05 138
3112 니체 공동체 세미나 발제문 3부(마지막) file 영용 2019.11.03 11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