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자료 :: 강좌의 발제ㆍ후기 게시판입니다. 첨부파일보다 텍스트로 올려주세요!


탁월한 문학작품일수록 수많은 해석을 낳고, 무수한 상연과 번역을 자극하겠지요? 그런데 또 그처럼 널리 읽히고, 축적되는 해석도 많아지고 하면, 어느새 상상력이 발휘될 부분은 그만큼 작아지는 게 아닐까, 생각했어요. 다시 보니 사태는 반대인 것 같습니다. 

특히 이번 1강, 김주원 선생님이 소개해주신 '여성, 페미니스트, 아웃사이더'의 주인공인 버지니아 울프에 관한 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선생님은 울프학회가 70년대에 만들어졌지만  본격적인 연구가 생산되기 시작한 것은 90년대에 와서 일이라고 소개해주셨는데요. 소위 1세대 페미니스트 시기의 작품이라는 틀 안에 결코 규격화될 수 없는- 여성을 실체화하는 것을 거부한다든지, 여성의 자립을 가난과 함께, 글쓰기의 능력을 순결이나 조롱과 함께 사유할 수 있는 유머라든지- 점들이 제게는 정말 '뜻밖의' 읽기였어요. 아직도 더 많은 읽기와 말하기, 울프의 작품과 그 세계에 대한 돌아봄과 전염이 필요하구나 하는 것을 배웠습니다. 

더불어, <3기니> 읽기 숙제를 아직 완료하지 못했습니다만, 요약하기 정말 쉽지 않다고. 그런데 주원샘  원고에 소개된 요약 내용은 다시 보아도 참으로 훌륭하다고. ㅎㅎㅎ 이것도 또 하나의 보이지 않는 잉크일수도? 

"어떤 책에 '딱 들어맞는' 사람은 '보이지 않는 잉크'에 민감한 사람"이라는 인용하신 토니 모리슨의 말이 참 좋아 자꾸 말해봅니다.  

이번주, 황정화 선생님의 <소송>에 대한 '뜻밖의' 읽기도 어서 듣고 싶습니다. 모두 토요일에 뵙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아무튼 짧은, 영상만들기 1회차 강의 후기 [2] 느리(김우) 2022.07.08 79
118 [위기의 지리학 미래의 인류학] 5강 후기 choonghan 2022.11.05 79
117 [다시,자본_후기] 2강 태도에 관하여 [3] 파도의 소리 2023.01.24 79
116 [차라투스트라 5강] 발제 4-7, 4-8 배진영 2021.08.06 79
115 [의미의 논리] 계열 30 발제문 file 지훈 2021.02.04 79
114 [아무튼 짦은 영상 5강-강의 후기] [1] 옥뻥 2022.08.09 79
113 [차라투스트라 3강] 발제_7개의 봉인 아름 2021.07.23 78
112 [2019 여름강좌] 촬영미학 5강 후기, 6강 공지 noon 2019.08.14 78
111 [철학, 개념의 성좌] 4강 후기 [1] 이희옥 2023.05.03 77
110 [스피노자의 탈근대주의] 마지막 후기 선우 2021.08.03 77
109 [차라투스트라3강] 후기 [1] ksj 2021.07.26 77
108 [김진완의 시 세미나] 3강 후기 [1] 낙타 2022.04.28 76
107 화엄의 철학, 연기성의 존재론 후기 [1] 에이허브 2022.07.10 76
106 [바람의 설법] 2강 후기 [1] 미학사랑 2023.10.18 76
105 [다시,자본_후기] 5강 정보자본주의와 고용없는 착취 [2] file punctum 2023.02.14 76
104 [의미의 논리] 계열 22장 발제문 넝구 2021.01.20 76
103 [페미니즘:차이의 정치] 1강 후기 [1] 효영 2023.07.20 75
102 [천개의 유물론] 4강 후기 [1] 지수지구 2021.07.31 75
101 [문학, 새로운 감응들의 발명] 1강 후기 가온누리 2022.10.11 74
100 들뢰즈와 영원회귀 4강 후기와 질문 윤춘근 2023.02.14 74
CLOSE