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신청 :: 세미나모집, 세미나신청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íë ìíì ë¹ ìì´ëì´

현대수학의 빅 아이디어~~~~

제목만으로도, 설레입니다. 

현대수학인데다가, 빅 아이디어라니.

이 책은 2018년도에 외국에서 출간되어, 2019년 7월에 번역되어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입니다.

 

<퀀타 매거진>이라는 수학과 과학 전문잡지에 기고된 글들을 선별하여 엮었습니다.

말그대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수학의 아이디어들을 개략적으로 소개합니다.

고대나 근대의 옛날 이야기가 아닙니다.

최신의 수학을 소개하는 아주 드문 책입니다.

당연히 공부해줘야죠!!!

 

비수학자들을 대상으로 한 책입니다. 

그래서 수식이나 정밀한 증명 등은 아주 가끔 보입니다.

주로 수학자들의 문제의식과 그 기법이나 진행상황 등을 말로 설명하는 형식입니다.

 

9월 22일 일요일 저녁 7시 30분.부터 세미나 시작합니다.

매주 일요일 저녁, 두 세 달에 걸쳐 천천히 하려고요.

<현대수학의 빅 아이디어>를 같이 맛보시려는 분들, 환영합니다.

참여하실 분들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제1부 소수는 왜 특별할까?
소수의 간격을 좁혀준 무명의 수학자 | 에리카 클라라이히
함께와 홀로, 소수의 간격 좁히기 | 에리카 클라라이히
카이사 마토메키의 소수에 대한 꿈 | 케빈 하트넷
수학자들이 소수 음모를 찾아내다 | 에리카 클라라이히

제2부 수학이 자연의 보편 언어일까?
수학자들은 문샤인의 그림자를 추적한다 | 에리카 클라라이히
수학과 자연은 신비의 패턴으로 수렴한다 | 내털리 볼초버
새로운 보편법칙의 양쪽 극단에서 | 내털리 볼초버
자연에 숨겨진 질서의 조감도 | 내털리 볼초버
무작위성의 통일 이론 | 케빈 하트넷
입자 충돌에서 발견된 이상한 수들 | 케빈 하트넷
양자 문제가 새로운 수학에 영감을 주다 | 로베르트 데이크흐라프

제3부 놀라운 증명은 어떻게 발견될까?
수학계의 정상을 향한 낯선 길 | 케빈 하트넷
숙원이었던 증명을 찾아냈지만 잊히다 | 내털리 볼초버
“이방인들”이 50년 묵은 수학 문제를 풀다 | 에리카 클라라이히
수학자들이 LED의 미래를 위해서 거친 파동을 길들이다 | 케빈 하트넷
오각형 타일의 증명이 100년 묵은 수학 문제를 해결하다 | 내털리 볼초버
단순한 세트 게임의 증명이 수학자들을 감동시키다 | 에리카 클라라이히 80년 묵은 수수께끼에 대한 마술적인 답 | 에리카 클라라이히
더 높은 차원에서 해결된 공 패킹 | 에리카 클라라이히

제4부 최고의 수학자는 어떻게 일할까?
추상적 표면에 집요하게 도전하는 탐험가 | 에리카 클라라이히
박사 학위도 없는 “반항자” | 토머스 린
카오스를 해결해준 브라질 신동 | 토머스 린과 에리카 클라라이히
음악적이고 마술적인 정수론 학자 | 에리카 클라라이히
산술의 신(神) | 에리카 클라라이히
소수 증명에서 떠오른 뜻밖의 스타 | 토머스 린
잡음이 많은 방정식에서 음악을 듣는 사람 | 내털리 볼초버
마이클 아티야의 가상적 정황성 | 시오반 로버츠

제5부 컴퓨터가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
해킹이 불가능한 코드가 확인되었다 | 케빈 하트넷
컴퓨터가 수학의 뿌리를 재정의해줄까? | 케빈 하트넷
랜드마크 알고리즘 30년의 교착 상태를 깨뜨리다 | 에리카 클라라이히
불가능에 대한 야심찬 비전 | 토머스 린과 에리카 클라라이히

제6부 무한이란 무엇일까?
무한에 대한 논란을 잠재운 새로운 논리법칙 | 내털리 볼초버
수학자들이 유한-무한의 격차를 이어준다 | 내털리 볼초버
수학자들이 측정하는 무한은 모두 같다 | 케빈 하트넷

제7부 수학은 사람들에게 좋은 것일까?
뜻밖의 천재가 영감을 불어넣어준 삶 | 존 파블러스
최고의 인생을 위해서 수학을 해라 | 케빈 하트넷
수학이 세상을 이해하는 최선의 방법인 이유 | 아리엘 블레이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유너머104] 세미나운영 변경 안내입니다 [10] 효영 2020.03.22 1324
공지 2020-9월 세미나시간표 (2020.9.15) [9] 효영 2020.02.15 3504
645 [SF와 페미니즘] 2월 10일 야생종 1부 읽어요. compost 2020.02.10 165
644 2020-2월 세미나시간표 (2020.2.1) [1] file oracle 2020.02.01 611
643 [SF와 페미니즘] 1월 27일 옥타비아 버틀러 [킨]을 읽습니다. [1] compost 2020.01.26 206
642 [삶을 위한 철학] 2/5(수) 19:30 철학과 굴뚝 청소부 시작~ [24] sora 2020.01.19 556
641 [신경과학과 철학 사이 세미나] 종교적 경험의 다양성 외 읽기, 2/6(목) 19:30 [9] 팡자 2020.01.16 308
640 [SF와 페미니즘] 1월 13일 블러드 차일드 후반부 읽어요 compost 2020.01.11 100
639 [불어강독세미나] 1/16일은 휴셈임다 choonghan 2020.01.09 83
638 2020-1월 세미나시간표 (2020.1.16) [1] file oracle 2020.01.01 624
637 [작은독서회] 세미나멤버 모집_1.2(목) pm7:10 시작_(격주) [22] 앵오 2019.12.04 921
636 [세미나신청] 세미나모집, 세미나신청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1] 수유너머104 2019.10.10 277
» [수학세미나] <현대수학의 빅 아이디어>, 9월 22일부터 시작합니다. sunya 2019.09.09 85
634 [진화생물학] 2019년 하반기 시즌 :굴드,트리버스,데닛 읽기 10월4일 시작 file 로라 2019.08.20 521
633 [불어 한달 완성 세미나] 그 다음부터 들뢰즈를 원전으로 읽을 수 있다! [9] file choonghan 2019.08.20 534
632 [지독遲讀한 중국철학사] 0905(목) pm7:30 시작!! [13] file hyobin 2019.08.15 460
631 [정치철학세미나] 발리바르 '우리, 유럽의 시민들?' - 8/17 시작 file vizario 2019.08.05 89
630 [공동체세미나]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 :: 0901(일) 시작!! [35] file oracle 2019.08.01 983
629 [스피노자 세미나] 들뢰즈의 '스피노자의 철학', 8/18(일) PM12 시작 [27] file 팡자 2019.08.01 753
628 [정치철학세미나] 발리바르를 읽는다 vizario 2019.07.16 3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