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가 매력적인 인물임은 틀림없다.

‘자기극복’, ‘힘의 의지’, ‘나만의 도덕’...

타인으로부터 상처받고 공동체와 갈등할 때 니체는 이와 같은 언어로 우리를 유혹한다.

 

하지만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 하지 않았던가!

‘나만의 도덕’을 앞세울 때 개인과 공동체는 과연 공존할 수 있을까?  분명 니체도 이 대목에서 고민했을 것 같다.

기존 가치관에 따르면, 개인과 공동체는 갈등하는 관계이고, 역사는 양자의 이익 중 어느 것을 중시하냐에 따라

국체/정체를 달리하기도 하였으며, 또 어떤 철학자는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이라는 달콤한 표현으로 공동체를 위한

소수의 희생을 ‘헌신’이라는 말로 포장하기도 했다.

 

‘니체주의자’가 곧 ‘개인주의자’나 ‘이기주의자’라는 말과 동의어가 되지 않으려면 분명한 철학적 고민이 필요하다고 본다.

우선 1)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는 전제는 의심할 나위 없는 진리인지에 관한 의문이다.

우리는 공동체 안에서만 존재할 수 있는가? ‘공동체의 유지’는 개인에게 주어진 지상 최대의 과제인가?

그리고, 2) 개인과 공동체의 관계를 ⅰ) 대립/갈등 관계로 볼 것인지, 아니면 ⅱ) ‘개인’의 확장 개념으로 ‘공동체’를 이해할 것인지,

아니면 ⅲ) 제3의 길이 있는지 궁금하다.

 

私見으로는, 1)‘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는 말은 개인에게 의무 부과의 근거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즉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에 ‘공동체’에 반드시 소속되어 살아가야 하고, 또 공동체의 유지/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인간은 ‘타인과 상호작용’을 통해 살아가는 존재로 해석해야 할 것이다. 그렇기에, 2) 개인과 공동체는 대립/갈등 관계가 아니라,

개인의 힘과 도덕을 높은 차원으로 고양시키는 측면에서 공동체는 개인에게 수단이 될 수 있고,

만일 그와 같은 목적이 상실/달성되었다면 탈퇴도 자유로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어떤 공동체에 들어갔을 때 그 공동체에 가입할 당시의 초심은 잃어버리고 어느새 유기체가 되어버린

그 공동체의 ‘부속품’이 된 ‘나’를 발견하는 상황이 종종 있다. 그때가 바로 과감한 결단이 필요한 순간이라 생각한다.

한편, 다양한 견해의 존재와 상시적 갈등상황은 공동체의 본성이다. 본성이 그러하기에 그런 것들에 대해 긴장하기보다는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이는 자세, 그것들이 내게 공동체로부터의 도피를 생각하게 하기보다는

나 자신을 더 돌아보게 하는 계기로 만들 수 있는 긍정적 마인드로 작용할 것이다.

물론 이런 생각은 비교적 탈퇴가 자유로운 단체에 국한되는 것일 뿐 ‘국가’나 ‘가족’과 같은 운명적 공동체에

접근하는 방식은 더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다.

 

 

‘니체연구자’와 ‘니체주의자’의 차이는 ‘실천’(체험)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니체의 서적을 몇 줄 읽고 막상 ‘실천’하려 하면 그가 내게 어떤 지침을 주었는지 도저히 알기 어렵다.

니체의 말이 머릿속에서만 머물지 않고 손과 발로 옮겨가고, 또 실제 살아가는 ‘현장’에 어떤 쓰임새를 가질 수 있는지

세미나 기간 내내 안테나를 세우고자 한다.

 

언젠가 ‘나’와 ‘우리’의 ‘벽’을 허물 수 있길 희망하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미나자료] 세미나발제, 세미나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oracle 2019.09.30 14
539 [진화생물학]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 5,6,7장 [1] 시지프스 2019.11.09 47
538 레비나스 세미나 전체성과 무한 p157-207 file muse 2019.11.07 39
537 [수학세미나] 현대수학의 빅 아이디어 4부 전반부 file 시지프스 2019.11.05 38
536 니체 공동체 세미나 발제문 3부(마지막) file 영용 2019.11.03 41
535 미술사 세미나 시간 나머지 후기 file 홍바바 2019.11.02 47
534 [진화생물학] 굴드의 '인간에 대한 오해' 뒷부분 시지프스 2019.11.01 13
533 [공동체_후기]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 :: 1027(일) [2] file 액티브 2019.11.01 42
532 [진화생물학] 굴드의 '인간에 대한 오해'읽기 10월 11일 세미나 발제 로라 2019.10.23 33
531 [공동체세미나 후기] 니체의 위험한 책 9장~12장 [2] 보헤미안 2019.10.23 46
530 니체 공동체 세미나 발제문 9장~12장 file 홍바바 2019.10.20 33
529 스피노자 매뉴얼-3장. 주제와 문제(발제) 수봉 2019.10.20 38
528 [니체_발제]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2부 5~8장 file 고요 2019.10.20 30
527 [미술사 후기] 4장 시간 홍바바 2019.10.18 52
526 [예술 존재에 휘말리다] 1,2장 file choonghan 2019.10.05 24
525 [공동체_후기] 니체의 위험한책. 저자와의 만남 [2] file 손현숙 2019.10.03 39
524 불어 세미나 부사편 문제지 해답지 file choonghan 2019.10.03 8
» [공동체_후기] 니체의 위험한 책,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9/8(일) [3] 휴멘비론 2019.09.13 97
522 [SF&F] SF와 페미니즘-발제 file yumichoi 2019.09.09 21
521 [공동체_발제] 니체의 위험한 책(고병권저) 두번째 시간 file 엇결과 순결 2019.09.08 6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