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일정 :: 세미나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지난 2월 첫주 글쓰기세미나에서는 꿈의 기록을 시처럼 서술한 혜원샘의 글, 잃어버린 물건을 찾는 과정에서 자기자신을 돌아보는 기헌샘의 글,  '얼음장 밑으로 소살소살 물이 흐르네'라는 부제를 달고, 친구 관계에 대해 사주, MBTI 분석까지 동원하여 쓴 라온제나샘의 <입춘대길 건양다경>,  홀로서기에 대한 평생의 과제를 붙들고 있는 현경샘의 자기성찰적인 글, 현재 진행중인 다큐 프로젝트와 관련하여 쓴 저의 글 <우리는 만나야 한다>를 합평하였습니다.

이중에서 혜원샘의 글 <회녹색 뱀>이 세미나자료실에 업로드되었구요.

이번주에는 재하, 병아, 향선, 지현, 그리고 해외 캠핑에서 돌아오신 가온누리샘의 글 합평이 있을 예정입니다.

2/9 목요일 오후3시, 세미나실 오프 참석 혹은 온라인 줌에서 만나요!

 

 

일년의 소망이 봄보다 먼저 앞서 나간다.

소망이 현실은 아니어도 어쨌든, 소살소살 얼음 밑으로 물이 흐른다.

그 친구와 나의 관계에서도, 나와 나 관계에서도.

 

- 출처: 라온제나, <입춘대길 건양다경>  마지막 문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07 르네 지라르 〈폭력과 성스러움〉 읽기 (3/23, 낮2시) 키티손 2023.03.22 53
3906 [글쓰기 세미나] 3/16 후기 및 3/23 공지 생강 2023.03.22 825
3905 [글쓰기 세미나] 3/9 후기 및 3/16 공지 생강 2023.03.16 1019
3904 [이것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3. 11(토) 16:00 온-오프 병행 누혜 2023.03.11 71
3903 [글쓰기세미나] 3/2 후기 및 3/9 공지 생강 2023.03.08 727
3902 르네 지라르 〈폭력과 성스러움〉 읽기 - 첫 세미나 공지 (3/9, 낮2시) 키티손 2023.03.04 149
3901 [주역셈나 공지 및 후기]태괘 들어갔습니다. compost 2023.03.04 45
3900 [글쓰기 세미나] 2/23 후기 및 3/2 공지 생강 2023.03.01 403
3899 [이것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2. 25.(토) 16:00 온-오프 병행 누혜 2023.02.22 57
3898 [글쓰기 세미나] 2/16 후기 및 2/23 공지 생강 2023.02.22 203
3897 [주역 셈나]리괘 후기 및 공지 [1] compost 2023.02.19 69
3896 [글쓰기 세미나] 2/9 후기 및 2/16 공지 생강 2023.02.16 68
3895 [이것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2. 11.(토) 16:00 (온라인 zoom, 오프라인 병행) 누혜 2023.02.10 64
» [글쓰기 세미나] 2/2일 후기 및 2/9 공지 생강 2023.02.08 272
3893 [안티오이디푸스] 0208 세미나 공지 cla22ic 2023.02.08 38
3892 [페미니즘 글쓰기]2-13일 공지 하얀 2023.02.07 310
3891 [글쓰기 세미나] 1/26 후기 및 2/2 공지 생강 2023.02.02 300
3890 [안티오이디푸스] 0201 공지 cla22ic 2023.02.01 39
3889 [이것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1. 28.(토) 16:00 (온라인 zoom, 오프라인 병행) 누혜 2023.01.27 63
3888 [글쓰기세미나] 1/19 후기 및 1/26 공지 생강 2023.01.26 16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