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2019. 1031. 목)는 순자를 읽었습니다.

공자에게는 선명하지 않았던 인간의 본성에 관한 논의를 맹자가 부각시키고 순자가 호응하면서 성선설과 성악설 논의가 펼쳐졌습니다. 송대에 주희에 의해 맹자가 선택되면서 순자는 더 이상 읽히지 않는 텍스트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순자의 사상은 한비자에게 이어져 법가에서 꽃을 피운 듯 보입니다.

유가와 법가는 인간을 바라보는 기본적인 관점에서 차이가 크지만 실제 역사 현장에서 둘은 긴밀하게 연결되고 결합되는 모습을 보이지요. 아마도 유가와 법가는 드러나는 차이보다 더 큰 공통 기반 위에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이는 지금까지 본 유가, 도가, 묵가, 법가 등에도 모두 적용될 수 있는 관점이라 생각합니다.  

차이보다 훨씬 큰 공통 기반. 우리가 중국철학사 곳곳에서 읽어내야 할 중요한 문제일 것입니다.

 

내일(2019.1107. 목)은 법가를 읽습니다. 지금까지는 한 사람의 사상가를 다루었지만 법가는 여럿을 다룹니다.

춘추시대에 법을 명확히 하여 제나라와 정나라를 안정시켰던 관중과 자산 등의 정치가가 있었다면,

전국시대에 세, 술, 법을 강조한 신도, 신불해, 상앙 등의 이론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전국시대 말에 한비자가 등장하여 법가의 이론을 집대성합니다. 

법가는 이후 유교의 도덕론과 결합하여 중국 사회를 2,000년 동안 전제 군주제로 이끌어온 이론적 배경이 됩니다.

최근에 자기개발서 저자들은 한비자를 불러내 '처세술'의 달인으로 소개하기도 합니다만, 전혀 근거 없는 주장은 아닌 듯합니다.

읽어보면 알겠지요.

 

 교 재 :  『동양철학 에세이 1』 김교빈. 동녘(2014) 

              법가 - 인간을 조직하고 인간을 활용하다(203-228)

장 소 :  [수유너머104] 1층 세미나실(R)

회 비 :  2만원 (월 2만원 회비로 수유너머의 다양한 세미나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반 장 :  안효빈 O1O-3889-9981

신 청 :  비밀댓글로 이름, 휴대폰, 메일주소를 남겨주세요.

 

* '遲讀 중철'답게 천천히 읽고 편안한 마음으로 오시면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미나일정] 세미나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세미나회원은 공지글 댓글로 결석/지각을 알려주세요! 누혜 2018.05.16 843
공지 세미나 간식과 접시 정리에 관해서 [1] admin 2017.05.25 1553
1100 [진화생물학] 트리버스의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 ' 11월 15일 금요일 공지 로라 2019.11.14 27
1099 [차이와 반복] 3장 사유의 이미지 : 11월 16일 토요일 오전 11시 minhk 2019.11.13 35
1098 [미술사세미나] 21주차 공지 2019.11.16.(토) 19:15 2층 소강의실 누혜 2019.11.13 29
1097 [레비나스 세미나] 11월 14일 (목) 7시 30분 muse 2019.11.12 36
1096 [오후 4시의 미학] 11월 18일 (월) 안내입니다 file hjh 2019.11.12 33
1095 [문학세미나] 모리스 블랑쇼(11월 18일_ 월_19:30 공지) file WordShadow 2019.11.12 63
1094 [SF와 페미니즘] 어슐러 르귄-빼앗긴자들 compost 2019.11.11 46
1093 [수학세미나] 11/10 은 쉽니다. [1] 시지프스 2019.11.09 48
1092 [그림이 있는 글쓰기 2] 11월 16일(토) 11시 세미나 안내 구르는돌멩이 2019.11.09 107
1091 [차이와 반복] 11월 9일 토요일 휴셈 minhk 2019.11.08 34
1090 [정치철학세미나] 랑시에르의 <영화 우화> -> 시작일 변경 11/15 [1] vizario 2019.11.08 64
1089 [들라 세미나] 11월 12일 화 오후 4시 현군 2019.11.07 55
1088 [오후4시의미학] 11월 11일 세미나 공지 file hjh 2019.11.06 77
1087 [레비나스 세미나] 전체성과 무한 _ 11/7, 오후 7:30 공지 넝구 2019.11.06 42
» [지독중철 遲讀中哲] 법가 - 한비자, 관중, 자산, 신도, 신불해, 상앙, 이사, 2019. 1107. 목 PM07:30 빈빈 2019.11.06 39
1085 [진화생물학] 트리버스의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 ' 11월 8일 금요일 공지 [2] 로라 2019.11.05 84
1084 [정치철학세미나] 11월 15일 : 랑시에르의 예술과 정치 - <영화 우화> [1] file vizario 2019.11.03 120
1083 [그림이 있는 글쓰기 2] 11월 9일(토)11시 안내 구르는돌멩이 2019.11.03 154
1082 [논리철학논고] 11/3 세미나는 쉽니다. 시지프스 2019.11.03 33
1081 [차이와 반복] 3장 사유의 이미지 : 11월 2일 토요일 오전 11시 minhk 2019.11.01 6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