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와 페미니즘] 11월 25일 공지-어둠의 왼손

yumichoi 2019.11.18 20:06 조회 수 : 84

 

SF와 페미니즘 셈나 입니다.

지난주는 빼았긴 자들을 읽었습니다.

시간에 대해, 그리고 귀환에 대해 생각해볼 거리가 많은 소설이었어요.

귀환, 과거로 돌아가는 것은 대개

'돌아온 탕자'의 서사이기  쉽지요.

문명의 폭력에 자연으로 돌아가기를 주장하는 담론들도 결국은 돌아온 탕자의 스토리에서 벗어나지 않아요.

결국은 어떤 권위로의 회귀라고 할까요..

하지만 르 귄이 그리는 귀환은 전혀 다른 것이지요.

대개 귀환은 그곳이 결국은 좋은 곳이기 때문인데요... <빼앗긴 자들>의 귀환은 몸서리치며 떠나온 곳으로의 귀환입니다.

이 경우의 서사는 대개 과거와의 단절인데 말이지요. 

돌아가서 이야기를 들려줄 배를 남겨놓지 않는 탐험가는 모험가일 뿐이라는 구절이 의미심장합니다. 

'돌아온 탕자'가 아니라 몸서리치는 과거에도 기꺼이 여행갈 수 있는 나그네가 되는 것!

그것이 귀환의 의미인 것 같습니다.

다음 주는 역시 르 귄의 <어둠의 왼손>입니다. 

어둠의 왼손.jpg

 

담주 월요일 (25일) 7시 30분 1층 카페 입니다.

발제는 이유진, ㅎㅎ

SF 셈나에 참여하시겠다는 분이 몇분 계셨어요~~ 앗싸!

담주에 만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미나일정] 세미나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결석/지각은 일정공지 아래 댓글로 알려주세요! 누혜 2018.05.16 890
공지 세미나 간식과 접시 정리에 관해서 [1] admin 2017.05.25 1596
1106 [레비나스 세미나] 11월 21일 저녁 7시 30분 공지 김모현 2019.11.20 66
1105 [정치철학세미나] 랑시에르의 영화 미학-정치학 vizario 2019.11.20 89
1104 [그림이 있는 글쓰기 2] 11월 23일(토) 오전 11시 안내 구르는돌멩이 2019.11.20 84
1103 [오후4시의미학] 11/25공지및12월일정안내 -영업중 [1] file hjh 2019.11.19 116
1102 [들라 세미나] 12월 3일 화요일 오후 3시 현군 2019.11.19 43
1101 [진화생물학] 트리버스의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세미나 공지 file 로라 2019.11.19 58
» [SF와 페미니즘] 11월 25일 공지-어둠의 왼손 file yumichoi 2019.11.18 84
1099 [진화생물학] 트리버스의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 ' 11월 15일 금요일 공지 로라 2019.11.14 92
1098 [차이와 반복] 3장 사유의 이미지 : 11월 16일 토요일 오전 11시 minhk 2019.11.13 76
1097 [미술사세미나] 21주차 공지 2019.11.16.(토) 19:15 2층 소강의실 누혜 2019.11.13 98
1096 [레비나스 세미나] 11월 14일 (목) 7시 30분 muse 2019.11.12 64
1095 [오후 4시의 미학] 11월 18일 (월) 안내입니다 [2] file hjh 2019.11.12 82
1094 [SF와 페미니즘] 어슐러 르귄-빼앗긴자들 compost 2019.11.11 81
1093 [수학세미나] 11/10 은 쉽니다. [1] 시지프스 2019.11.09 53
1092 [그림이 있는 글쓰기 2] 11월 16일(토) 11시 세미나 안내 구르는돌멩이 2019.11.09 122
1091 [차이와 반복] 11월 9일 토요일 휴셈 minhk 2019.11.08 37
1090 [정치철학세미나] 랑시에르의 <영화 우화> -> 시작일 변경 11/15 [2] vizario 2019.11.08 87
1089 [들라 세미나] 11월 12일 화 오후 4시 현군 2019.11.07 59
1088 [오후4시의미학] 11월 11일 세미나 공지 file hjh 2019.11.06 80
1087 [레비나스 세미나] 전체성과 무한 _ 11/7, 오후 7:30 공지 넝구 2019.11.06 4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