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_2015061601002435700205651.jpg

로버트 트리버스는 1943년생 워싱턴 D.C출신의 미국의 진화생물학자이다.

그가 제안한 이론은 우리가 리처드 도킨슨의 '이기적인 유전자'를 읽을 때 접한바있는 '호혜적 이타성', '부모 투자', '선택적인 성비 결정', '부모 -부부간의 갈등','부모-자식간의 갈등'등의 이론들이다. 

천재적인-이런 표현은 쓰지 않아야하는데^^:; 인간 지능의 서열화는 우리가 가진 지능 컴플렉스와 욕망 때문에 우리 속에 깊이 각인되어있다.  굴드가 야단 칠 것이다. 그렇게 설명해도 탈피할 수 없느냐고...그리고 트리버스도 말하지 않았는가? 더 높은 지능을 가진 생물체가 더 많은 기만을 행한다고..)-진화생물학자로서 많은 연구업적을 쌓았지만 자신의 조울증 성향과 마약 중독 등등의 사적인 파행으로 긴 슬럼프를 가지기도 했다. 

또한 그의 사회적인 행동으로서 '흑표당' 가입은  사회생물학자로서 실천적인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유전자중심적 사고를 발전시킨 그의 초기 논문 3편은 널리 알려져있고 큰 영향력을 미쳤다. 

1)상호 이타주의의 진화 (1971)

2)부모의 투자와 성선택 (1972)

3)부모와 자식의 갈등 (1974)

1978년 하버드 대학에서 짤리고 ㅠ 긴 슬럼프를 가진 후에 그는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 The Folly of Fools-직역하면 멍청이들의 어리석음?)라는 기만과 자기기만 이론을 정리한 책을 세상에 내놓으며 화려하게 부활하였다.

..................   .....................   ....................   ....................   ..................

 

이러한 배경을 가진 트리버스의 기만 이론 책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를 지난 세미나에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리사 선생님이 처음  참여하셨어요. 환영합니다!! ^0^

 

자연 세상에 기만은 만연하고(유전자, 세포, 개체, 집단에 이르기까지) 그 것이 진화에 어떤 동력으로 작동한 것은 분명한데...

자기기만은 또 어떻게 작용하는지 그것이 진화적으로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하여 살펴보았습니다.

인지혁명 이 후 인간의 진화는 신체의 형태 변화보다는 뇌 안에서 작용하는 지능의 발달과 그에 영향을 주는 기만과 기만을 간파하는 능력의 진화(공진화 경쟁)가 더 많이 일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인간 종에게는 기만과 자기기만은 동전의 양면이라고 합니다.

남을 속이고 공격하기 위한 기만과 마치 타인에 대한 공격이 아닌 것 처럼 보이는 자기기만은 목적이 같다는 뜻입니다.

인간에게 있어 언어의 기능은 자기기만을 확대하고 새로운 주장과 더불어 거짓 주장도 함께 늘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자기기만은 언어보다도 더 오래되었다고 트리버스는 말합니다.

 

[가기기만의 9가지 범주]

1.자기 부풀리기 (과시)

2.남을 폄하하여 자기 기분을 좋게하기

3.집단과 관련하여 내가 속한 집단을 더 긍정적으로 보는 것

4.권력의 편향, 즉 권력자는 남에게 더욱 무신경하고 특히 남성을 맹목적으로 만드는 경향이 있다.

5.도덕적 우월성-나 자신에게는 관대하고 남에게는 엄격함 : 이것이 내로 남불이라는 것?

6.통제 착각-불확실한 위협보다는 확실한 위협을 더 선호함 . 설사 확실한 위협이 더 고통스러운 것이라고 할지라도!

7.편향된 사회이론의 구축-자신과 자신이 속한 집단의 이익을 위해 자신과 남에게 거짓 현실을 설득하기 위해 진화된 것

8.거짓 개인 서사-우리는 자동적으로 편향된 역사를 지어낸다.

9.기만을 전담하는 무이식 모듈-자기 자신도 모르게 행해지는 절도같은 행위들.

 

이렇게 트리버스가 말하는 자기기만의 범주만을 살펴보아도 진화(특히 지능의 진화)와 기만의 상관관계가 직관적으로 떠 오르게됩니다.

기만과 자기 기만의 관점에서 진화의 역사 나아가 인간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것은 트리버스의 제안으로 처음 접해본 것 같습니다. 

앞으로 계속되는 책읽기에서 자연과 인간 사회, 그리고 우리 일상에서 나타나는 자기기만의 구체적 사례와 문제점 그리고 기만에 대처하는 자세는 어떠해야할지에 대하여 공부해나가겠습니다.

 

[2019년 11월 8일 세미나]

진도: 5장 -기만,자기기만, 섹스

         6장-자기기만의 면역학

         7장-자기기만의 심리학

시간: 금요일 저녁 7시 30분

장소:수유너머 104 1층 세미나실(L)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반장 로라 (010-3904-8280)에게 연락주세요.

그럼 세미나시간에 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미나일정] 세미나 일정공지 게시판입니다. 세미나회원은 공지글 댓글로 결석/지각을 알려주세요! 누혜 2018.05.16 841
공지 세미나 간식과 접시 정리에 관해서 [1] admin 2017.05.25 1550
1099 [차이와 반복] 3장 사유의 이미지 : 11월 16일 토요일 오전 11시 minhk 2019.11.13 15
1098 [미술사세미나] 21주차 공지 2019.11.16.(토) 19:15 2층 소강의실 누혜 2019.11.13 16
1097 [레비나스 세미나] 11월 14일 (목) 7시 30분 muse 2019.11.12 29
1096 [오후 4시의 미학] 11월 18일 (월) 안내입니다 file hjh 2019.11.12 21
1095 [문학세미나] 모리스 블랑쇼(11월 18일_ 월_19:30 공지) file WordShadow 2019.11.12 50
1094 [SF와 페미니즘] 어슐러 르귄-빼앗긴자들 compost 2019.11.11 35
1093 [수학세미나] 11/10 은 쉽니다. [1] 시지프스 2019.11.09 42
1092 [그림이 있는 글쓰기 2] 11월 16일(토) 11시 세미나 안내 구르는돌멩이 2019.11.09 99
1091 [차이와 반복] 11월 9일 토요일 휴셈 minhk 2019.11.08 33
1090 [정치철학세미나] 랑시에르의 <영화 우화> -> 시작일 변경 11/15 vizario 2019.11.08 52
1089 [들라 세미나] 11월 12일 화 오후 4시 현군 2019.11.07 54
1088 [오후4시의미학] 11월 11일 세미나 공지 file hjh 2019.11.06 76
1087 [레비나스 세미나] 전체성과 무한 _ 11/7, 오후 7:30 공지 넝구 2019.11.06 41
1086 [지독중철 遲讀中哲] 법가 - 한비자, 관중, 자산, 신도, 신불해, 상앙, 이사, 2019. 1107. 목 PM07:30 빈빈 2019.11.06 38
» [진화생물학] 트리버스의 '우리는 왜 자신을 속이도록 진화했을까? ' 11월 8일 금요일 공지 [2] 로라 2019.11.05 82
1084 [정치철학세미나] 11월 15일 : 랑시에르의 예술과 정치 - <영화 우화> [1] file vizario 2019.11.03 115
1083 [그림이 있는 글쓰기 2] 11월 9일(토)11시 안내 구르는돌멩이 2019.11.03 153
1082 [논리철학논고] 11/3 세미나는 쉽니다. 시지프스 2019.11.03 33
1081 [차이와 반복] 3장 사유의 이미지 : 11월 2일 토요일 오전 11시 minhk 2019.11.01 57
1080 [공동체]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 :: 1103(일) 마지막세미나! [6] file oracle 2019.10.31 8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